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하지만 언어의 막힘, 더 이상 할 수 없음, 그러니까 영원히 글쓰기가 중단될 가능성에 대한 두려움이 이미 평생 존재해 오지 않았던가? 글쓰기뿐만 아니라 사랑하기, 배우기, 관심 두기와 같은 그가 행하는 다른 모든 일, 무릇 그에게 요구되는 모든 일은 주제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는 것인가? 그에게는 직업의 문제가 존재의 문제에 대한 비유가 아니던가? 그리고눈에 띄는 예들이 그의 상태를, 즉 작가로서의 나가아니라 오히려 나로서의 작가를 보여 주지 않았던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탁상용 스트레칭북 - 어디든 세워두고 30초만 따라 하세요!
브레이니 피트니스 랩 지음, 피지컬갤러리 의학 전문가 그룹 감수 / 시간과공간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탁상용 스트레칭북

유연성이 부족한 나라서 이 책은 정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근육운동 후에 하는 스트레칭도 기분좋지만, 여기선 좀 더 스트레칭 자체에 비중을 많이 둔 편입니다. 그래도 가벼운 맨몸 웨이트도 가능하니 자주 들여다봐야겠어요. 사실 요가나 스트레칭이나 큰 차이사 없다고 생각하는 저이기에, 집에서 쉽고 편하게 따라할 수 있는 자세들이 많아서 좋네요.


사실 이 책에 가장 관심이 컸던 건 제가 구독중인 유튜버 피지컬갤러리가 감수를 맡았다고 해서였습니다. 의약학 전문가, 물리치료사 등등의 전문가 집단으로 이루어진 팀인지라 신빙성이 컸네요. 운동은 자칫 부상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서 조심하는 편인데 피지컬갤러리 감수라면 이상한 자세는 없을테니 믿고 따라할 수 있겠더라고요.


제가 한참 스트레칭하던 게 앉아서 발끝 손으로 잡는거였는데 이것도 많이하면 안좋다더라고요. 체력장때 하는 그 검사요. 완전히 근육이 이완되지 않은 상태에서 큰 힘으로 당겨지면 햄스트링이 찢어질 수도 있다고.. 그 이후부터 스트레칭 자체에 좀 소흘했던 것 같아요.

이 책을 보니 주의사항도 자세히 적혀있는 편이고, 근육통이나 생리통 등 상태에 따라 분류가 잘 되어있어서 보기 좋은 것 같아요. 마지막에 테마별 스트레칭 루틴도 있고 한꺼번에 볼 수 있게끔 그림이 잘 그려져있어서 괜찮은것 같아요. 자주 들여다보면서 짬날때마다 스트레칭 해야겠어요. 요가매트와 2개있는 폼롤러도 잘 활용해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지만 할 수만 있다면 빠지고 싶은 따분한의무이기도 했다.
 지금 대안처럼 다가온 이 사건, 즉 납치되어 감자 트럭에 갇혀 돌아다니는 이 시간 또한 그렇게 바람직하게 느껴지진 않았지만, 어쨌든 국왕은 어떻게든 모든 게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만일 수상이 조금만 긴장을 풀어 준다면,
그리고 납치범들이 하고 싶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준다면,
레인트 수상은 청결도가 극히 의심스러운 감자 궤짝들 중 하나에 궁둥이를 깔고 앉을 의향은 추호도 없었다.
완전히 먼지투성이였다. 바닥도 마른 진흙으로 덮여 있었다. 뭐, 그렇긴 해도 저들의 말을 한번 들어 볼 용의는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잔잔하게 흘러가는 동안에도
박혜숙 지음 / 별빛들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손에 들어오는 아담한 사이즈의 책에다 글자크기가 좀 작은 편이에요. 핸드폰 글자크기도 최대한에서 하나 작게 (노인분들에 대한 예의상) 보는 편인데 글자포인트 8내지 9는 너무 작은 글씨로 느껴집니다. 어리다고 생각해왔는데 벌써 나이가 들었는지 작은 글자는 보기가 어렵다고 느겨지네요. 대신 빨리 빨리 주루룩 읽히는 편인듯해요.


