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Special 봉준호 Who? Special
오기수 지음, 유희석 그림, 김윤아 감수 / 스튜디오다산(주)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Who?special봉준호 #영화감독  #한국영화계의거장 #초등인물학습만화


 


 

 

<Who? special 봉준호>

<기생충>으로 황금 종려상,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영화상을 받았으며

세계적으로 기생충 열풍을 일으킨 한국 영화계의 자부심이자 거장 봉준호 감독!

who?시리즈를 애정하는 아이는 봉준호 감독의 이야기를 이미 책으로 만나보았지만 성에 차지 않는다며 <Who? special 봉준호>를 외쳐대서 함께 읽어 보았어요.

 

 

 

 

 

 

 

 

 

 

대구에서 태어난 봉준호는 어린시절 예술가이자 교육자인 부모님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어릴 때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영화를 좋아하는 조용한 성격의 아이였어요.

고등학교 시절엔 강압적인 군사교육에 반발하며 친구들이 만든 학교 신문에 군인 출신 교장에 대한 풍자와 비판을 담으며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드는데 재능이 있음을 알게 돼죠.

대학에서는 영화감독이 되겠다는 꿈을 키우며 영화 동아리에서 활동하며 촬영 카메라를 사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해요.

몇 달 동안의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아 산 카메라를 끌어안고 잠든 모습에서 영화에 대한 열정과 행복이 느껴지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고 꿈을 이루기 위한 과정이 고통스럽고 어렵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론 소소한 기쁨의 순간들에 힘을 내기도 한다는 것을 까맣게 잊고 살고 있었네요.


 

 

 

 

 

 

 

그리고 첫 단편 영화 <백색인>을 촬영해요.

이후 <한국 영화 아카데미>영화 공부를 더 하게 되고 영화를 찍는 일상이 시작돼죠.

단편 영화 <프레임속의 기억>, <포도 씨앗의 사랑>, <지리멸렬>을 연출해요.

대부분 유명한 작품만 알려져서 몰랐는데 봉준호 감독의 다양한 단편 영화도 만나볼 수 있어요. 

장편 영화로는 <프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마더>, <설국열차>, <옥자>, <기생충>을 연출했는데 아이가 봤던 괴물, 설국열차, 기생충이 모두 다 재미있었다고 하네요. 



평범한 소재로 강렬한 장편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패기로 <프란다스의 개>를 연출했지만 흥행에 실패해요. 하지만 치밀한 연출력을 갖춘 영화로 평가받으며 봉준호라는 이름을 알리는 데 성공해요.

봉준호 감독은 스토리 보드를 그리는  감독으로도 유명하죠.
만화를 좋아했던 봉준호는 만화 속 세계와 인물을 자신의 시선으로 해석하고 만화에서 얻은 영감을 자기만의 이야기로 풀어내기를 좋아했고 영화에 대한 열정과 집념이 있었어요.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의 문제들을 익살스럽지만 오싹하게 풀어내는 타고난 이야기꾼이죠.

일상에서 일어나는 사소한 사건과 소재로도 훌륭한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고, 사소한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스크린에 담아내는 디테일을 가진 영화감독입니다.

영화를 만들기 위해 사건을 더욱 철저하게 조사하고 꼼꼼하게 제작 준비 작업을 하는 모습 등을 보면서 괜히 봉테일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게 아님을 알 수 있었어요.




배우 송강호와의 만남과 인연,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 <기생충>의 흥행에 성공하고 다양한 영화를 통해 천재성을 발휘하죠.

예산이 부족한 가운데서도 돈을 더 쓰더라도 배우들의 안전과 배려를 우선시하며, 스태프들과는 표준근로 계약서를 작성하고 주 52시간 근무 계약을 철저히지켰답니다.

사회의 부조리를 고발하는 영화를 만들면서 자신이 그런 일을 저지를 수 없다며 내린 결정이었다네요.

남을 배려하는 봉준호 감독님 정말 멋지지 않나요.


 

 

 

 

 

 

 

 

<통합지식 플러스>와 <Who? 지식사전>을 통해 만화광이자 영화광 봉준호가 영화감독을 꿈꾸게 된 계기, 도전과 하나의 장르가 되기까기의 과정과 열정을 엿볼 수 있어요.

2019년 100주년을 맞은 한국 영화의 발전사, 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과 스태프의 역할, 봉준호 감독이 좋아하는 감독과 배우, 한국과 세계의 3대 영화제와 영화상, 세계 3대 영화제에서 수상한 한국 영화와 영화인, 한국 최초의 여성 감독에 대해 배워보는 재미도 있네요.




 

 

 

 

 

가족과 빈부 격차를 주제로 한 기생충은 65년 만에 칸 영화제 황금 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작품이 되었고 세계에서 인정받는 영화 감독이 되었죠.

그리고 봉준호라는 하나의 장르가 만들어졌어요. 

독창성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봉준호 감독은 '남들이 했던 것은 안 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대요.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고 멈추지 않는 봉준호 감독의 패기와 열정을 본 받고 싶어지더라고요.

아직도 황금 종려상을 수상하던 감격적인 장면이 생생하게 기억나요.

앞으로도 사회의 문제들과 부조리를 파헤쳐 일침을 가하는 유쾌한 영화를 많이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아무도 결말을 예측할 수 없지만 누구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담긴 영화를 만들고 싶다는 봉준호 감독의 바람을 응원합니다.

영화 감독을 꿈꾸는 아이들에게 진로에 대한 도움도 받을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