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괴하고 요상한 귀신딱지 1 기괴하고 요상한 귀신딱지 1
이소비 기획, 라곰씨 글, 차차 그림 / 라이카미(부즈펌어린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쾌한 공포책~!

《기괴하고 요상한 귀신딱지》를 만나보았어요.

 

 

이 책의 주인공 짝구는

원래 1986년에 살던 아이에요.

짝구는 친구들과 숨바꼭질을 하다 숨은 곳에서

숨바꼭질 귀신을 보고 헐레벌떡 도망치다

우연히 딱지 문방구 쪽방에 들어서게 되는데요,

그곳에서 딱지 하나를 발견하게 되어요.

 

 

 

짝구가 딱지를 관찰하는 동안

갑자기 쪽방 문이 사라져 그곳에 갇히게 된 짝구는

잠시 잠이 들게 되고.. 얼마의 시간이 지나서야

덜컥 문이 열려 밖으로 나갈 수 있었어요.

 

그런데, 이게 어찌 된 일일까요..?

짝구가 문을 통해 나온 곳은

33년의 시간이 흐른 2019년이었어요~!!

 

 

그리고 그곳에서 수호천사라는

문방구라는 아저씨를 만나게 되는데요,

그 아저씨는 짝구가 귀신을 보는 저주에 걸려

악귀를 봉인할 수 있는 귀신 딱지로

악귀 100마리를 잡아야만 저주가 풀려

다시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해줬어요.

 

 

 

 

그리하여 커다란 콧구멍으로

귀신 냄새를 맡을 수 있는 ‘짝구’와

먼저 귀신을 모으고 있던

귀신을 보는 겁쟁이 소년 ‘우동’은

귀신 딱지 비밀 요원이 되어

귀신 잡기에 나서게 됩니다~! ^^

 

 

..................

 

 

공포물 하면 무서운 것들의 등장으로

겁이 많은 아이들은 쉽게 읽기 어려운데,

이 책은 이전에 봤던 공포물과는 차원이 다른

유쾌하고 재미난 이야기였어요.

 

귀신을 잡기 위해 비밀 요원으로 결성한

짝구와 우동의 티격태격하는 모습,

만화껌, 쫀드기, 주먹총.. 등 추억의 물건들 소환,

공포물에서 빠질 수 없는 귀신~~ 등

책 안에는 재미있는 요소들이 참 많았어요.

 

 

아이도 푹~빠져 한 권을 다 읽었는데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재미있는 캐릭터와

귀신을 잡으러 다니는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었다고 하더라구요.

 

책의 그림은 모두 올컬러로 되어있어서

마치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재미있는 주인공들의 모습은

보는 재미를 한층 높여 주었어요.

 

이 책은 긴 글을 읽기 어려워하는 아이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장치들이 많아

누구나 즐겁게 볼 수 있는 책이었고,

공포물은 여름이면 더 인기가 많은데

어린아이들도 읽을 수 있는 공포 이야기가 나와서

더욱 반가웠던 책이었어요~

^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