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으로 산 책 오리그림책
박종진 지음, 김완진 그림 / 동심(주)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심 오리책의 신간, 《시간으로 산 책은 수작업으로 공들여 그린 김완진 작가님의 그림과 시간과 정성을 들여야만 진정한 나의 책이 될 수 있다는 멋진 글을 써주신 박종진 작가님의 그림책입니다.

 

저희 아이는 처음에 책 제목을 보고 휴식을 취하거나 건강을 위해서 천천히 걷는일인 '산책'을 생각했고, 저는 시간으로 책을 샀다는 의미로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둘 다 의미가 들어있는 중의적 표현이더라구요.^^

 


 

제목부터 특별한 《시간으로 산 책》은 어린이날 장난감 가게를 하는 바쁜 부모님 때문에 심심한 한 아이가 우연히 괴물들을 만나 책 속 모험을 떠나는 흥미로운 이야기에요.

 


l 책 살펴보기


장난감 가게 앞에 심심한 한 아이는 빨간 책을 깔고 앉은 길고양이 한 마리를 보았어요.

 

아이가 길고양이를 쳐다보자 고양이는 갑자기 일어나 맞은편 가게 문 안으로 쏙 들어가 버렸어요. 아이는 덩그러니 남은 책을 주워 들고 고양이를 쫓아 건물 안으로 따라 들어갔어요.

 

 

가게에 들어가 고양이를 찾는데, 커다란 그림자가 보이더니 황소처럼 생긴 괴물이 나왔어요. 아이는 너무 놀라 책을 떨어뜨리고 말았지요.

 

황소 괴물은 책을 주워들더니 다짜고짜 책을 보려면 값을 치루라고 했어요. 놀란 아이는 돈을 주려고 주머니를 뒤졌어요. 그 때 괴물만큼 커다란 고양이 괴물이 나타나 책을 보는 데 필요한 건 ‘시간’이라고 상냥하게 말해 주었어요.

 


아이는 그림책 가격표를 보고선 쉿! 비밀 그림책을 골랐어요. 지금 시간이 많다면서요.


 

시간이 많다는 아이의 말에 들뜬 괴물들은 너무 신나서 책 속으로 들어가 케이크며 음료수며 온갖 물건들을 꺼내왔어요. 그러더니 더 신나게 놀자며 아이를 데리고 책속으로 들어갔어요.

 

아이는 과연 괴물들과 책 속에서 어떤 모험을 하게 될까요? : )

 

 

그림에 관심이 많은 7살, 9살 두 아들은 수채화 기법으로 그려진 섬세한 그림을 집중하면서 보았는데요, 선 하나하나 모두 수작업으로 그린거라고 하니 몹시 감탄했어요~ ^^

 

 

《시간으로 산 책》 상상력이 넘치는 그림 때문에 더 몰입하며 즐겁게 볼 수 있는 책인데, 특히 그림 속 책장 속에 숨겨진 수박, 신발, 빵 등.. 을 찾아내며 숨은 그림 찾기 책 마냥 너무 재미있어 했어요ㅋㅋ 또 아이는 책을 보며 앤서니 브라운이 생각난다고 했는데 기발한 상상력이 넘치는 그림 때문이었던 것 같아요. ^^

 

 

이야기를 읽어보면 책을 보기 위해선 돈이 아닌 시간을 주고 사야한다는 말이 나오는데요, 공감이 되는 말이라 고개가 끄덕여지게 되었어요. 시간을 들여 책을 고르고, 그 책을 알아가는 과정속에서 새로운 지식과 즐거움을 얻으려면 내가 시간을 내주어야 가능한 일이니까요.

 

책을 읽고 작가님이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시간의 소중함과 시간 사용법에 대해서도 함께 생각해보았는데, 각자에게 주어진 시간을 잘 관리하고 사용하면 좋을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누어볼 수 있었어요.

 

《시간으로 산 책》은 상상하고 생각해보게 만드는 책이라 너무 좋았고 그림 또한 많이 기억에 남는 그림책이었어요. 두 아들이 매일 꼬박꼬박 챙겨볼 정도로 좋아하는 책이라 적극 추천하고 싶은 그림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