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의 마음공부 - 마흔에야 비로소 진짜 나와 마주하는 용기
송귀예 지음 / SISO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의 중반기에 들어서는 시점. 불혹이라고 불리는 마흔.

젊음을 불태우던 20대엔 즐기기 바빴고, 30대엔 회사에 매여 시간가는줄 몰랐으며, 결혼과 함께 육아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나를 잃어버린 시간들을 보내며 40대를 맞았고, 초등 고학년이 된 아이의 손길이 덜해지니 비로소 미래의 삶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딱히 성과를 이루어 놓은 것 없이 앞으로 인생의 후반부를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막막함에 때론 울적해지기도 하고 지금까지와는 다른 삶을 갈구하며 몸부림치고 있는 중이다.

진정한 나와 마주하는 시간, 진짜 나로 살아가기 위한 마음공부가 필요하단 생각이 들었다.


<마흔의 마음공부>는 ‘나’에 대한 물음에 대해 저자가 느낀 감정과 흔들림, 이를 해소하는 마음공부, 조언 등을 한데 모아 놓은 책이다.

저자는 알콜중독 아버지에게 야단맞고 위축됐던 열등감으로 뭉쳤던 마음, 가난한 집안에서 손가락질을 받던 수치심 많은 어린 시절을 보내면서 쌓였던 아픔들을 심리공부를 하면서 떨쳐보낼 수가 있었다고 한다.

이 책은 저저의 실제 치유과정과 경험, 삶에서 도움을 많이 받은 내용들과 책, 실천을 통한 마흔이후의 삶의 지혜들을 소개한다.

마흔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나에게 공감할 수 있는 내용과 치유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책이기도하다.

 

 

 

 

 

 

 

  

인생을 마흔 전과 후로 나누어 살펴보며 진짜 자신의 의미를 찾아가는 중년의 심리를 들여다보며 진짜 나와 마주하는 마음공부, 마흔 이후의 삶을 전성기로 만드는 지혜를 얻을 수 있다.

나와 같은 나이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며 고민들은 무엇일까 궁금했는데 공감되는 부분도 많아 위안도 되고, 자극받고 배우는 기회도 된다.



지금의 나는 과거의 나의 생각과 행동들이 모인 집합체이다.

마흔이 되기까지 이런저런 많은 일들을 겪으면서 죽고싶을 만큼 힘들고 아픈 시기도 있었고, 포기하고 싶은 일들도 많았지만 참고 인내하는 시간으로 인해 지금의 기쁨과 행복을 누리고 있다는 생각에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이제는 누구의 아내, 엄마라는 이름보다는 나 자신의 이름을 찾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다.

내면속에 자리잡은 쑥쓰러워 할말도 제대로 못하고 내세울것 하나없어 보잘것 없고 초라하게 느껴졌던 나 자신을 떨쳐버리는 연습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는 누구인가?'란 물음에 답하기 위해 생각하고, 나만을 위한 시간을 갖는데 노력하고, 내면에 집중하기 시작했다.처음으로 시작한 것은 내속에 잠재되어 있는 내면아이를 인정하고 사랑해주며 성장시키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과거에 방치되고 상처받은 내면아이의 불행한 삶의 원인을 알고, 그 아이를 지속적으로 돌봐주는 것이 필요하다. 자신을 비난하는 것을 멈춰야 한다.

나를 사랑해주고 신뢰하고 인정해주자,


 

 

 

 

 

진짜 나와 마주하는 마음공부중에서 감사와 웃음, 긍정적인 생각, 타인의 감정과 반응에서 벗어나기,

두려운 감정 이겨내기, 내면의 소음 잠재우기 등등.

명상을 통해 마음을 치유하는 과정도 배우고, 따라하며 효과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루에도 수시로 출렁이는 마음을 다잡고 평정을 유지하기 위해서 명상을 꼭 추천하고 싶다.


 

"실수해도 괜찮고 성공하지 못해도 괜찮아. 완벽하게 하지 않아도 괜찮아. 너는 그냥 너 자체로 가치가 있어."

나를 위로하며 본래 가지고 있던 존재가치를 회복하는 하는 것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일상에 안주하는 삶을 살다보니 점차 변화에 두려움을 갖고 있었는데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두려운 순간에도 행동해야 하고, 두려움을 직시해야 함을 알게 되었다.

두려운 사실을 인정하고 그 두려움이 어디서 왔는지 수면 위로 불러낸 뒤 그 모습을 명확하게 깊이 보는 것이 중요하다.

두려움의 뒤에 숨고 감추려고만 하면 결국 두려움에 잠식당할 것이다.

지금 잘 해내고 있고, 잘 해낼것이란 믿음을 가지고 있다.



 

마흔 이후의 삶을 전성기로 만드는 지혜는 무엇이 있을까?

진정으로 나를 위한 시간을 갖고 나 자신을 위한 삶을 살고, 내가 원하는 것을 해야한다.

몸과 마음의 건강도 챙겨야하고, 나만의 잠재력도 깨워야한다.

식사의 절제, 말에 대한 절제도 필요하고, 긍정의 말버릇, 물질과 정신의 조화로운 삶도 중요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도 기꺼이 받아들여야하며, 나를 발전시키는 노력과 빛을 발하는 위한 인내의 시간이 필요하다.

마음으로 읽는 실천독서를 통해 진정한 위로와 공감, 성장시키는 발판으로 삼아야겠다.

변화를 위해서는 고통이 따른다는 솔개에 대한 우화를 수시로 떠올리며 게을러지는 나에게 깨달음의 채찍을 가하고 싶다.

마흔 이후 진정한 나를 위한 아름답고 행복한 삶을 위해 오늘도 힘차게 화이팅을 외친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