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흐름으로 보는 세계사 - 역사는 화폐가 지배한다
미야자키 마사카쓰 지음, 송은애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jpg

 

 

 

 

부자가 되기를 원하시나요?

그렇다면 돈의 역사부터 이해해야 합니다.

역사는 화폐가 지배한다!

돈이 흘러온 과거를 알면 돈의 미래가 보인다고 하죠.

그게 무슨 말인지 요즘에야 조금 감을 잡고 돈에 대한 공부를 하고 있는데 <돈의 흐름으로 보는 세계사>를 만나면서 돈은 단순히 교환의 수단이 아닌 세상의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역사라는 생각이 들었다.

<돈의 흐름으로 보는 세계사>는 은화, 지폐, 전자화폐 변모해온 약 2,500년간의 돈의 역사를 중심으로 세계사를 풀어간다.

돈의 역사를 통해 변화하는 국제 정세를 이해하고 세상을 더욱 냉철하게 판단하는 인식을 갖는 안목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된다.

 

 

 

1-1.jpg

 

1-2.jpg

 

 

 

 

 

세계사하면 생각나는 것은 우리나라 역사도 아닌 남의 나라 역사를 왜 배워야 하는지 도통 모른 채 달달 외우느라

시험 보고 뒤돌아서면 잊는 과목이었다.

그런데 돈의 흐름으로 보는 세계사라니 얼마나 재미없고 지루할까 싶은 마음도 있었는데

최근에 책에서 추천한 EBS 다큐프레임 자본주의를 본 후 급 호기심이 생겼다.

조개껍데기를 교환수단으로 사용하던 것을 시작으로 은화, 동전, 어음, 지폐, 기축통화에 이어 요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에 이르게 되었는지 궁금했다.

책에서는 역사를 따라가며 돈의 흐름이 보이는 포인트 30가지를 소개한다.

국가와 지역의 번영, 쇠퇴, 전쟁의 발발과 결과에는 언제나 '통화 문제가' 얽혀 있고, 역사 변동의 토대는 바로 '통화'와 '경제'임을 알 수 있다.

 

 

서아시아, 유렵과 중국 화폐의 두 갈래 흐름으로 보는 세계 역사를 통해 상인이 은덩이를 화폐화하고 주화혁명이 일어나고, 통화의 출현, 19세기 파운드의 시대, 20세기 달러의 시대라는 말이 왜 나오게 되었는지 흐름을 이해하게 된다.

국가의 이익과 개인의 권력 투쟁을 위한 음모와 싸움이 숨어 있음에 흥미진진하다.

20세기 전반 제1,2차 세계대전의 반발로 영국과 유럽이 재정 파탄에 빠진 것을 틈타 대량의 무기를 팔면서 세계 최대 채권국으로 급부상한 신흥국 미국.

2차 세계대전 후 전세계 금의 4분의 3을 끌어모아 어부지리로 금. 달러 본위제가 완성되고 브레턴우즈 협약을 통해 기축통화로 인정받게 된다.

전 세계 통화와 교환 가능한 만큼의 금이 없으면서도 허풍 한 방에 모두 속아 넘어간 꼴이 지금에 이르렀다.

글로벌 경제로 전환이 된 지금 미국이 재채기 한 방에 우리나라 같은 신흥국은 감기에 걸리는 상황~

요즘 가장 핫한 이슈인 미.중 무역전쟁, 영국의 브렉시트가 시사하는 바를 확실히 이해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비트코인과 블록체인에 대한 언급을 하고 있는데 왜 비트코인이 통화가 될 수 없는지, 블록체인 기술이 주목받고 있는지 이유에 대해 들을 수 있다.

 

 

금융과 경제에 대한 지식이 초보자 수준이라 약간 어려운 감도 있었지만 학창시절 배웠던 세계사의 어렴풋한 지식과 돈에 대한 역사를 조합하며 읽는 재미도 있고 돈의 흐름을 배우는 뿌듯함도 있다.

머릿속에 돈에 대한 역사의 흐름도가 잡히는 느낌이다.

경기 침체의 그림자가 생활 깊숙이 파고든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 돈에 대한 생각은 복잡 미묘하다.

앞으로는 내가 가지고 있는 자산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국내를 비롯하여 국외 정세 변화를 민감하게 파악하고 흐름에 촉각을 세우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정치를 읽는 안목과 정보가 돈벌이 수단이 되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