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쨌거나 마이웨이 - 끝내주게 멋진 나를 위한 52가지 방법
안드레아 오언 지음, 임가영 옮김 / 홍익출판사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끝내주게 멋진 나를 위한 52가지 방법


어쨌거나 마이웨이
anyway myway




 

 

제목을 보자마자 읽고 싶었던 책,
어쨌거나 마이웨이.

남 신경쓰며 싫은 소리 한번 제대로 못하고,
하고 싶었던 일도 두려움에 쉽게 포기했던 나에게도 마음 한구석엔 끝내주게, 멋지게 살고팠던 마음이 있었나보다.
그래서 끌렸던 책, 어쨌거나 마이웨이.

저자는 식사 장애, 알코올 중독, 이혼을 극복하며 라이프 코칭의 세계적 강자로 부상한 안드레아 오언이다. 많은 사건들을 겪으며 스스로를 치유하며 얻은 깨달음을 담았다는 이 책은 난 불행해.. 난 왜 되는 일이 하나도 없을까.. 난 할 수 없어.. 등등 부정적인 생각과 기분은 자신 스스로 만드는 것이라고 이야기해준다.




 

주위의 환경에 따라 내 기분이 만들어지는 것이긴 하지만 그것을 훌훌 떨쳐버릴 수 있는 것 또한 나이다. 내가 어떻게 생각하냐에 따라 더 최악으로, 또는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

예를 들어 제시해주는 상황은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그리고 해결책은 친언니가 조언하듯 때론 직설적이고 솔직하다. 돌려말하는게 없다. 그래서 시원시원하게 읽을 수 있는게 이 책의 매력같다. 마치 제목처럼~!



이 책은 온전히 나 자신을 생각하며 읽는 책이었다. 누구의 아내, 누구 아이의 엄마가 아닌 나에 관한 내용이라 나 자신에 대해 솔직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책이기도 했다.




 

저자는 가장 소중한 건 자기 자신이고 당신은 값을 매길 수 없을 만큼 소중한 사람이고, 세상의 모든 행복하고 충만한 일을 다 경험해 볼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는 말을 전한다.

읽는 내내 든든한 조언자에게 위로와 격로를 받으며 난 충분히 잘 하고 있고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다는 믿음을 주는.. 온전히 나를 찾아가는 시간이었다.




 



남의 시선, 비교, 불만, 여러 감정들은 나로 비롯된 것이므로 끝맺음도 내가 해야된다고 이야기한다. 과거에 얽매지이 말고, 나쁜 감정이 생길땐 그대로의 기분은 받아들이되 그 기분으로 인해 자기 자신을 힘들게 하지 말고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면 이해하거나 놓아주라고 조언한다. 내가 스트레스 받지 않는 선에서 감내할 수 있는 선까지만, 그 이상이면 내려놓을 줄 알아야 내가 행복한 기분을 유지하며 지낼수 있을 것 같다.

나의 행복을 가로막는 것들의 엉덩이를 걷어차 버릴 줄 아는 법을 명쾌하게 알려주는 이 책은 작가의 위트있는  말 덕분에 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는데, 나를 사랑할 줄 알고 자기애를 키우는 현명한 이야기를 전해들을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