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두 완두
다비드 칼리 지음, 세바스티앙 무랭 그림, 이주영 옮김 / 진선아이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 두》

 

작아서 더욱 특별한 완두의 성장 이야기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야기가 담긴 [완두]를 소개합니다~! ^ㅅ^

완두는 작지만 작다고 불평하지도 않고, 전혀 위축되지도 않는 밝고 긍정적인 아이예요~ 작아서 불편한 점도 있었지만 그 안에서 자신에게 최적화된 방법을 찾는 현명함과 지혜로움도 있어요. 완두는 있는 그대로의 자기 모습을 사랑하고 자기만의 특별함을 찾아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에 몰두합니다. 귀여운 완두는 커서 무엇이 되었을까요?



 

 

 

작으면 어때!

 뭐든지 할 수 있어!

 

 

 


 

 

 

완두는 태어날 때부터 몸집이 완두 콩처럼 작았어요.

그래서 옷도 엄마가 만들어주고

인형 친구들의 신발을 신었지요.

 


 

 

 

작은 완두는 성냥갑 속에서 자기도 하고,

세면대는 완두의 넓은 수영장이 되기도 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완두는 학교에 들어가게 되었어요.

학교는 작고 작은 완두가 생활하기에

불편한 점이 너무 많았어요.

 


 

 

책상도, 악기도, 운동도, 식사시간도.. 모두 그랬지요.

완두는 학교에 다니면서

친구들과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이제 완두는 어른이 되었어요.

여전히 작지만요.


 

완두는 커서 무엇이 되었을까요?


 

.......

 

 

 

 

우리는 부족함을 느끼는 자신의 모습에 또는 자신의 환경에 불만을 갖고 불평하기 바쁩니다. 타인과 비교도 하고 다른 사람의 부족함을 지적하기도 합니다. 정작 중요한 자신이 잘하는 것, 자신만의 특별함은 보지 못한 채로요. 하지만 완두는 자신의 부족함을 더 큰 특별함으로 바꾸어 놓았어요. 그리고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았지요.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마음이 없었다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을 찾고 행복을 느끼는 완두도 아마 없었을 거예요. 자존감과 자기애 그리고 긍정적인 마음까지~ 완두는 아이들에게 행복을 찾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 같아요.

작지만 특별한 완두의 성장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도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모습을 더 사랑할 줄 아이가 되길 바라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