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로 사는 건 너무 힘들어! - 고대 이집트 이야기
스트레이티 채 지음, 마리사 모레아 그림, 서남희 옮김 / 을파소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국 박물관
아주 특별한 세계사 여행




 

 

<어린이로 사는 건 너무 힘들어!>
제목을 본 순간~~!!
아이와 꼭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요즘들어 아이가 학교 다니는게 힘들다,
공부하는게 힘들다고 말하곤 하는데,
고대 이집트 아이들의 생활모습과
현재 자신의 일상을 비교해 보면
스스로 깨닫는게 있을것 같아
작은 기대를 품고 함께 읽어보았어요~^^


.....................


이 책은 옷과 머리 모양 / 가정생활/ /
심부름과 여러 직업 /교육 / 훈육 / 음식
건강과 약 / 여러 신과 부적 /놀이와 게임
정치, 교육, 문화, 종교 등을 포함
고대 이집트와 관련된 거의 모든 지식을
아이들의 관점에서 고대 이집트인들
의 생활을
소개하는 지식 그림책이에요.




 

이 책은 다른 세계사 책과는 달리~~
고리타분하고 딱딱한 지식그림책이 아니라
친구가 말해주듯이 입말을 살린 설명으로 되어있어
아이가 더 공감하며 읽을 수 있었어요.


책 내용을 살짝 살펴보면,

 


 

고대 이집트에서는 여자아이나 남자아이 모두
머리를 거의 다 밀어버리거나
머리카락 대부분을 아주 짧게 자른 뒤,
한 줄기만 길게 땋은 머리였대요.

아이가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고나서
마음에 안들어한 적이 있었는데,
이집트 아이들 머리 스타일을 보더니
앞으론 투정부리지 말아야겠다고 하더라구요ㅋ




 

아이들이 좋아하는 똥 이야기도 재미있게 보았는데
고대 이집트에는 수도 시설이 없었기 때문에
여자들은 하루에 두번 물을 길어와야했고,
화장실 시설도 없었기 때문에
부자가 아니라면 일을 보고
자기가 비워야 했다는 이야기에요.

지금 아이들에게는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겠지요~~^^.




 

고대 이집트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부모님의 일을 도와야했는데,
남자 아이들은 주로 농사일, 소 돌보기...
여자 아이들은 집안일이나 아이돌보기 등을
하며 지내고, 학교 다니는 일은 드물었대요.

고대 이집트 아이들의 생활과 비교해보면
학교 공부가 그렇게 힘든게 아닌란걸
아이가 느낄 수 있겠지요~?! ^^



 

유머러스한 일러스트레이션과 함께
고대 이집트 신분과 계급사회도 배우고,




 

주로 먹던 음식이 비둘기와 가젤이라는 것,
저녁을 먹으며 아이들도 맥주를 마셨다는 것,



 


그 당시에는 치료제가 없어
향신료, 진흙이나 똥,
새의 피, 파리의 피, 꿀과 소금 등
반갑지 않은 재료를 썼다는 것,

미라 만드는 법,
여러 신과 부적, 놀이와 게임 등

이 책에는 고증된 역사적인 사실과 자료에 근거한
다양하고 신기한 것들이 많이 소개되어있어요.



.....................



아이가 이집트하면
피라미드, 스핑크스, 미라, 파라오
정도만 알고 있었는데
고대 이집트 아이들의 생활 모습을 보며
신기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많이 알게 됐어요.

특히, 어렵다고만 생각하는 세계사를
아이들 관점에서 쉬운 어휘와 표현으로
지식을 전달해주는 책이라
아이가 지루함없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어서
더 좋았던 책이었어요~♡

조금만 어렵다고 생각되면 읽기도 전에
책을 덮어버리는 저희 아이에게는
너무 딱 맞는 세계사 책이더라고요.ㅋ

저희 아이처럼,
세계사를 처음 접하는 어린 아이나
재미있는 세계사 책을 찾는 친구들이
읽으면 좋을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