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special 알렉산더 플레밍 Who? Special
윤상석 지음, 이종원 그림, 전국과학교사모임 감수 / 스튜디오다산(주)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19로인해 바이러스나 전염병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온 세계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핫한 이슈이죠.

백신 개발로 전염병의 공포에서 인류를 구원한 루이 파스퇴르에 이어 <who? special 알렉산더 플레밍>을 만나 보았어요.

<who? special 알렉산더 플레밍>항생제 연구로 인류를 구한 미생물학자로 최초의 항상제 페니실린을 발견한 사람입니다.

세균과의 전쟁을 통해 감염의 공포에서 가장 많은 사람을 구한 치료약을 발명하기까지의 이야기 함께 할까요.

 

 

 

 

 

 

 

 

스코틀랜드의 농가에서 태어난 알렉산더 플레밍은 자연 속에서 어린시절을 보내게 되는데요.

다리를 다친 양에게 손수건으로 감싸 치료했는데 상처에 세균이 들어가면 덧난다는 것을 알게 되어 미얀해하는데

어른이 되면 의사가 되어 아픈 사람도 아픈 동물도 모두 오래 살 수 있게 치료해 주겠다는 꿈을 갖게 돼요.

학창시절 형들과는 달리 미래에 대한 확실한 목표가 없었던 플레밍은 선박회사에서 문서를 정리하거나 회계 업무를 보다가 뒤늦게 의사가 되겠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의과대학에 입학해요.

 

 

 

 

 

 

 

 

의과대학 졸업 후 병원일과 라이트 박사의 연구실에서 연구를 동시에 병행하게 되는데요.

제1차 세계대전의 참상을 통해 소독약이 감염된 상처를 낫게 하기보다는 오히려 악화시킨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다른 치료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면서 항생제에 대한 연구가 시작돼요.

치료약이 없어 작은 상처에도 목숨을 잃을 정도로 열악했던 당시의 의료 현실이 생생하게 표현되고 있어서

마음이 안타까울정도네요.



"기회는 노력하는 사람에게 온다"

 


수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을 발견하기까지의 알렉산더 플레밍의 성공요인은 무엇일까?

사소한 것도 놓치지 않는 관찰력과 기회를 놓치지 않는 끈질긴 집념, 뚜렷한 목표 의식, 수없이 많은 실험에 실패하고도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연구 자세입니다.

과학자들의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사소한 것도 그냥 지나치지 않고 확인하고 관찰하는 습관,

실패를 거듭하더라도 두려워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는 자세라는 것입니다.

후두염 환자의 점액에서 후두염을 일으킨 세균을 배양에 성공하여 전염병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냈으며

인체에 해가 없으면서 세균을 죽이는 물질을 찾겠다는 일념으로 세균 전쟁에 매달려 페니실린을 발견하게 돼죠.

실수로 배양접시에 콧물이 들어간 것을 계기로 콧물이 떨어진 곳 주위에는 세균이 배양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콧물 속에 세균에 저항하는 물질이 있다는것을 알게 됩니다.

실험을 통해 푸른곰팡이에서 나오는 항생 물질을 발견하고 '페니실린'으로 이름 짓습니다.

수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한 페니실린을 발견은 했으나 페니실린을 약품으로 정제하는데 성공을 이룬것은 플로리와 체인입니다.

그러나 시기하거나 질투하기 보다는 그 연구팀에 고마워하고 적극 돕기까지 하는데요.

알렉산더가 페니실린을 통해 부와 명성을 얻고자 하기 보다는 상처 입고 병든 사람들을 치료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기에 가능한것이죠.

인품에 감동하여 반하게 되었다죠^^

알렉산더 플레밍은 페니실린의 발견자로 <타임>의 표지 모델이 되기도 했고, 플로리, 체인과 함께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습니다

 

 

 

 

 

 

 

 

통합지식 플러스와 지식사전을 통해 알렉산더 플레밍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볼 수 있고,

의학의 발전상, 병원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의 역할, 신기한 세균의 세계도 엿보고, 우연한 기회의 발견과 발명, 알렉산더 플레밍의 발자취도 따라가볼 수 있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발견이나 발명을 하게 된 에피소드가 재미있다며 열심히 읽더라고요.  
그리고 의사와 미생물학자가 하는 일에 대해 살펴볼 수 있어서 진로탐색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요.

 

 

 

 

 

한창 아이의 관심사이자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이슈인 전염병이 왜 생기는지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염성과 예방하는 방법도 독후활동을 통해 배워 보았어요.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리은 인류을 위한 최고의 선물이죠.

사소한 상처나 세균 감염 때문에 목숨을 잃었던 시대에 세균에 감염되어도 상처를 치료할 수 있게 되었고 평범한 전염병으로 목숨을 잃게 되는 일도 없어졌으니 말이에요.

자신의 안위를 위해서가 아닌 인류의 건강을 위해 희생한 미생물학자 알렉산더 플레밍~

위인들의 삶을 통해 꿈을 키우고 어떤 삶을 살아야하는지 배워가는 시간이 되었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