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온증
아르드날뒤르 인드리다손 지음, 김이선 옮김 / 엘릭시르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증없는 사건, 실마리만으로 집요하게 진실을 추적하는 고독한 형사의 인간적인 이야기. 읽는 동안 주인공형사가 돼버릴만큼 흡인력이 크다. 자극적이지 않지만 지루하지도 않다. 이야기란 이런 것. 즐거운 독서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