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기술 - 마음을 챙기는
앰버 해치 지음, 부희령 옮김 / 책세상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기계발] 침묵의 기술 - 앰버 해치 (책세상)

SNS 타임라인을 넘기다 스케줄러는 테트리스가 아니라는 글을 본 적 있어요.

그 의미를 알기에 보고 웃다가 생각해 보니 남일 같지 않았어요.

일정에 빈 공간이 있으면 뭔가 해야 할 일을 놓치고 있는 것 같아

전에 하려다 못했던 일을 적다 결국 소화하기 힘든 일정으로 무리하는 일이 많았어요.

처음 책 제목을 보고 침묵이라는 단어에 말을 멈추고 입을 다물고 있는 이미지가 단순히 생각났는데

책을 통해 침묵의 의미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됐어요.

지금까지 수많은 자극 속에서 지내고 있었고

나에게 집중하기보다 다른 것을 더 많이 신경 쓰고 있었다는 것을 새삼 느꼈어요.

최근 30분도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많이 놀랐어요.

훈습을 통해 소리에 집중하다 보니 누군가의 발소리, 목소리, 멀리서 들리는 TV소리도 있었고

날씨에 따라 빗소리, 바람소리도 듣고 오전에는 매미소리 오후에는 풀벌레 소리도 들었어요.

침묵의 기술을 훈습하면서 내면의 소리와 이미지에 더 집중하게 됐어요.

해야 하는 일을 단순하게 줄이기도 하고 휴대폰 확인도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요즘 집을 정리하면서 물건을 줄이고 있는데 미니멀리즘과 닮아있기도 했어요.

생활에 침묵이 더 많이 배어들 수 있도록 하루 몇 분이라도 규칙적으로 명상하는 습관을 들이고 싶어요.

마음챙김이 일어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하고 익혀야겠어요.

일상의 숨 고르기가 필요할 때, 마음을 챙기고 싶을 때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