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종족주의 - 대한민국 위기의 근원
이영훈 외 지음 / 미래사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서평의 일부 발췌 입니다.)

나는 보수성향이다. 이 책의 논리에 마음껏 설득당할 준비가 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책의 억지논리 덕분에(?) 오히려 그 반대 방향으로 튕겨 나가버렸다.
이 책에서 제시하는 자료들이 모두 잘못되었다고 말하는것이아니다. 다만 자료의 전체를 가져오지 않고 유리한 부분만 가져와서 일부가 전체인것 처럼 왜곡하기도 하고, 결과를 먼저 정해놓고 사후에 짜맞추기식의 궁색하고 편협한 해석이 문제인 것이다.
이 책을 다 읽고나서 느낀점은 이 책의 주장이 일본 극우들의 주장과 일맥상통 하다는 것 이다. 본저는 일본에서도 출간된걸로 아는데 일본인들이 이걸 읽고 무슨 생각을 할지 한숨만 나올 노릇이다.
저자는 스스로가 학자로써 중립적인 기술을 한다고 강조 하지만 결국 결과적으로 보면 최극단에 해당된다는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이 책의 별 다섯개짜리 독자평점들을 보고있노라면 어떻게 이런 편향적인 책을 읽고나서 저런 호평을 할 수가 있을까? 정말 제대로 읽은건 맞는지, 아니면 책의 내용은 무조건 진리라 믿는 무비판 맹신성 독서습관이 문제인건지 이해가 안갈 따름이다.
이 책을 호평한 사람들은 일본 극우들의 입에서 나온 똑같은 내용의 과격한 주장을 신문상에서 접했을때도 과연 그렇게 고개를 끄덕일까?

이 책에서 주장하는 핵심이 잘 나타난 책 중반부의 한 부분을 먼저 언급해 보자
저자는 페르낭 브로델의 ‘장기의 시간‘이라는 개념을 한국의 반일감정과 연관짓는다. (페르낭 브로델은 구조주의자다.)
즉 저자의 말을 일반적인 구조주의의 논리에 빗대어 해석 하자면,
반일주의의 근본은 결국 논리적 토대가 없는 사상누각이고 비이성의 감정적인 영역에 속하며 비합리적인 편견일뿐 이라는것을 함의한다.
이것이 결국 이 책 전체를 관통하는, 저자의 저작의도라고 볼수있다.
지구상의 어떤나라도 이웃나라와의 지정학적 대타성에의한 (브로델의 언어로써) ‘장기지속적 심성‘의 형성은 피할 수 없다. 게다가 이는 저자의 뉘앙스 처럼 부정적인면만 있는것도 아니다.
영민한 독자라면 저자의 주장에 그저 고개만 끄덕이지말고 악질적인 프레임이 숨어있다는 것을 알아채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