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를 바꾼 37가지 물고기 이야기 세계사를 바꾼 시리즈
오치 도시유키 지음, 서수지 옮김 / 사람과나무사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약>, <세계사를 바꾼 13가지 식물>에 이은 세계사를 바꾼 시리즈 세 번째

<세계사를 바꾼 37가지 물고기 이야기>성욕을 억제하기 위한 물고기 ‘청어’와 ‘피시데이’가 더 큰 경제적 욕망을 불러일으키며 유럽사와 세계사를 바꾼 흥미롭고도 아이러니한 이야기다.

기껏해야 물고기인데 유럽사와 세계사를 바꿨다고? 흥미를 자아내는 제목에 그것의 정체가 궁금해서 읽어 본 책이다.

 

 

 

 

 

 

 

 

 

 

청어와 대구~

물고기와는 별로 친하지 않은 관계로 검색 찬스를 통해 그 정체를 확인하였다.

청어의 회유 경로 변화가 국가의 운명을 바꾸고 유럽사와 세계사의 물줄기를 돌려놓았다?

작은 어촌마을에 불과했던 암스테르담이 청어가 없었다면 오늘날 네덜란드의 수도이자 세계적 도시로 발전할 수 있었을까? 

대구의 일종으로 수분없이 딱딱하게 말린 스톡피시가 없었다면 콜럼버스보다 500년 앞선 바이킹의 아메리카대륙 발견도 없었다?

서양의 음식문화하면 고기부터 떠오르는데 어떻게 물고기가 더 주목받게 되었을까? 궁금하다.

 13~17세기 그 중심에는 청어와 대구가 있었다.

청어와 대구는 유럽 국가들의 부의 원천이자 중요한 전략 자원이었으며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였다.

심지어 셰익스피어의 작품에서 부정적인 물고기 역할을 전담했다.

그리고 가난한 사람도 식탁에 올릴 수 있는 소중한 단백질 공급원이었다.




중세 유럽 기독교 사회에서는 한해의 반 가까이 되는 기간을 단식일로 정해 두었는데 그래서 일 년의 절반 정도 기간에 생선을 먹고 살았다.

단식일에 성욕을 불러일으키고 죄를 범하게 하는 뜨거운 성질의 육류 섭취를 금지하고 그대신 차가운 성질을 가진 생선을 먹는 '피시 데이'를 지정하였다.

종교적 관습에서 시작된 '피시 데이'로 인해 생선 수요가 많아졌고, 거대한 시장이 형성 되었으며, 어업이 발달하게 되었다.

그로인해 복합적 시스템을 구축하고 상인연합세력인 한자동맹을 결성해 청어 무역을 독점했고 부를 축적하였으며, 네덜란드는 소금에 절인 청어 무역을 발판 삼아 유렵을 제패하고 당대 최강대국의 반열에 올랐다.

청어로 부를 쌓은 네덜란드는 동인도회사를 설립해 동아시아로  진출한다.

바이킹이 침략하여 식민지로 삼은 도시나 지역은 예외 없이 청어잡이가 활발한 곳이었으며 청어의 회유 경로 변화에 따라 여러 국가의 흥망성쇠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신항로 개척시대를 열어준 주인공, 스톡피시와 소금에 절인 대구 이야기 또한 흥미진진하다.

오랜 항해를 하려면 보존성이 좋아야 하는데 소금에 절인 대구는 쉽게 변질되지 않는 보존식품이며, 햇볕에 말린 스톡피시는 바이킹의 뛰어난 항해 능력을 든든하게 뒷받침 해주었다.

대구는 자유의 상징하는 생선이다.

신항로 개척시대에는 뛰어난 보존식품으로 뱃사람들에게 자유를 주었고, 뉴잉글랜드에서는 청교도에게 종교의 자유를, 미국이 잉글랜드에 독립을 요구하는 배경에 자유롭게 물고기를 잡으며 경제활동을 하고 싶다는 어부들의 욕망이 짙게 깔려 있었고 그로인해 민주주의를 앞당겼다.

청어와 대구의 이동경로를 따라가다보면 정치, 경제, 종교를 포함한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의 운명, 신항로 개척시대, 미국의 독립사까지 들여다 볼 수 있다.

한낱 미물로 취급되던 물고기로 인해 세계사가 바뀔 수 있다니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푹 빠져 들었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