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주고, 인내하고, 기다리는 유대인 부모처럼 - 유대 5천 년, ‘탈무드 자녀교육법!’
장화용 지음 / 스마트비즈니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니까, 장기전이니까,
내 아이 인생을 대신 살아줄 수 없으니까,
조금 더 멀리 내다보면서
꼭 실천하고 싶은 '자녀교육법이 있다!'


 

 부모도 사람인지라 감정을 억누르고
아이의 모든 부분을 다 이해하기란 참 힘들다.
어렵고도 힘든 인내와 기다림을
유대인의 자녀교육법에서 배워보고자
들어주고,
인내하고,
기다리는
유대인 부모처럼
한줄, 한줄 정독하며 읽어내려갔다.

 

 


첫 장을 펼치자 한 문장이 눈에 확 들어왔다.

행복은 부모가 만들어줄 수 없지만
불행은 부모가 만들 수 있다는 것

내가 아이를 불행하게 만들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보고 반성하게 되는 문장이 아닌가 싶다.


아이의 자존감과 행복을 위해서는
부모의 헌신과 노력이 필요하고,

부모의 기다림과 인내는
아이들의 자존감 향상과 정비례하기 때문에
자존감이 강한 아이로 키우려면
들어주고, 인내하고, 기다리는
유대인 부모처럼 해야 한다
저자는 말한다.



Chapter 1에서는 ‘탈무드 가정철학’,
Chapter 2에서는 ‘탈무드 자녀교육’,
Chapter 3에서는 ‘탈무드 공부법’
으로 구성되어 있다. 

유대인의 ‘역사, 문화, 종교, 가정철학’ 등의
인문학적 접근을 통해 자녀교육의
방향을 제시해 주고,
하브루타 짝 토론의 놀라운 학습 효과와
실제 사례까지 세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



part 1 .... 유대 5천년, 탈무드 가정철학!

 

 

 

유대인 부모들은 자녀들이
부모들의 말과 행동을 통해 성장한다고 말한다.
유대인 부모가 아이에게 가장 많이 하는 말은
"마따호세프?"라고 하는데,
이 말의 뜻은 "네 생각은 뭐니?"
"너는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라는 것.

아이의 생각이나 기분 보다는
내 감정에 앞서 일방적으로 말하거나,
아이가 질문을 해도 아이의 생각을 묻기전에
답을 알려주곤 했는데,
자존감이 높은 아이로 성장하길 바란다면
아이의 감정과 생각을 잘 살피고
존중하고 지지하고 격려해주며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야기 중간 중간 나오는 TIP쉬어가기
내용과 연계되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부분)


part 2 .... 유대 5천년, 탈무드 자녀교육!

 

탈무드에는
실패만큼 훌륭한 교사는 없다고 가르친다.

실수를 하면 마잘톱!이라고 축하해준다는 부모.

유대인 부모들은
결과보다는 과정을 칭찬하며
아이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상대방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하브루타 대화를 통해
상대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자신의 견해를 밝히며
대화하고 토론한다고 한다.

칭찬, 격려, 배려, 존중, 지지, 공감
그동안 아이에게는 특히나 인색했던 것들이다.
책을 차근차근 읽어보니 알고 있지만
실천하지 않았던 것들이 많은 것 같았다.

부모는 아이의 성향을 잘 파악해
아이의 마음을 먼저 알아차리고,
좋은 에너지로 바꾸어주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한다.
그동안 내 기준에서 아이를 판단하고
아이의 마음보다 내 감정이 우선이었던 것 같다.

아이 그대로를 받아들일 것!
꼭 기억해두어야 겠다.


part 3 .... 유대 5천년, 탈무드 공부법!

  

 

유대인의 공부법은 말하는 기술에 있었다.
바로 설명질문하기였다.

내가 아는 것을 말로 하지 못하면
모르는 것과 같고,
끊임없이 질문하는 것에 답이 있었다.

밥상머리교육하부르타 독서교육 또한
바로 적용하여 실천해볼 수 있는 내용이라
읽으며 많은 도움이 되었다.

유대인의 역사부터 문화, 철학, 공부법까지
총망라 되어있는 이 책을 읽으며,
반성도 하고 많은 것을 느낀 시간이었다.

아이의 자존감과 행복을 위해
들어주고, 인내하고, 기다리기!
꼭 꼭 기억하며 실천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