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투리 하나린 1 : 다시 시작되는 전설 - 제2회 다시 새롭게 쓰는 방정환 문학 공모전 대상작
문경민 지음, 소윤경 그림 / 밝은미래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2회 다새쓰 방정환 문학 공모전 대상작

<우투리 하나린 ① 다시 시작되는 전설>하늘을 나는 아기 장수 우투리 설화를 모티브로 초등 창작동화다.

내가 만약 하늘을 날 수 있다면? 설레고 행복한 순간을 상상하는 재미에 구름에 붕 떠있는 기분일 것 같다.

날개 달린 백마를 탄 소녀가 그려진 표지를 보면서 어떤 이야기일까 호기심이 발동해 읽어내려가는 아들내미.

손에 잡는 순간 순식간에 집중모드에 빠져들어 단숨에 뚝딱 읽어낸다. 

책을 덮을 때쯤이면 주인공 주노에 감정에 이입되어 왠지 단숨에 날아오를 것만 같은 기분에 사로잡혀 발뒤꿈치가 들썩거린다.

 

 

 

 

 

 

미술학원 선생님인 엄마와 단둘이 사는 주노.

아프지만 생계를 위해 바쁜 엄마와 늘 혼자있는 일상이 되어버린 주노.

어느날 자작나무 숲에서 같은 반 하나린의 몸이 떠오르는 믿을 수 없는 광경을 목격하고 관심을 갖게 된다.

엄마, 단짝 친구인 진철에게 진실을 털어놓지만 믿지 못하는 상황이다.

하나린이 서커스 단장의 딸이라는 말을 듣게된 주노는 진철이와 서커스를 보러갔다가 공중 그네 묘기에서 하나린이 실수하면서 날아오른 장면을 알아채고 자신의 말을 입증하기 위해 녹화된 캠코더를 훔친다.

그러나 결국 잡히게 되고 일단락 되는가 싶었는데 진철이 녹화한 핸드폰 동영상이 순식간에 일파만파 퍼지게 되면서

하나린이 알려지게 되고 하나린과 그 가족, 주노가 위험에 처하게 된다.

과연 하나린과 주노를 노리는 자들의 정체는 무엇이고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을까?

주노와 나린이를 입양하여 미국으로 데려 가려하는 프랭크의 숨겨진 진짜 목적은 무엇이며 간힌 나린과 주노는 그곳에서 어떻게 탈출할 수 있을지 조마조마한 마음과 궁금함에 책 속으로 빨려든다.


 

 

 

 

 

 

만약 내가 날 수 있다면......

어린시절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하며 행복한 시간을 갖었을 것이다.

구름에 누워 시원한 바람을 느끼며 세상을 바라보는 기분도 느껴보고 달콤한 잠에 빠져드는 상상.

새처럼 훨훨 날아 어디든 가고 싶은 곳을 마음껏 여행하는 상상.

베트맨이나 원더우먼, 스파이더맨처럼 영웅이 되어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구하는 기분좋은 상상 등등 나는 20살 즈음까지 현실에서 일어나지 않을 공상을 수시로 했던 것 같다. 

그런 생각들을 아이와 이야기 나누며 상상하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기억에 남는 부분은 주노의 엄마가 빚을 다 갚아주고 병도 고쳐주고 주노를 입양해서 공부까지 시켜 준다는 조건으로 주노를 팔아 넘겼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어찌 부모가 자신의 소중한 아이를 그깟 돈 몇 푼에 팔아넘길 수 있단 말인가.....진실이 아니라고 마음속에서 마구 외쳐댔다.  

한편 주노를 동정하며 친절을 베풀고 주노가 안심하고 의지하게 만들었던 진샘의 정체가 밝혀졌을 때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주노에게 영양제라며 알약을 꼬박꼬박 먹게하는 것도 이상하단 의심이 들었는데 너무 과한 친절은 한번쯤 의심을 해봐야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주노와 나린이 감시를 받는다는 것을 알고 기지를 발휘해 책으로 대화를 주고받고 서로 도와 탈출을 시도하는 아이들의 용기도 감동적이다.

물론 나린이 날 수 있어 탈출이 쉬울거라 생각하지만 나린이 힘을 쓸 수 없게 만든 발찌로 인해 쉬운 상황이 아니다.

우투리의 후예인 나린과 용마가 될 기운을 타고난 주노를 이용해 돈을 벌려는 욕심에 둘을 가둔 프랭크를 용서할 수 없을것 같다.

마지막으로 주노가 나린의 용마가 되겠다고 결심하고 나린이 힘을 나누는 부분에서 내 몸에 주노와 같은 반응과 기분이 전해지는 것 같아서 신비로웠다.

 

 

"자기 아이를 돈 받고 파는 엄마는 없어."


엄마가 주노를 사랑하고 있다는 진심을 알게 되고 주노를 위험에서 지키기 위한 엄마의 사투가 벌어진 가운데 주노는 용기를 내어 진샘과 당당하게 겨룬다.

나린의 아빠가 나린을 구하기 위해 싸우고 있을 때 나린이 달려것을 끝으로 모습을 감추었는데 어떻게 되었을까 무척 궁금하다.

나린과 주노는 다시 만나게 될까?

주노가 금방이라도 날 수 있을것만 같아 내 발뒤꿈치가 들썩거린다.

다음편은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기대가 된다.

어려움에 처했을 때 함께 힘을 합쳐 대응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도 배울 수 있고, 진정한 용기란 무엇일까 생각해 보는 시간도 갖을 수 있다.

우투리 설화에 대해 좀더 알고 싶다는 호기심도 퐁퐁 샘솟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