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들썩인 거대한 쇳덩이, 에펠탑 걸작의 탄생 11
박수현 지음 / 국민서관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펠탑의 탄생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 "세상을 들썩인 거대한 쇳덩이, 에펠탑"을 만나보았어요.

 

에펠탑은 프랑스의 랜드마크로 너무 유명한 건축물이라 아이도 잘 알고 있지만 에펠탑이 어떻게 탄생되었는지에 대해서는 그동안 접해본 적은 없었어요. 그래서 이 책을 아이와 꼭 읽어보고 싶었는데, 이 책은 에펠탑이 생겨난 배경과 탄생하기까지의 과정들이 알기 쉽게 그려져있어 에펠탑에 대해 재미있게 배울 수 있었어요.

 

아이는 에펠탑이 구스타브 에펠이라는 건축가가 만들었다는 것부터 흥미로워했는데요, 건축가의 이름과 같다는 것에 많이 신기해했어요. ^^

 

 

 

 

잠깐 줄거리

 

1889년 파리 만국박람회를 준비하고 있던 프랑스 정부는 파리를 상징하는 기념물 공모전을 열었는데 700여 개의 설계안 중 에펠의 작품이 뽑혔어요. 철로 300미터 탑을 짓는다는 설계안이 심사위원들의 눈을 사로잡았거든요.

 

 

그런데 에펠의 설계안이 세상에 발표되자 철로 예술작품을 만든다는 것이 예술가들 눈에 탐탁지 않았어요. 그들 눈에는 철로 만들려고 하는 탑이 흉측하고 괴물처럼 보였거든요. 악의적인 기사로 파리 시민들까지 동요되어 공사를 반대하기도 하고 에펠을 고소할 거라며 협박도 해 에펠은 공사 시작 전부터 큰 난관에 봉착했어요.

 


 

그러나 에펠은 사람들에게 자신이 설계한 에펠탑의 안전성에 대해 쉽게 설명하고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하며 1887년 1월 다행히 기초 공사를 시작할 수 있었어요. 만약 이때, 에펠이 사람들의 말에 흔들려 공사를 포기했다면 아마도 멋진 에펠탑을 만날 수 없었겠지요?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자신을 믿고 용기를 내 도전했던 에펠은 정말 대단했던 것 같아요.

 

에펠탑은 2년 2개월이란 짧은 시간 동안 300미터 탑을 완공하면서 단 하나의 사고도 없었다고 해요. 안전하게 높은 탑을 완공한 것도 대단하지만 현대의 여러 계산으로도 강한 바람과 압력에도 버틸 수 있게 과학적으로 설계되었다는 것도 정말 놀라운 것 같아요.

 

 

책 말미에는 그동안 우리가 몰랐던 에펠탑의 숨겨진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소개되어 있는데 에펠탑 설계의 숨은 이야기뿐만 아니라 에펠탑의 색의 변화, 과학적 기능, 에펠탑의 비밀의 방 등 흥미로운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어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자유의 여신상 내부 철골 구조물도 에펠의 작품이라는 걸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철로 다양한 건축물을 만들었던 에펠이 왜 철의 마법사로 불리는지 알 것 같았어요. 책을 통해 에펠탑의 탄생 과정뿐만 아니라 건축가이자 공학자인 구스타브 에펠이란 인물에 대해서도 새롭게 알게 되어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