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숙제 후쿠다 이와오의 숙제 시리즈 4
후쿠다 이와오 지음, 서유현 옮김 / 상상의집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쿠다 이와오의 숙제 시리즈 중 하나인 <수영 숙제>

운동은 특히 좋아하는 아이와 싫어하는 아이 호불호가 확실히 나타나는 것 같아요.

우리 아이는 웬만한 운동은 다 좋아하지만 물속에서 온몸을 움직이며 호흡법까지 소화해내야 하니 수영은 좀 어려워하더라고요.

3학년 때 생존 수영을 배우면서 물을 여러 번 먹고, 발이 닿지 않는 깊은 곳에서 허우적거리기를 몇 번 하고 나니 물이 무섭다며.....

그래서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운동의 어려움과 그 어려움을 극복해 가는 이야기 <수영 숙제>가 마음에 더욱 와닿았답니다.

수영에 대한 공포를 이겨내는 노력과 친구와의 끈끈한 우정이 감동적으로 다가옵니다.

 

 

 

 

 

 

 

쇼타와 카오루는 유치원부터 3학년인 지금까지 절친이다.

그런 쇼타가 7월에 태어나고 자란 이곳에서 전학을 가게 된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말이 없던 카오루는 쇼타에게 올해 수영 대회에 나가자며 제안을 하는데....

 

초등 1학년 여름에 유원지 수영장에서 빠진 적이 있던 쇼타는 물에 대한 두려움도 있지만

운동에 서툴기 때문에 망설인다.

카오루는 괜찮다며 자기가 쇼타를 수영할 수 있게 만들겠다며 반의 계영 선수로 추천한다.

 

 

 

 

 

 

 

 

 

 

카오루의 응원에 쇼타는 수영 대회에 나가 마지막 여름을 멋지게 장식하자고 마음을 먹습니다.

운동을 잘하는 카오루의 코치로 쇼타는 물에 뜨는 연습을 시작으로 물잡기, 호흡으로 자유형을 배워나가요.

 

 

공기를 마신 다음 얼굴을 물에 바싹대고 만세를 한다.

수영장 바닥을 발로 차서 손가락 끝부터 발가락 끝까지 일직선으로 몸을 편다.

가라앉지 않게 발을 휙휙 찬다.

킥을 잘 차는 비결은 무릎을 구부리지 않고 종아리 앞쪽과 발등을 일직선으로 한 채 움직이는 것 등

수영을 잘하기 위한 올바른 방법과 자세를 배울 수 있어서 수영을 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겠다.

카오루의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쉽고 간결한 설명은 수영 초보인 나도 따라 하면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준다.

 

 

 

 

 

 

 

 

수영에 대한 자신감을 생겼지만 수영 대회가 가까워올수록 태어나고 자란 이 마을을 떠나야 한다는 사실과

카오루와 헤어져야 한다는 것에 마음이 무겁기만 한 쇼타.

호흡과 동작을 같이 하게 되면서 점차 마음처럼 되지 않고 물에 빠졌을 때의 두려움이 삐죽삐죽 되살아난다.

 

"카오루, 나 역시 수영은 안 되나 봐....."

"걱정하지 마, 괜찮다니까."

 

쇼타의 포기하고 싶은 마음을 눈치챈 카오루는 쇼타의 등을 두드리며 격려하는 모습, 수영 방법을 바꿔보며 친구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노력들을 보니 더욱 마음이 찡해진다.

 

 

 

 

 

 

 

드디어 시작된 수영 대회.

쇼타는 과연 물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멋지게 수영을 할 수 있을까요?

대회에서 쇼타의 반은 우승할 수 있을까요?

 

 

 

 

 

 

 

쇼타가 떠나는 것을 배웅하는 카오루의 마지막 장면도 감동적이란다.

쇼타와 카오루가 함께 귀여워했단 길고양이와 카오루가 함께 있는 모습이 서로 헤어지지만 친구와의 우정은 계속된다는 의미 같단다.

 

친구의 격려와 응원으로 무엇인가를 극복해 본 경험이 있는가?

아이도 물에 대한 두려움은 아직 남았지만 연습을 통해 극복해 보겠다며 여름이 기다려진단다.

특히 우리 아이는 초등생이 되면서 낯선 이곳으로 이사를 왔기 때문에 친한 친구가 하나도 없어 힘겨웠던 시절이 있었기에 친구에 대한 소중함과 우정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

그래서 전학을 오는 친구들이 있으면 먼저 다가가서 친구가 되어준단다.

쇼타와 카오루처럼 진한 우정을 나누는 친구들을 많이 있어 행복하다는 우리 아이.

아이는 오늘도 밖이 어둑해질 때까지 친구들과 놀다가 들어온다.

 

컬러와 흑백의 그림으로 주인공의 마음상태의 변화를 감상하는 재미도 있고 이야기를 읽으면서 나도 노력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생기네요.

아이도 무슨 일이든 어렵고 힘들다고 미리 포기하지 않고 노력을 해보겠다는 다짐과 친구와의 우정도 잘 지켜 나가겠대요.

학원을 전전하느라 운동할 시간이 없어 더욱 힘겨워하는 초등 친구들에게 추천해주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