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신밧드의 모험 신나는 새싹 112
제냐 칼로헤로풀루 외 지음, 바실리스 셀리마스 그림, 길상효 옮김 / 씨드북(주)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와 신밧드의 모험》은 재미나고 흥미진진한 모험 이야기와는 다른 이야기다. 이 책의 주인공인 나즈는 엄마 아빠와 헤어져 국경을 넘어 형이 사는 전쟁이 없는 꿈의 도시 베를린까지 가는 여정이 그려진 이야기인데 그 긴 여행길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나즈는 가파른 산을 오르다 무시무시한 늑대를 마주치기도 하고, 나쁜 어른에게 속아 노동착취를 당해 돈도 못 받고 밤낮으로 일을 해야만 했다. 여행길에 만난 또래 친구 크리샤 덕분에 간신히 그곳에서 탈출할 수 있었지만 바다를 건너기 위해 불법으로 탄 배의 주인이 바닷속으로 그 둘을 떠밀어 목숨을 잃을뻔한 위험천만한 순간도 있었다. 다행히 노부부의 도움으로 나즈는 목숨을 구했지만 크리샤의 행방은 알 수가 없었다.



 

나즈는 혼자였지만 자신을 신밧드라고 생각하며 씩씩하게 모험길에 나섰다. 나즈의 모험은 신나고 즐거운 여행이 아닌 살기 위한 험난한 모험이었다. 그래서 읽는 내내 짠하고 안타까웠고 형을 만나러 떠난 나즈의 모험이 꼭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응원하며 읽게 되었다.



 

이 책은 세계 곳곳의 난민들의 험난한 삶을 생각해보게 되는 이야기다. 어린아이인 나즈는 위험천만한 위기의 순간에서도 절망하기보다는 작은 희망을 가지고 잘 헤쳐나갔다. 신밧드처럼 일곱 번의 험난한 모험 후, 형을 만난 나즈는 좀 더 나은 삶을 살았을지, 엄마 아빠를 다시 만나게 되었을지.. 그 뒷이야기도 궁금해지기도 했는데, 나즈를 통해 어른들의 욕심으로 피해를 보는 아이들에게 진정한 행복이 무엇일까.. 생각해보고, 난민의 삶을 이해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던 것 같다.

《나와 신밧드의 모험》은 창작동화이지만 현실이 반영된 이야기라 여운이 남는 책이었고 아이가 접해보지 못했던 또래의 아이의 삶을 알게 돼 더욱 뜻깊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