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과학 수업
수잔 섀들리히 지음, 카타리나 J. 하이네스 그림, 전은경 옮김, 서울아동병원 의학연구소 / 비룡소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진 이후, 가장 움직이지 못하고 집에만 머무르고 있는건 아이들이다. 뉴스나 부모님, 학교의 선생님으로부터 설명을 들어 위험하다는 건 알고 있지만 대체 이 바이러스가 뭔지, 어째서 위험한건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잘 알지 못하는 건 어른들도 마찬가지다.)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는만큼 아이들의 불만은 커져가고, 어른들과는 다르게이해하지 못하면 잘 따르지 않는 아이들의 특성상 설명이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 최근 서점가에 아이들 대상의 바이러스 책들이 출간되는 건 이런 필요에 의한 것이라 생각된다. 그중 이 책은 우리집 아이들에게 무척 좋은 반응을 얻은 책이다.





일단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은 이모티콘 캐틱터 같은 일러스트다. 실제로 아이들이 마치 포켓몬 도감을 보듯 바이러스나 세균을 보며 아주 즐거워했고 따라그리기도 했다. 중간중간 펼쳐보며 누가 더 귀여운지 어떤 캐릭터를 닮았는지를 한참을이야기하며 책을 가지고 놀았다. 살아 움직이는듯한 바이러스 일러스트는 눈에 보이지 않아 낯설기만 한 바이러스와 세균을 친숙하게 느끼게 해준다. 그렇게 책을 보며 다양한 바이러스나 백혈구를 아주 가깝게 느꼈다.






체계적으로 간결하지만 정확하게 세균과 바이러스를 짚어 설명하는 구성도 강점이다. 그림책처럼 글은 많지 않지만 세균은 무엇인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종류는 어떤 것이 있는지 하나씩 짚어준다. 정확한 정의는 새로운, 특히 눈에 보이지 않는 개체의 개념을 잡는데 무척 중요하다. 세균이서 시작해 바이러스, 백신까지 하나씩 진행되는 설명은 우리 생활과도 맞닿아 있어 흥미롭다. 아홉 살 아이는 특히 실제 과학자가 발견한 에피소드를 재미있어 했다. 그림책 같은 형식에, 귀여운캐릭터 일러스트, 체계적이고 정확한 구성, 그리고 인물 이야기 같은 에피소드가 흥미롭게 섞여있다. 아이들이 관심을 가지기 굉장히 편한 책이다.






마지막으로는 코로나에 대한 Q&A가 실려있어 안전한 생활에 필요한 실제적인 정보를 알 수 있어 좋았다. 아이들이 흥미로워했던 부분이기도 하다.






많은 지식정보책이 넘쳐난다. 그중 우리 아이가 재미있어 할 책을 찾아 적절한 시기에 읽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초등저학년, 특히 남자 아이들이 좋아할 책이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