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승의 인간 탐구 보고서 2 - 인간의 기억력은 형편없다 정재승의 인간 탐구 보고서 2
정재승 기획, 정재은.이고은 글, 김현민 그림 / 아울북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를 위한 뇌과학 프로젝트 "정재승의 인간탐구 보고서" 그 두 번째 이야기를 만나보았어요.

 

 

 
지난 1권에서는 "인간은 외모에 집착한다"라는 주제로 외계인들의 관점에서 바라본 인간의 외모와 외모에 집착하는 지구인들을 관찰하는 내용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인간의 기억력에 관한 주제로 외계인이 바라본 인간의 흥미로운 점들을 읽어볼 수 있었어요.

 

 

 

정재승의 인간탐구 보고서는 아우레 행성에서 온 외계인들이 지구인의 탈을 쓰고 지구인들의 일상을 관찰하는 이야기인데 외계인들이 바라본 인간의 모습은 신기한 것 투성이었어요. 지구인들은 한 번에 기억할 수 있는 가짓수는 5~9개 정도이고, 7~8자리로 이루이진 전화번호를 듣고 전화를 걸 수 있는 정도의 기억력을 가지고 있다고 해요. 그 이유는 단기 기억이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 그만큼이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단기 기억이 뇌에 머무는 시간 역시 20~30초 정도여서 기억하려고 노력하지 않으면 그것도 금방 잊혀진다고 하네요. 나이가 기억력에 영향을 미치긴 하지만 기억력은 훈련을 통해 강화될 수 있다고 하니 기억력을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

 

 

 

이 책은 외계인의 관점에서 바라본 지구인의 행동들을 관찰하고 탐구 보고서를 작성하는데,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모습들이 모두 뇌와 관련 있다는 것은 신기하고 놀라웠어요. 인간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여 마음이란 걸 만들어 내는지 알아보는 것이 마음의 과학 즉 뇌과학이라고 일컫는데 내가 느끼고 행동하는 것들이 결코 나만 그런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느끼고 있다는 것~! 그 사실만으로도 이 책이 아이들에게 큰 의미가 있을 것 같아요.

 

 

1권에 이어 2권 역시 아이가 엄청 재미있어하며 보았는데요, 외계인이 풀어가는 인간의 심리와 뇌과학 이야기는 흥미로워 재미있게 볼 수밖에 없었어요. 다음 편은 인간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라고 해요. 뇌과학으로 본 인간의 감정은 또 어떤 신기한 것들이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