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마다의 별을 찾아서 - 어린 왕자와 생텍쥐페리에 관한 인문학 여행
윤혜진 지음,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그림 / 큐리어스(Qrious)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이지만 아이인
자신의 별을 찾는 이들에게_




 


<저마다의 별을 찾아서>란 책을 읽기 전, 어렸을 때 읽었던 어린 왕자 이야기는 어떤 느낌이었지..?
기억을 더듬어보았다. 보아 뱀, 행성에서 만난 사람들, 장미꽃과 어린 왕자, 여우, 조종사... 등 주로 등장인물에 대한 기억이 컸다. 그래서 어른이 돼서 만나는 어린 왕자는 어떤 느낌이 들까... 어떤 감동을 줄까... 궁금해졌다.

이 책은 생텍쥐페리의 삶을 따라가며 주변 인물과의 관계를 통해 그의 일생에서 어린 왕자는 어떤 의미였는지.. 어떤 마음에서 만들어졌는지.. 숨은 이야기는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는 책이었다. 
또한 1940년 전후 생텍쥐페리의 오리지널 드로잉, 사진자료까지 수록되어 있어 어린 왕자의 또 다른 면을 볼 수 있고, 인문학적 관점으로 어린 왕자를 풀어낸 글이라 어린 왕자의 깊숙한 내면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책이었다.


ㅡ 이 책에 나오는 사람들




ㅡ 프롤로그

이 책은 이미 10여 년 전에 써 두고,
생각하고 고치고 다시 고치며 10년의 시간을 보냈다는 윤혜진 작가님.

이 책에는 작가님이 어린 왕자를 읽으며 살아온 시간에 대한 기록이 고스란히 묻어있고, 이 책을 읽으며 우리의 삶도 위로받고 이해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 담겨있다.


1장. 다시 만난 생텍쥐페리

생텍쥐페리가 어린 왕자를 쓴 이유가 나온다.
어린 왕자의 첫 장 헌사를 인용하여, 자신의 친구 레옹 베르트에게 보낸 편지로 그 이유를 이야기한다.

그 헌사에 나와있는 편지를 요약하면
첫째, 가장 존경하며 사랑하는 친구이고,
둘째, 이 세상의 모든 책들을 이해하는 인물이고,
셋째, 위로받아야 할 처지에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생텍쥐페리의 이름은 앙투안드 생텍쥐페리라고 한다. 성이 생텍쥐페리이고 이름은 앙투안인 셈이다. 앙투안의 어린 시절과 가정환경, 청년 시절, 인간관계, 사랑, 꿈 등에 대해 사진과 함께 간략히 설명되어 있어 생텍쥐페리의 성장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2장. 전쟁 속에서 태어난 어린 왕자


"생텍쥐페리가 전쟁을 멈춰야 한다고 생각한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전쟁이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 사물과 사물 사이의 관계를 단절 시키기 때문이다. (p95)"

1943년 3월 프랑스어가 아닌 영어로 먼저 출간된 어린 왕자의 탄생 배경과 그 이면의 숨겨진 일화들을 확인해볼 수 있다. 그리고 어린 왕자가 출간되자마자 열광적인 반응과 환호를 받은 그였지만, 점점 포악해지는 나치의 횡포를 보고만 있을 순 없어서인지.. 하늘을 날며 자유를 느끼고 싶어였는지.. 다시 비행을 한 후... 볼 수 없었던 생텍쥐페리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겨 있다.

 

 

3장. 사막에서 샘 찾기

3장에서는 어린 왕자가 만난 어른들의 모습, 그 뒤에 숨은 뜻을 생각해볼 수 있는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다.

첫 번째 별, 명령의 세계 속에서만 존재하는 왕
두 번째 별, 찬사의 말만 듣는 허영심 많은 사람
세 번째 별, 부끄러움을 잊으려는 술꾼
네 번째 별, 중대한 일을 하는 사업가
다섯 번째 별, 어리석지만 의미 있는 일을 하는 가로등 켜는 사람
여섯 번째 별, 영원한 것만을 기록하는 지리학자

어렸을 땐, 단순하게 참 이상한 사람들이네..라고 생각되었던 행성의 사람들의 이야기가 어른이 되어서 읽으니 어린 왕자와 오가는 대화 속에서 생각지 못했던 숨은 뜻이 많게 느껴졌다.

"하늘의 별이 모두 다르듯,
하늘 아래 사람도 모두 다르지"


우리의 생김새만큼이나 다양한 존재가 우리의 친구가 될 수 있고, 우리가 친구를 만들 수 있는 방법 또한 여러 가지입니다. p176





4장. 어린 왕자가 남긴 이야기


가로등을 켜고 끄는 행동이 매일 많은 별들이 태어나게 하고 잠들게 하는 아름다운 일인 것처럼, 우리의 일상도 누군가를 태어나게 하고 빛나게 하는 아름다운 일입니다.(p262)


우리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여러 힘든 점들이 있겠지만, 그래도 가장 힘든 점을 꼽자면 인간관계일 것이다. 사람들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상황과 사람들과의 관계, 그게 가장 어렵고도 힘든 것 같다.


생텍쥐페리는 말했다.

"진정한 사치는 하나밖에 없으니 그것은 인간관계의 사치다. 물질적 이익만을 위해 일한다면 그것은 우리 자신이 우리의 감옥을 만드는 것에 불과하다. 그것은 우리가 살 만한 가치가 조금도 재와 같은 돈을 가지고 외롭게 유폐되는 것과 같다."


물질적 사치가 아닌 인간관계의 사치..
좋은 친구를 많이 만드는 것, 그 친구를 위해서 또 다른 세상을 만나고 더 멋진 모습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p267)



인간관계에 대해 욕심을 내는 것.
힘들지만 내가 살아감에 있어 나 자신을 발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부분이라 생각된다.

어린 왕자 하면 생각나는 문장을 물어보면 '길들인다'라는 것에 많은 사람이 동의할 것이다.
이야기 중 여우는 길들인 것에는 책임이 있다고 말한다. 우리는 길들이기만 바빴지 길들여진 후에는 책임을 진다는 걸 잊고 살지는 않았나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어린 왕자에서 생텍쥐페리는 많은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무언가를 소유하는 것은 모두 유익하다는 것과 길들인다는 것은 서로의 세계를 받아들이고 그것을 함께 공유한다는 이야기이다.(p284)




어린 왕자를 다시 읽으며ㅡ

소유하는 법, 길들이는 법, 사랑하는 법, 책임지는 법에 대해 생각해보고 그 의미를 다시 찾아보는 시간이었다. 어린 왕자 이야기는 단순한 동화가 아닌 우리의 삶을 위로받고 이해를 돕는 어른들의 동화로 생텍쥐페리의 많은 메시지가 담겨있었던 이야기였다. 아르헨티나의 위대한 작가 보르헤스"새로운 책을 읽기보다 읽은 것을 다시 읽으려 해야 한다. 오래된 책을 읽는 것은 그 책이 쓰인 날부터 우리가 읽는 날까지 흘러간 모든 시간을 읽는 것과 같다."라고 말했듯, 읽었던 책을 다시 읽으며 그땐 미처 깨닫지 못했던 사실과 깨달음을 알아가는 것에 의미를 두는 것도 좋다는 것을 이 책을 계기로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저마다의 별을 찾아서>를 보며, 그땐 몰랐던 삶에 대한 메시지를 주는 어린 왕자를 다시 만나게 되어 기뻤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