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인싸 되는 법 좋은책어린이 고학년문고 8
조은경 지음, 안병현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인싸되는법 #초등추천도서 #고학년문고 #창작동화 #좋은책어린이

 

 

 

요즘 아이들 사이에 유행하는 인싸.

처음으로 들어보는 엄마는 인싸가 무엇인지 아이에게 들을 수 있었다.

학교 친구들 사이에서도 <진짜 인싸 되는 법> 책에서처럼 동영상을 찍어 올리며 서로 소통하는 아이들이 많단다.

여자아이들은 꽃, 인형, 악세사리, 화장품 등에 대한 인사템을 가지고 와서 방과 후에 찍고, 남자아이들은 주로 게임에 주력한다.

무리를 지어 다니며 아끼는 물건이나 아이템을 주고받으며 친구도 사귀고 서로에 대한 우정을 쌓기도 한다.

이번에 만나 본 <진짜 인싸 되는 법>은 초등 고학년 문고로 초등 아이들의 관심사인 친구 사귀기와 진짜 인싸가 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인지 아이들의 솔직한 생각과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는 창작동화이다.

이 책을 통해 물질적인 것들을 주고받으며 쌓은 우정이 오래갈 수 있고 진정한 것일까?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다.

 

 

 

 

주인공 민서는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자신 있게 표현하지 못해서 지나고 나서야 항상 후회를 하는 소심한 성격이다.

작고 예쁜 문구류나 장식품을 모으기를 좋아하고 그것을 나눠주며 친구를 사귀기도 한다.

3월 초에 전학을 온 민서는 지금의 짝인 신우가 유일한 단짝 친구이다.

그런데 짝을 바꾸게 되면서 우연치 않게 벌어진 일로 오해를 하게 된 신우와의 관계도 멀어지고, 채라의 단짝 친구들과 어울리게 되면서 마음이 편치 않다.

 

요즘은 어쩜 문구류도 이쁘고 독특한 모양이 많은지 나도 탐이 날 지경이다.

 

남아인 우리 아이는 그래도 좀 무딘 편이지만 여자아이들은 유독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것 같다.

요즘 아이들은 실용성보다는 예쁜 디자인에 우선 관심을 갖고 독특한 걸 좋아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민서는 채라와 단짝 친구들에게 자신이 가진 물건을 주면서 함께 어울릴 수 있어서 좋았지만

한편으론 선물을 주지 않아도 신나고 즐거웠던 신우와의 오해를 풀고 친해지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다.

채라와 신우 함께 친구가 되고 싶지만 채라와 신우는 웬일인지 물과 기름같이 서로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다.

연예인 같은 외모를 가진 까칠하면서도 자기중심적인 채라, 발랄한 분위기 메이커 희수, 속 깊고 다정한 도연.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지 못하고 거절을 잘 못해 친구들에게 이끌려 다니는 민서.

너무나 성격이 제각각 다른 친구들이 함께 모여 만든 패션 걸스.

아이들이 좋아하고 공감할만것을 동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하는데....

과연 아이들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진짜 인싸가 되는 법을 알아낼 수 있을까?

 

 

 

민서는 자신과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채라 때문에 인기 영상을 찍기 위해 신우에게 주려고 산 너구리 꼬리털 샤프가 망가져 속상하고, 못한다며 구박까지 당해 창피하다.

민서는 친구들에게 미안한 마음과 친해지고 싶은 마음을 예쁜 머리핀이나 문구 등을 주면서 표현하지만 채라는 단지 민서를 구슬려 사 오게 하는 소품 담당을 떠 안기며 이용한다는 느낌이 들어 아쉬웠다.

더구나 용돈이 떨어진 민서에게 쿠키를 담을 바구니를 사 오라며 강제하는 장면은 좀 심하지 않나 싶다.

그런데 왜 민서는 안된다는 말을 하지 않고 끌려다닐까? 좀 답답한 면도 있다.

 

 

민서를 보면서 은근 나의 학창시절이 생각나서 시큰했다.

친구들이 타박을 하거나 싫은 소리를 하면 수시로 코끝이 찡해지고 눈물이 나오려는 민서의 습관, 내 생각을 그때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고 나중에 이렇게 말할걸 하면서 후회했던 나의 성격과 너무나 닮았기 때문이다.

생각이 한 박자 느리다고나 할까. 그리고 거절하지 못하는 것까지......

그래서 더욱 민서가 조금 더 자신을 표현하는데 용기를 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응원하게 된다.

만약 신우와 오해가 생긴 상황에서 바로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말했더라면 괜찮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마음을 말로 표현하는 데 서툴렀던 민서는 친구를 사귀거나 오해를 풀어야 할 때 문자나 선물 같은 걸로 마음을 대신하곤 했다.

채라와 단짝 친구들에게 필요한 친구가 되고 싶었는데 자신이 물건만 대주는 사람이 돼 버린 거 같아서 속상하다.

마침내 민서는 친구랑 마음이 통하는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되고 진짜 인싸 되는 법을 제시하는데 과연 그것은 무엇일까?

 

 

남자 친구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초딩 화장법, 데이트 쿠키 만들기 등 요즘 초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인사템이 무엇인지, 아이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패션피블의 약자인 '패피', 인사이더의 준말 '인싸', 아웃사이더의 준말 '아싸', '인사템'

요즘 유행하는 말도 배워봤다.

마음이 통하는 진실된 친구가 되기 위해서는 물질적인 공세보다는 함께 기억할 수 있는 많은 이야기와 추억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이는 친구들 중에서 과자나 사탕을 잘 사주는 친구보다는 함께 운동하고 고민을 털어놓고 이야기를 나누는 친구가 더 좋다며, 몇 년 간 웃고 싸우고 함께 한 친구들이 소중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단다.

아이가 말하는 진정한 인싸 되는 법은 자신이 잘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것을 하는 것이란다.

초등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스토리를 더욱 재미있고 공감할 수 있게 해주는 그림으로 술술 읽으며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