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반에 천사가 있다 그래 책이야 27
고수산나 지음, 김주경 그림 / 잇츠북어린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반에천사가있다  #그래책이야27 #초등추천도서 #창작동화 #자존감 #긍정 #우정 #잇츠북




시대의 흐름이 갈수록 개인의 이익을 우선해서 각박하다 하지만 잘 살펴보면 세상 곳곳에 행복을 전하는 천사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훈훈한 동화를 만났어요.

<우리 반에 천사가 있다>는 잇츠북 그래책이야 27번째 도서로 긍정, 자존감, 우정에 대한 주제를 다루는 초등 창작동화예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사람을 보느냐에 따라 서로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생기고 관계가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을 책을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깨닫게 해주는데요.

신학기 친구들과 헤어지는 아쉬움과 또 다른 친구를 사귀어야하는 심리적 부담감을 가지고 아이들도 은근히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시기가 요즘이죠.

부모 또한 아이의 반응에 신경이 곤두서고 긴장하게 되는데 아이들에게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다가가면 친구 또한 그 믿음에 보답한다는 것을 알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읽어 보았어요.



 

 

 

 

아빠의 직장 때문에 전학을 온 현우는 학교와 친구가 모두 낯설고 불편해 학교에 가기 싫어해요.

다른 친구들은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며 웃고 있는데 우두커니 앉아있고, 혼자서 점심을 먹는 현우의 모습이 측은해 보이기까지 하네요.


우리 아이도 낯선 이곳으로 이사를 오자마자 학교에 입학했기 때문에 현우의 마음을 누구보다 이해하고 공감하더라고요.

친한 친구하나 없는 낯선 교실에서 혼자라는 그 느낌.

아이가 얼마나 아파하고 힘들었는지 함께 겪었기에 참 많이도 울면서 힘겨운 시간을 이겨냈어요.

그래서 더욱 현우를 응원하며 책을 읽었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교과서에 실린 글자들이 제멋대로 움직이더니 문장을 만들었어요.



"반에 천사가 있다. 그 천사를 찾아야 한다.

100일 안에 찾아야 천사가 하늘나라로 돌아갈 수 있다.

천사를 찾으면 값진 선물을 받게 될것이다."



눈을 씻고 찾아봐도 천사라곤 없는데 어떻게 천사를 찾으라는 건지.....

어떤 값진 선물이 기다리고 있을지 궁금함에 책을 집중해서 읽게 됩니다.

내가 현우라도 잘못 본 것은 아닌지 의심했을 문장들.

그러나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째라면 그건 분명 뭔가 의미가 있다는 뜻이리라.

 

 

 

 

 

 

 

 

짝 유나는 선생님에게 예쁨 받으려고 잘난 척, 아는 척이 심하고, 은호는 반에서 있는지 없는지 모를 정도로 조용하고,

준하는 욕도 잘하고 싸움도 잘하는 말썽쟁이인데.... 도대체 누가 천사란 말인가?

그래서 현우는 반 친구들을 한 명씩 관찰하기로 해요.

 


잘난 척 아는 척 잘한다고 생각한 유나는 책을 좋아해서 실제 아는것이 많았으며 현우의 질문에 함께 고민하며 도와준다.

그리고 자신의 비밀을 털어놓는데 현우 또한 유나에게 잘할 수 있다며 용기를 준다.

싸움꾼에 말썽쟁이인 준하는 알고보니 식물을 사랑하고 가꾸기를 좋아해 반의 화분을 도맡아 관리하게 된다.

있는 듯 없는 듯 존재감이 없었던 은호는 현우의 배려로 반대항 축구를 하게 되고 골까지 성공시킨다.

묵묵히 우유 상자를 나르는 힘센 진새, 말과 행동이 느린 현아는 리코더를 너무나 멋지게 분다.

이후 반에서는 산세베리아에 꽃이 피는 진기한 경험도 하고, 유나는 글짓기 대회에서 상을 타고, 은호는 친구들과 더 가까워지면서 처음과는 달리 분위기도 밝아지고 변화했으며 모든 것들이 좋아진다.

현우가 보기엔 아이들이 하는 행동도 아이들이 가진 능력도 모두 한가지씩은 특별한 것이 있고 모두 천사 같은데 과연 누가 진짜 천사일까? 그 천사는 무슨 이유로 그곳에 온것일까? 궁금하다. 

 

 

 

 

 

 

처음 현우가 생각했던 반 아이들에 대한 감정이 부정적이고 불편했다면 100일 동안 친구들을 관찰하고 함께 하면서 긍정적으로 바뀌었음을 알 수 있다.

누구나 부족한 부분이 있더라도 한가지씩은 잘하는 것이 있고 특별하다는 것. 즉 어떤 존재라도 귀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현우 자신도 준하를 도와 화분을 돌보고, 유나와 재미있는 책을 읽고 친구들 한 명 한 명과 모두 친하게 지내며 우정이 생겼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아이는 현우처럼 친구들이 기억해주고 좋아해주는 그런 사람으로 남고 싶다고 말한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흥미진진한 내용은 코로나19로 외출을 하지 못하니 심심하고 지친다는 아이가 재미나게 읽으며 개학을 앞두고 새로운 친구들과 어떻게 지내야하는지 팁도 얻고  반전의 묘미를 즐기는 시간이 되었다.

혹시 천사는 아이들 각자 자신의 마음속에 살아있는게 아닐까하는 생각도 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