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씨름왕의 비밀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12
신채연 지음, 윤태규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 어린이 저학년문고를 만나면 으레 표지와 제목을 보고 어떤 내용일까 추측하는 것이 습관이 된 아이는 표지와 제목을 보고 불끈 솟아오른 알통이 팔씨름을 잘하게 된 이유 같단다.

어떻게 해서 알통이 나오겐 될 것일까 궁금함에 얼른 책장을 넘겨본다.

 

초등 중학년 되면서 아이는 힘으로 엄마를 이길 것 같다고 생각했는지 팔씨름과 씨름을 자주 요청하곤 한다.

아침 학교 가기 전에 2~3판을 하는데 기술까지 써가며 용을 쓰는 모습이 꽤 진진한데 나의 기운을 쏙~ 빼놓고 신나서 학교에 간다.

아이의 관심사이기도 한 팔씨름에 대한 이야기라 <팔씨름왕의 비밀>이 더 반갑게 다가왔다.

 

 

 

 

동훈이의 부모님은 중국집을 운영하고, 중식 조리사 시험을 준비하는 삼촌과 함께 살고 있어요.

동훈이는 밤마다 삼촌과 밀가루 반죽을 주무르면서 알통이 생겼어요.

 

그런데 어느 날 현태의 또 덤빌 사람 없어하며 챔피언이라도 된 양 으스대는 모습에 그만

"길고 짧은 건 대봐야 알지!"

축구 경기를 보던 삼촌이 한 말을 기억하며 맨날 힘자랑하는 현태의 코를 납작하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순간적으로 팔씨름 대결을 하게 되었어요.

마침 초코가루를 우유에 타서 맛있게 먹고 있던 덩치가 땅콩처럼 쪼그만 동훈이가 헤비급 현태를 이기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져요.

이게 다 초코가루 때문에 이긴 것이라 생각한 동훈이.

그날부터 동훈이와 초코가루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되었어요.

 

 

팔씨름 왕이 된 동훈에게 밥을 많이 먹어 생긴 별명을 가진 밥장군이 어느날 도전장을 내밀어요.

평소에 먹던 초코가루 대신 초코가루 흉내를 낸 초코빨대로 우유를 먹은 날 밥장군에게 어이없이 지게 돼요.

초코는 나의 힘이라 생각했던 동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아냐, 이게 다 초코가루 때문이야"

 

동훈이가 진 이유에 대해 친구들도 덩달아 핑곗거리를 늘어놓아요.

아침에 컵을 깨뜨려서 불길하더라니, 방금 연필심이 부러졌다느니, 뽑기를 했는데 집에 있는 똑같은 장난감이 나왔다느니....

삼촌은 야구중계를 볼 때 잠시 자리를 뜨거나 안 보면 응원하는 팀이 진다고 믿고 있어요.

 

불안과 걱정에 대한 마음으로부터 생겨난 징크스.

저는 시험 볼 때 미끄러진다고 미역국을 먹지 않는다던가, 우연히 시계를 봤는데 시간, 분, 초의 숫자가 일치하면 재수가 좋다던가, 9라는 숫자를 좋아하는데 웬만하면 중요한 약속을 잡을 때 9라는 숫자가 들어간 날로 한다던가, 밤에 손톱을 깎으면 뱀이 나온다던가 등이 있고요.

아이는 어둠에 대한 무서움이 있는데 잠을 잘 때, 여행을 갈 때 꼭 인형과 작은 전등을 들고 가는데 없으면 불안해서 잠이 안 온대요.

 

 

팔씨름 왕이 되었던 동훈이의 진짜 비밀은 무엇일까요?

아이는 이미 그 비밀이 무엇인지 진즉에 눈치를 챘다며 흐뭇해하더라고요.

 

아이는 아직도 동훈이가 삼촌이 만든 짜장면, 짬뽕, 탕수육까지 먹고 삼촌이 준 용돈으로 아이스크림과 탄산음료까지 먹어 배탈이 난 후 밥장군과의 씨름 대결에서 이기고 싶어 먹지 말라는 음식을 먹고 팔씨름 대결을 하다가 속옷에 설사를 하여 기권한 후 삼촌에게 전화하는 모습을 생각하면 너무 웃기대요.

나, 똥 쌌다고....친구들에게 들킬까 봐 윗옷으로 엉덩이를 가리고 삼촌에게 작은 소리로 데리러 와 달라는 간절한 목소리를 흉내 내며 슬프면서도 웃기대요.

 

 

 

책을 읽고 하는 독후활동은 생각하기 싫어하는 아이지만 이때만큼은 즐겁게 하고 있답니다.

 

동훈이가 현태에게 도전장을 내민 이유는 현태가 친구들을 괴롭히는 걸 보고 코를 납작하게 해주고 싶어서이고,

동훈이가 밥장군과의 대결에서 진 뒤에 친구들이 동훈이가 진 이유를 말하지요.

아이는 뽑기에서 중복되는 게 나와 뭔가 불길했다는 경범이와 생각이 같대요.

학교 앞에서 레고 뽑기에 열중했던 아이의 마음과 일맥상통했나 봐요.?

 

전래동화에 자신이 깎아 버린 손톱을 주워 먹은 쥐가 사람으로 변신한다는 이야기가 있죠.

만약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좋은 점은 쥐에게 귀찮은 일이나 심부름을 시키고, 대신 혼나고, 대신 학교를 보낼 수 있는 것.

나쁜 점은 혹시나 용돈 받을 때 쥐가 대신 받을 수도 있고, 배신을 할 수도 있다는 점이래요.

역시나 공부하기 싫어 학교 가기 싫은데 용돈은 받고 싶은 아이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어요.

 

 

동훈이가 밥장군을 이길 수 있는 나름의 작전을 세우는데 아이가 만약 밥장군을 응원한다면 어떤 작전을 세우라고 이야기해주겠냐는 질문에

동훈이가 마시는 물에 설사약을 탄다. 헬스클럽에 가서 힘을 키우라고 말해준다.

팔씨름할 때 책상에 트릭을 설치한다. 동훈이 우유를 훔쳐서 대신 마신다. 동훈이를 화장실에 가둔다.

평소에 친구들과 장난을 심하게 하는 어이없는 아이 같은 발상에 웃음만 나오네요.

 

 

 

일어나지도 않은 일을 미리 걱정하고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습관이 있는 아이는

내일 시험을 앞둔 동훈이 삼촌이 밤에 손톱을 깎으면 안 좋은 일이 생길 거라며 걱정을 하자 동훈이가 다 지어낸 뻥이라며 안심시키고, 삼촌은 열심히 실습을 했는데 손톱 하나 때문에 무슨 일이 생기겠냐며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마음을 본받아야겠대요.

불안과 걱정이 있을 때, 일이 마음대로 되지 않았을 때 용기보다는 자연스레 핑곗거리를 찾게 되고, 징크스를 떠올리게 되죠.

이럴 때는 나에게 긍정의 텔레파시를 보내 자신을 믿고 노력해 보는 것부터 해보자고요.

아이들의 마음을 잘 표현한 익살스러운 그림과 이야기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집중해서 반복해서 읽더라고요.

그리고 아이가 평소 불안해하는 이유를 모른 채 혼내기부터 했는데 이번에 <팔씨름왕의 비밀>을 읽으면서 대화를 통해 아이의 속마음을 알 수 있어 더욱 뿌듯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