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의 만찬 - 제9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서철원 지음 / 다산책방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해년 10월

승암산을 타고 내려온 바람은 시리고 매웠다 오목대를 지나면서 바람은 두 패로 갈렸다 전주천을 거슬러 초록 바위로 향한 바람은 천주에 얽힌 결박과 소란을 품고서 문 가까이 보러 갔다 한테의 바람은 향교 앞에서 맴돌았다 .....

[서문에서]

처음 읽어갈 때는 종교 탄압의 소설인가 하고 읽다 보니 역사가 보여 역사 속에서의 종교 탄압 소설인가 하며 읽었다 ....읽다 보니

서정적인 내면의 고통과 내면의 사유가 너무도 깊이표현된 로맨스가 그려지는 장면을 떠올리며 읽었다

또한 등장인물들은 장마다 주인공으로 느껴질 만큼 또렷이 그려져있고~

그렇게 나도 모르게 스토리를 쫓아있던 습관은 역사와 가상의 이야기가 주는 소설 속으로 빠져들었고 역사의 멜로를 보는듯한 작가의 풍성한 언어적 영상미가 뛰어난 소설이었다

.....도향의 몸은 바람 같구나. 능선과 능선이 겹친 삼맥끝에 불어오는 바람 ..... ....

도향의 몸은 가야금 소리에 둘러싸인 선율의 유산이며 이것은 꿈결 같아도 도향의 것이다

~~~~~~~~~~~~~~~~~~~~~~~~~~~~~~~~~~~~~~~~~~~~~~~~~~~~~~

역사적사건과 인물을 다루고 있으면서 시대적 상처와 개인들의 내면에서 쏟아내는 독백들이 그리쉽지만은 않지만 작가가 그리고 있는 문장의 힘이 깊은 사유를 이끌어내는

매력이 있는 소설이다 

역사의 시대적 배경의 진중함 속에

신앙의 생명을 건 필연적인 몸부림과 멜로적인 내용과 서정적인 작가의 특유한 글의 섬세함이 어우러져 한편의 대작이 주는 감격을 선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 - 아직도 망설이는 당신에게 스펜서 존슨이 보내는 마지막 조언
스펜서 존슨 지음, 공경희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의 방향성을 우화로 제시한 심플하고 명쾌한 책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혜자 2019-10-16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blog.naver.com/dhdnjfdmlaka/221679551628

 
죽음의 에티켓 - 나 자신과 사랑하는 이의 죽음에 대한 모든 것
롤란트 슐츠 지음, 노선정 옮김 / 스노우폭스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확히 언제 죽을지는 알 수 없지만 죽음을 앞둔

며칠전

어느날 당신의 심장은 펌프질을 멈추고 손가락말단까지

피를 보내는 일을 그만둡니다 서문에서...

 

 

이세상에 현존하는 모든 인간이라 이름하는 생명체들은 삶이라는 인간만의 생태계를 통해서 사는 것에만 일관 해왔지요. 삶은 살되 죽음은 생각과 마음속깊이 묻어둔 채 외면하고 있다는걸 느끼지도 못하고 말이죠.....

 

 

 

죽음이라는 세계로 차근히 내면을 압도해서 자신을 생생히 목도하게 하는죽음의 에티겟에 책을 읽어가는 내내 빠져들고 나의죽음을 목도하는있는 착각을 일으킬 만큼요 ..... 눈가가 적셔지는것도 모르고 말이죠

 

  

인간의 참모습을 이렇게도 적나라하게! 냉정하게! 차갑게! 직시하게 만드는

이 책은 인간이라면 한번은 반드시!! 읽어야 할 진실의 결정체를 담고 있습니다.

 

 

 

 

 

당신의 삶만큼이나 특별하게,

당신만의 방식으로 죽는거죠.

누구나 이 과정을 개인적이고도

,한번뿐인 방식으로 겪게 됩니다.

 

 

당신은 먹지않아서 죽는게 아닙니다.

당신이 죽기 때문에 먹지 않는겁니다.

 

 

죽음의 에티겟에서는

누구도 결코 얘기해 줄 수 없는 우리모두의 얘기를 너무도 담담히 소상히

우리에게, 나에게 말해주고있습니다.

 

 

목차

1. 어쩔수 없이 우리모두 죽어가고 있습니다

2. 마침내 죽음이 왔습니다

3. 살아남은 사람은 뭘 어떻게 해야 할까요?

4. 모두를 위한 뒷이야기가 있습니다

(나 그리고 당신의 죽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