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야기는 내가 만들 거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224
미리 레셈-펠리 지음, 김영선 옮김 / 국민서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작가와 주인공이 서로 대화를 하며

전개되는 구성으로 독특하고 재미있는 책이에요.

 

아이들이 먼저 책을 읽고는 재미있다며

반복해서 읽고 그림도 그려보았는데요,



 

《내 이야기는 내가 만들 거야》는

빨간 모습의 주인공이 투정도 부렸다가

다시 도전해서 이야기를 펼쳐가는 과정이

너무 재미있게 그려진 책이었어요. :-)

 

 

작가는 붓으로 쓱쓱, 연필로 싹싹~

이 그림책의 주인공인 씩씩이를 만들었어요.

그런데 주인공이 말을 걸었어요.

 

안녕하세요?

그런데... 누구세요?

 

작가는 대답해요.

너를 만든 사람이라고.

그리곤 지금부터 함께 이야기를

만들어 갈 거라고 말해주었어요.

 



 

이야기의 시작문을 통과한 씩씩이는

이야기의 중간문에서 무시무시한 괴물을 만나

더 나아가지 못하고.. 포기하고..

다시 이야기 시작문으로 돌아오지만

작가의 응원과 격려에 다시 힘을 얻어

다시 도전해보기로 결심했어요.

 

중간문에서 기다리는 괴물을 피할 방법을

궁리한 끝에 좋은 방법을 찾아낸 씩씩이는

괴물을 없애고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었지요.

 

씩씩이가 이야기의 끝 문에 다다를 때까지는

질문의 강, 도전의 산, 두려움의 산비탈을

꼭 지나야 한다고 하는데요,

씩씩이는 포기하지 않고

이 이야기를 끝까지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ㅂ^

 

 

씩씩이는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계속 도전하고 선택을 하게 되는데요,

씩씩이가 순간순간 포기하려고 할 때마다

작가는 너는 할 수 있어~!라고

든든하게 응원을 해주어서

결국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었어요.

 

우리 아이들도 무언가 선택을 해야 할 때

엄마가 아이의 것을 결정해주기도 하는데

그러기보단 아이 스스로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믿고 기다려주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신나고 재미난 이야기를 만들어 갈수록

저도 끊임없이 응원하고 격려해야겠어요!

^ㅂ^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