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부터는 물건은 뺄셈 마음은 덧셈 - 이것만 알아도 50 이후의 삶은 풍요로워진다
이노우에 가즈코 지음, 김진연 옮김 / 센시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 100세 시대가 도래했죠.

40대의 마지막을 나름 열심히 그리고 화려하게 장식하고 싶어서 발버둥치고 있어요.

코 앞에 닥친 인생 2막이 시작되는 50대를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 아직은 막막한데요.

먼저 살아본 인생 선배들의 이야기를 듣는다면 앞으로의 알찬 삶을 계획하는데 도움이 되겠죠.

<50부터는 물건은 뺄셈 마음은 덧셈> 제목부터 마음에 확 와닿았어요.

이것만 알아도 50 이후의 삶은 풍요로워진다.

물건, 관계, 집착, 미련 따위는 정리하고 나를 위해 시간과 마음을 더한다. 


 

 

 

 

 

 

 

 

 

 

제2의 인생이 시작되는 50세부터는 버릴 것과 살릴 것만 구분하면 삶이 풍요로워진다.

이 책은 50세부터 공간, 물건, 일상의 살림살이를 뺄셈하여 심플하게 만드는 법, 시간과 관계를 정돈해 하고 싶은 일에 매진할 수 있도록 마음을 덧셈하는 법, 건강을 지키는 법, 진정 어른다운 멋을 내는 법, 돈에 대한 생각들과 자산관리 요령 등을 정리한 에세이다.

간결하면서도 이해하고 쉽고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아 술술 읽힌다. 




 

50부터는 풍요로운 삶을 살고 싶다면 라이프스타일을 몽땅 바꿔야 한다고 말한다.

물건에 대한 욕심은 버리고 마음을 채우는 공부가 필요한데 물건, 관계, 집착은 버리고 시간과 감정을 오로지 나를 위해 써야한다.

왜 물건을 뺄셈해야 할까?

언제 쓸지 몰라 차곡차곡 쌓아 논 물건들을 비롯하여 비싸게 주고 샀는데 아까워서 버리지 못하고 있는 10년이 넘은 옷, 혹시나 손님이 오면 필요해서 이사할 때마다 끌고 다니는 이불, 다시 한번 읽어봐야지 하면서 쌓아 둔 아이와 내 책들, 집의 평수는 늘었는데 집안 곳곳 물건들로 가득해서 치워야지 하면서도 엄두가 나지않아 자포자기 상태다.

부부싸움의 원인 또한 버리지 못하고 쌓아두는 습관 때문임을 알면서도 버리지 못했다.

요즘 미니멀리즘이 유행이라 깔끔하게 정리해 보겠다고 수납 도구나 가구를 사기도 했는데 결국 그 만큼 물건이 늘어나는 역효과가 났다.

미니멀리즘은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쓸모없는 것을 소유하지 말아야 하는데 말이다.

싸다고 선뜻 사지말고 꼭 필요한 것을 최소로 소유하고 그걸 다 쓴 다음에 새로 사는 것이 요령이다.

소비로 인해 얻는 자기 위안이나 만족감은 얼마 가지 못하기에 소유보다는 '경험'에 가중치를 두고 사는 편이 훨신 현명하다.

마음이 힘든 사람일수록 집이 어수선하다고 한다.

사고 모으고 정리하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집안일도 적당히 요령껏 후다닥 해치워야한다.

그리고 생활하는 나를 제외한 다른 누군가를 염두에 두고 공간을 설계할 필요가 없다. 

삶의 질을 올려줄 꼭 신경써서 챙겨야 할 물건은 속옷, 수건, 침구라는 것을 알려준다.

집안일 다이어트를 위해 1개월 식단짜기, 식재료 구입, 깔끔하게 사는 비결, 하기 싫은 일을 즐겁게 하기 등등 노하우를 배울 수 있다. 


 

 

 

 

 

 

 

 

 

 

 

나이를 한 살 먹을수록 여기저기 아픈 곳이 하나 둘 늘어가는데 건강을 위해 무엇을 살리고 버려야 할 것인지 알려준다.

살리는 것은 근육과 두뇌, 장건강, 운동, 수면 습관,  버려야 할 것은 늘어가는 뱃살, 몸무게, 균형 잡힌 식사를 방해하는 음식 등이다.

치아 또한 중요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진정 어른다운 멋을 내기 위한 팁도 유용하다.

체형도 펑퍼짐해지고 누가 봐주지도 않는다는 이유로 고무줄 바지나 헐렁한 옷, 운동화를 더 선호하게 되었는데 취향에 맞는 옷을 깐깐하게 골라 오래 입는 것이 더 경제적이다.

큰돈 들이지 않고 멋내는 컬러 코디법으로 기본 컬러 의상에 포인트 컬러 소품을 더하면 실패 없이 우아하면서 개성 있는 중년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스타일의 완성은 외모가 아닌 '자신감'이다.

자신감 있고 당당한 마음가짐에서 진정한 멋이 나오고, 자신감은 자세로 표출된다.






50세부터는 나와 맞지 않는 사람에게 굳이 맞추려 시간과 힘을 빼지말고 오롯이 나만을 위한 시간과 마음공부에 더 집중해야한다. 

혼자서 잘 지내는 법을 배워 나 자신을 위해 시간을 사용할 줄 알아야한다.

젊을 때 왜 공부해야 하는지 의미도 모른 채 하는 공부보다는 경험과 갈증으로 인해 더욱 강력한 동기를 갖게 되는 공부가 효과적이므로 공부에 매진하기 좋은 시기이다.

기존에 해보지 않았던 잘 모르는 영역에도 도전해보고 색다른 취미 생활도 가져보면서 반전의 묘미를 즐겨보자.

특히 불필요한 인간관계를 쳐내는 것, 타인에 대한 과도한 기대, 체면 같은 것은 내려놓자.

통장 잔고만 채우려하지 말고 마음을 더하여 마음 통장을 채워보자.

스트레스와 사이좋게 잘 지내기 위해 필요한 생활 스킬,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상대의 공간을 인정해주는 관계의 기술, 작은 것에 의미를 부여하여 용기를 끌어내는 추진력, 스케쥴 관리, 일기 쓰기, 자산관리 등 인생을 살아가는데도 꼭 필요한 노하우를 많이 배울 수 있다.

잘하고 있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 반성을 많이 하게 되는 시간이다.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한 두려움만 앞서 무엇을 더하고 빼야하는지 몰라 걱정이었는데 책을 읽고나니 무엇이 중요하고  더 신경써야하는지 방향성이 보여 안심이 된다.

앞으로 책을 참고하며 제2의 인생을 풍요롭게 가꾸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