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에 혹등고래가 산다 키큰하늘 2
이혜령 지음, 전명진 그림 / 잇츠북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jpg

 

 

 

 

 

책을 읽으면서 감동을 받고 마음이 촉촉해지는 기분을 느끼는 건 행운이라 생각한다.

아이가 추천해준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아몬드>에 이어 <우리 동네에 혹등고래가 산다>가 세 번째 주인공이다.

두 권의 책이 슬픔에 폭풍우처럼 눈물샘이 터졌다면 <우리 동네에 혹등고래가 산다>는 기쁨의 눈물이랄까....

<우리 동네에 혹등고래가 산다>는 2018년 한국안데르센상 대상 수상작이자 2019년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으로 자아형성기에 있는 두 아이의 성장을 다룬 창작동화이다.

가족에 대한 사랑, 친구와의 우정은 감동으로 다가오며 성장기 우리 아이들을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

 

 

 

1-1.jpg

 

1-2.jpg

 

 

 

 

바닷가 마을에 살고 있는 가정환경이 다른 도근이와 찬영이는 절친이다.

도근이는 2년 전 먼바다로 모험을 떠난 아빠를 그리워하며 아빠가 보낸 편지를 읽으며, 아빠가 본 혹등고래를 상상하고, 씩씩하게 견디며 할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다.

반면 찬영이는 두 팔을 벌리면 맞닿을 작은 컨테이너에서 구두를 닦고 수선하는 일을 하는 다리를 저는 아버지가 있다.

절친이었던 두 아이 사이에 어느 날 금이 가기 시작한다.

    

 

바다에서 멋진 항해를 하고 있는 도근의 아빠가 부러웠던 찬영은 자신의 아빠를 부끄럽게 생각해 아빠라는 사실을 숨기고 싶었다. 반면 도근은 언제나 함께 할 수 있는 아빠가 있어서 찬영을 부러워한다.

그러나 우연찮게 도근에 의해 반 아이들이 찬영의 아빠를 알게 되었고, 찬영은 그것이 분하고 화가 치민다.

아이들이 도근이의 아빠를 모험왕이라며 감탄하는 것도 못마땅하고 아빠와 떨어져 있는데도 마냥 행복해 보이는 것도, 잠수왕이라며 추켜세우는 것도 모두 잘난 척 대마왕 같아 보인다.

급기야는 도근을 중심으로 한 혹등고래파와 찬영을 중심으로 한 범고래파로 나뉘어 갈등이 시작된다.

 

 

 

 

1-3.jpg

 

 

 

 

도근이와 찬영의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바닷가 마을의 풍경과 바닷속 풍경들이 눈앞에 펼쳐지듯 상상이 되어

꼭 한 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바다의 수호자라 불리는 혹등고래는 처음으로 들어보았는데 혹등고래가 범고래 떼에게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등에 올려놓고 지느러미로 범고래를 내려치는 방법을 쓴단다.

범고래들이 바닷속에서 숨을 5분밖에 참지 못하는 혹등고래 새끼를 떼를 지어 눌러서 익사시킨다니 먹이사슬이 이렇게 무섭구나란 생각에 오싹한 기분도 들었다.

 

 

 

1-4.jpg

 

1-5.jpg

 

 

 

도근의 12살 생일에 꼭 돌아오겠다던 아빠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 속상하기만 한데 찬영은 도근의 아빠를 거짓말쟁이라며 약을 올린다.

둘의 감정은 더욱 꼬여만 간다.

도근이 할머니의 병세가 악화되어 병원에서 간호를 하던중 찬영은 도근에 대한 얄미운 감정을 도근이가 그림대회에서 탄 상장을 구기고, 새 축구화는 강아지 만두에게 던져주며 물어뜯어 망가뜨리게 하면서 분을 삭이고 있다.

결국 도근의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드디어 도근의 아빠가 돌아오게 되는데....

도근의 기쁨도 잠시 아빠에 대한 믿기 힘든 사실이 떠돈다.

과연 도근의 아빠에게는 말 못할 어떤 사정이 있는 걸까?

도근과 찬영이는 서로의 오해를 풀고 다시 절친이 될 수 있을까?

    

 

커피믹스 한 잔이면 힘든 것도 다 잃는다는 할머니의 말을 떠올려 아픈 할머니에게 심부름을 하고 커피믹스를 타서 머리맡에 두고 학교에 가는 도근의 할머니 대한 사랑도 애잔해서 가슴이 먹먹하고, 아빠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강한 도근의 마음이 얼마나 속상했을지 짐작이 된다.

 

 

 

 

1-6.jpg

 

 

 

아이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란다.

도근이네 담벼락의 낙서는 지우고 그 위에 혹등고래를 그리고 그 위에 아빠를 그리는 그림.

아빠가 고래 등에 탔으니 어디라도 실컷 모험을 떠날 수 있는 진짜 모험왕이 되었다.

아빠를 감빵왕이라고 장난을 친것이 찬영이 아니라는 오해도 풀고,

사실은 찬영도 도근이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빠가 원양선에서 혹등고래가 점프하는 모습이 하늘을 날아오르는 것처럼 느꼈을 때의 감동,

항해에서 돌아왔을 때 혹등고래의 선물이 다름 아닌 도근이었다는 내용과 사고에 대한 설명.

도근도 아빠와 함께 혹등고래를 보고 싶었다는 간절한 소망 등 도근과 아빠와의 이해와 화해가 훈훈하게 다가온다.

반면 아빠를 부끄럽게 여겼던 찬영은 아빠도 찬영의 어린 시절 자기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많이 울었던 울보였다는 사실, 자신의 일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아빠의 세상이 좁고 답답한 것만은 아닐지 모른다며 아빠에게 마음의 문을 연다.

찬영은 절뚝거리는 아빠 속도에 맞춰 걷느라 그 덕분에 좀 더 오래 걸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

도근과 찬영은 가족과 우정이라는 관계 속에서 한 뼘 성장해간다.

서로 다른 환경에 있지만 가족에 대한 사랑은 그 무엇과 비교도 바꿀수 도 없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도근과 찬영의 우정이 언제까지나 함께 하기를 응원하고 싶다.

아빠가 강하고 씩씩한 사람이라고 믿고 있는 우리 아이 또한 찬영의 아빠처럼 아이의 나날이 성장하는 모습에 울고 웃었던 울보 아빠라는 사실을 아직도 모른다.

나만 아는 비밀~

한창 자아형성기에 있는 초등 고학년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