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대인 수용소의 두 자매 이야기 내 생각 만드는 사회 그림책
프니나 밧 츠비 외 지음, 이자벨 카디널 그림, 공민희 옮김 / 아름다운사람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용감한 자매는 부모님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을까요?

 

 

 


 

 

이 책은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유대인 수용소의 두 자매
이야기이에요.
참혹했던 유대인 학살 사건에 대해 아이에게
어떻게 이야해주면 좋을까란 생각을 해보았는데,
실제 겪은 이야기를 동화처럼 풀어낸 책이 나와
아이와 함께 읽어보았어요.

 

 

 

 

 

 

이 책의 저자는
주인공 레이첼의 딸 프니나 밧 츠비
또 다른 주인공 토비의 딸 마지 울프에요.

프니나 밧 츠비
어머니와 이모가 수년 동안 들려주던
유대인 수용소의 이야기
마지 울프와 그림책으로 만들었는데,
다시 있어서든 안 될 아픈 역사이기에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와
나치학살에 관하여

쉽게 그림책으로 만들어 아이들에게
전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저도 아이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첫 장을 펼쳐보았는데,
읽으면서도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부모님은 나치에게 끌려가던 날 밤,

무슨 일이 있어도
꼭 동생과 함께 있어야 한다는 당부와 함께
토비에게 구두약통에 숨겨둔
금화 세 개를 주셔요.

언니인 토비는 그 당부를 꼭 지키겠다고
마음속으로 약속했어요.

 

 

 

 

 

토비와 레이첼은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로 끌려가
끝없는 위험을 견디며 살아요.

두 자매는 두려웠지만
전쟁이 끝니기를 기다리며
희망을 버리지 않았어요.

그러던 어느 날,
동생은 배고픔과 힘든 노동에
병이 나고 말아요..

언니는 제발 함께 있게 해달라고
교도관에게 애원했지만
끝내 동생은 다른 곳으로 격리되고...
부모님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할 상황이 되어요.

하지만 언니 토비는
부모님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위험을 무릎쓰고
금화가 든 구두약통을 들고선
동생을 구하러 가요~!!

과연 언니는 동생을 구할 수 있을까요?

 

 

 

 

8살 아들은 책을 다 읽고 나서

어떻게 이런일이 있을 수 있냐며
너무 화가 난다고 하더라구요..

아이가 느끼기에도 믿을 수 없는 이야기가
존재했던 역사적 사실이라니..

너무도 잔혹하고 끔찍했던 순간들을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우리가 잊어선 안될 것 같아요.

사진처럼 느껴지는 삽화는
그 당시 상황을 느끼는데 도움이 되었고
어린 두 자매의 시선에서 써 내려간 글을 통해
그 당시, 공포스러웠던
아우슈비츠 수용서에 일들을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어요..

 그리고 책 뒤쪽에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에 대한 설명이
간략하게 한쪽 분량으로 되어있는데,
나치의 학살과 이후 독일의 대처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어요.

 

 

 

 

 

우리나라도 가슴 아픈 역사가 있기에

아이에게도 조금씩 알려주고 있는데..
지난 과거를 통해
우리가 어떻게 세상을 바라보고
더 나은 역사를 쓰기 위해
우리가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
생각해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던 것 같아요.

<유대인 수용소의 두 자매 이야기>
아우슈비츠 유대인 수용소에 대해
아이에게 쉽게 이야기 해줄 수 있었던
책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