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의 스웨터 - 착한 소비, 환경과 개성을 살리는 재탄생이 좋아요! 그림책은 내 친구 51
정해영 지음 / 논장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착한 소비, 환경과 개성을 살리는 재탄생에 대해 알려주는 《미미의 스웨터》를 만나보았어요!

 

옷을 사도 사도 입을게 없다고 느낀적 있지 않나요? 저 역시 옷장은 꽉 차 있는데 입을게 없는데 뭐입지?..라고 생각했던 적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우리는 가지고 있는 옷 중 20퍼센트 정도만 돌려 입는다고 해요. 생각해보니 저도 손이 가는 옷만 주로 꺼내입고 1~2년동안 한번도 안꺼내 입은 옷도 있더라구요. ^^;; 우리는 옷이 평균이상으로 많다고 하는데 그 말이 맞는것 같아요..ㅎㅎ

 

싸다고, 유행이라고, 단지 갖고 싶어서 소비하는 무분별한 소비습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미미의 스웨터》를 아이들과 읽어보았답니다 :>



 

미미는 옷이 작아져 새 옷이 필요했어요.

 

미미가 필요한 옷은 유행에 따라가는 옷이 아닌 가볍고 따뜻하고 옷장 속 어느 옷과도 잘 어울리는 아주 멋진 옷이였어요.

 

싸게 산 옷은 버리기도 쉽기 때문에 미미는 신중하게 꼼꼼히 따져 보고 오래 입을 수 있는 빨간 스웨터를 구입했어요.



 

미미는 날이면 날마다 빨간 스웨터를 입었어요.

자전거를 탈 때도, 회사에 갈 때도. 여행을 갈 때도, 글을 쓸 때도, 산책을 갈 때도, 운동을 할 때도, 그림을 그릴때도요. 



 

그러던 어느 날, 동네 아이들의 실수로 아끼던 스웨터가 그만 물감으로 얼룩지게 되었어요.

 

미미는 더러워진 스웨터를 어떻게 할까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우리는 보통 옷이 더러워져 지워지지 않으면 입지 않아 버리거나 새로운 옷을 다시 구입할거에요. 하지만 미미는 달랐어요.

 

미미는 얼룩진 옷을 꾸며 새로운 옷으로 재탄생시켰어요.

 

우리는 옷을 쉽게 사기도 하지만 쉽게 버리기도 하는것 같아요. 그런면에서 착한 소비, 환경을 생각하는 미미의 모습은 우리가 본받아야할 점인것 같아요.

 

이 책에서 가장 재미났던 장면은 명화를 패러디한 그림이었는데 넘 웃기더라구요ㅋ 명화를 이용해 소비의 문제점을 지적한 그림과 글이 너무 재미났어요~ ^^


 

 

아이와 책을 읽으며 앞으로는 꼭 필요한 물건만, 꼭 필요한 양만큼 구입하고~ 가지고 있는 물건을 재사용하거나 나눔을 통해 무분별한 소비는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함께 해보았어요.

 

 

 

 

《미미의 스웨터》는 별도로 옷장 놀이북도 있는데 독후활동을 하며 아이들과 소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좋았어요 :>

 

귀욤귀욤한 그림과 재미난 이야기가 담긴 《미미의 스웨터》를 통해 소비 습관과 환경에 대해 생각해보면 좋을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