필 Feel 상상 고래 10
이윤주 지음, 이종미 그림 / 고래가숨쉬는도서관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렸을 때 공상 과학영화를 보면서 현실이 될 수 없는 상상의 세계라는 생각을 했는데 점차 기술의 발전으로 일부씩 현실화되는 것을 보면서 깜짝 깜짝 놀란다.

언젠가는 사람의 필요에 의해 만든 로봇이 세계를 지배할 수도 있겠다는 걱정 아닌 걱정에 잠을 이루지 못했던 기억도 생생하다.

이번에 만난 필(feel)은 어린 시절의 나의 생각속으로 그리고 미래에 다가올지도 모를 상상속 시간 여행을 떠나는  

흥미진진한 시간이 될 수 있었다.

2019 제7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동화 부분 수상작!

미래의 진보적이며 비현실적이지만 미래적이고 디스토피아적인 독특한 AI SF 소설~

인간의 본질에 대해 탐구하는 매우 의미 있는 주제를 깊이 있게 다루는 동화소설이지만 어른과 아이가 함께 읽어보면 좋겠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작은 비행체를 비롯하여 사람속에 사람이 또 있는 모습을 보면서 미래의 세상이란 짐작을 하는데 분명 하나는 가짜임에 틀림없다는 추측을 해보는 아이.
4차 산업혁명과 AI에 대해서는 우리 시대보다 빠르게 적응하고 일상화되어가는 아이라 로봇에 대한 생각을 떠올린다.

우리 아이와 나이가 같은 열세 살 은유가 사는 세상은 내가 어릴적 보았던 SF 영화처럼 로봇이 인간을 지배하는 미래의 세상이다.


사람의 필요에 의해 만든 로봇들의 인공누뇌가 인터넷을  통해 거대한 데이터베이스에 접속할 수 있게 되면서 스스로 진화하여 '로봇3원칙'도 스스로 파괴해 버리고 인간을 지배하게 되었다.

스스로 러드라 칭하고 지구의 주인이 되어 러드들이 결코 가질 수 없는 인간의 능력인 느낌을 배우기 위해 필요한 인간만을 살려 두었다.

사람인 은유는 그중 한 명으로 로봇인 러드들에게 감정을 가르치는 필러다.

감정 지수, 공감 지수 90넘는 인간은 러드의 필러가 될 수 있는데 러드에게 감정 필 7단계를 가르친다.

재미, 화, 공포, 성취감, 사랑, 슬픔, 연민~

과연 로봇들이 감정을 배운다고 사람과 같아질 수 있을까? 궁금증이 생기지만 말이다.

 사는 구역도 나뉘어 러드들은 최첨단을 달리지만 인간세상은 그야말로  목숨이 간당간당 거리는 생명말기에 해당하는 희망이라곤 하다도 보이지 않는 그런 모습이 자연스레 그려진다.

은유의 아버지는  거브레인의 계략으로 은오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죽음을 맞이했고, 은오는 생사조차 알지 못한다.

병든 엄마는 지하에 숨어지내고, 앵무새 또한 발칵되는 즉시 죽음을 면치 못한다.

즉, 잉여인간은 발견 즉시 죽음을 맞이할 뿐이다.

감정을 가르치는 댓가로 겨우 목숨을 연명할 수있는 한 명분의 식량만을 러그들이 제공하고, 필러들조차 모든느낌연구소의 실험용인간으로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삶은 공포스럽고 끔찍하기만 하다.  

한편 목적을 이루기 위한 필요에 의해 가족이 된 휴이는 그 사실을 모르고 필 5 단계 '사랑'이라는 느낌을 열심히 배우고 있다.

다른 친구들보다 감정을 빠르게 습득하고 반드시 필 7 단계 '연민'까지 배우고 말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휴이.

하지만 휴이는 은유가 그토록 생사를 몰라 애태우던 오빠 은오임을 알게 된다.

모든느낌연구소를 지휘하고 모든 러그들의 우두머리인 거브레인은 왜 은오를 데려갔으며 어떤 목적을 숨기고 있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은오가 문박사가 개발했던 로봇이었으며 은유는 그 사실을 모르고 오빠라 부르며 가족처럼 생활했다는 사실,

은유의 엄마가 휴이를 보고 은오임을 알아보았으며, 기억이 지워진 휴이 또한 어떤 감정에 의해 이끌리게 된다. 

은유의 아빠를 죽음으로 몰아간 슈퍼뇌 컴퓨팅칩에 담긴 비밀은 무엇일까?

흥미진진하면서도 오싹한 거브레인의 숨거진 음모, 인간의 뇌를 러드에게 이식하기 위한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된 은유, 모든 것을 이해하게 된 휴이~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을까 궁금하다.


하늘을 날아다니는 개인용 비행물체 하이퍼 하늘로도 미래의 우리가 꿈꾸던 모습이라 더 신기하고,

슈퍼뇌 컴퓨팅칩으로 인간의 감정을 로봇에게 인식시킬 수 있다는 설정도 흥미진진하다.

과연 생명체가 있는 인간의 감정을 하나의 칩으로 로봇에게 이식시킨다고 인간처럼 감정을 표현하고 생각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한 욕심에 의해 속이고 속는 세상, 인간 세상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이야기는 소름끼치도록 무섭기도 하고 왠지모를 뭉쿨함이 밀려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