시는 방안에 있는 한 명의 아이를 위해 쓰여졌기 때문에 쉽게 이해되지 않을 수도 있다. 화려함 대신 솔직하고 잔잔한 이야기를 쓰고 싶다는 작가의 신념이 드러납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쉬운 언어로 쓰여있어요. 개인적으로 처음 부분에 나온 에세이가 이 책의 스타일을 함축하고 있는 듯했어요.


세탁소집 딸이기 때문에 이런 소재가 있는데 왜 못쓰느냐는 교수님의 말이 상처가 되었다는 내용입니다. 소재가 있어도 쓰는 게 잘 안되는 사람도 있고, 쓰는 것을 잘 해도 소재가 없을 수도 있지요. 제일 좋아하는 작가 요슈타인 가아더의 「이야기 파는 남자」에서도 잠깐 그런 이야기가 언급됩니다. 글을 쓰고싶은 작가는 많은데 뭘 쓸지를 모르고, 아이디어가 고갈되고, 갑작스러운 인기에 부담스러워서 못 쓰는거죠. 주인공인 '이야기 파는 남자'는 이런 예를 들며 자신이 실마리를 제공해서 약간의 도움을 주는 거라고 합니다. 그는 글을 쓰지 않고, 이야깃거리를 팔죠.

 

개인적으로는 에세이가 조금 추상적인 이야기들로만 이어져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의식의 흐름대로 써내려간 일기 몇편을 본 것 같은데 저와 비슷한 이야기들로 공감되는 이야기도 있었어요. 글을 안써본 저로써는 커피 이야기나 친구, 가족 이야기로만으로도 꽉꽉 채워진 책이면 더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남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커피를 쏟다
고만재 지음 / 마들렌북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는 블로그에서 써올리던 글을 엮어 책으로 냈다. 그래서 일상에서 흔히 보고 들을 수 있는 주제가 꽤 많다. 마치 아는 친구나 직장 사람들이 아니 글쎄 오늘, 하면서 말을 거는것 같다. 소소한 이야기고 그냥 지나칠 수도 있는 일이지만 작가는 참 많은 생각을 한다. 그 중에서도 재밌는 사건들만 쏙쏙 골라 늘어놓는다. 커피 자판기 앞에서 이야기를 정신없이 듣다보면 시간 가는줄도 모르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버스타고 가다 본 시끄러운 아줌마. 아는사람 이름을 잊어버려 무안했던 일은 수두룩하다. 우산비닐 다시 씌우며 ‘궁상‘에 대해 생각하는 날. 가까운 사람들이 소소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다. 친근하고, 작가의 필력도 재밌어서 유쾌한 글을 읽고 있노라면 나까지 마음이 열린다. 좋은 일들을 해야할 것 같고, 괜히 가방에 책한권 넣어 다녀야할 것 같다.







작게 지나쳤던 일이 때로는 크게, 크게 보였던 일이 지나고 나니 아무것도 아닌 일이 되기도 한다. 작가는 작은 일에서도 크게 얻고 가는것 같아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을했다.



A4 종이에 책 목차와 내용들을 수록해 같이 넣어줬다. 넣어준 성의를 생각해 살짝 훑어봤는데, 아무래도 책 내용이 더 재밌다.











나는 주위 사람들에게 따뜻하고 좋은 사람일 수 있을까. 나 혼자서만 해내지 않으면 민폐를 끼치는 것 같고, 도움받는 것도 안좋아하는 성격이다. 고민이라도 털어놓을라 치면 괜히 약해보이지 않을까 생각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글을 읽다보니 다들 비슷한 셍각과 감정을 느끼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어차피 사람 사는거 다 비슷한데, 굳이 나 혼자서만 세상 짐 다 이고지는 것처럼 살 필요도 없지.



갑자기 오지라퍼가 되지는 못하더라도 힘이 되어주기도 하고, 조언을 해 주기도 하고, 기대고 기대며 조금은 사람냄새 나는 사람이 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