쿵쿵이는 몰랐던 이상한 편견 이야기 풀빛 지식아이
허은실 지음, 조원희 그림 / 풀빛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편견?
그게 뭔데?
나도 모르는 사이 내 '생각'이 되어 버리는
이상한 편견 이야기! 

 

 

 

 

허은실  그림 조원희



<쿵쿵이는 몰랐던 이상한 편견 이야기>는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책’ 후보로 선정된
<쿵쿵이의 대단한 습관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이야기에요.

이번 이야기에서는 쿵쿵이 친구
마리가 등장하면서
다소 어렵게 느껴지는 편견에 대해
재미난 동화로 만날 수 있어요~♡


 

 

 

 

어느 날, 쿵쿵이 짝궁인 마리가
이상한 안경을 쓰고 교실에 나타났어요.
안경을 쓴 마리는 이상하게 행동했어요.
코를 판다고, 가난하다고, 고기를 안 먹는다고,

남자애답지 못하다고, 히죽히죽 웃고만 있다고..
자기 멋대로 편을 가르며
자기 마음에 안드는 친구들을 왕따시켰어요.

마리는 점점 더 이상해졌어요.
자기 의견만 옳다고 우기며 고집을 부렸지요.
친구들은 그런 마리가 무서웠는지
마리 말에 맞장구치며 마리처럼 행동했어요.
쿵쿵이에게도 왕따를 당하고 싶지 않으면
마리처럼 행동하라며 고양이 가면을 주었지만

쿵쿵이는 마리처럼 행동하는 게
이상하고 싫었어요. 

 

 

 

 

쿵쿵이는 혹시 마리가 이상해진 건
이상한 안경 때문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요.
그러다 우연히 쿵쿵이는 마리가 벗어 둔
안경을 써 볼 기회가 생겼어요.

몰래 안경을 써봤는데~~ 맙소사~!!

마리 안경은 친구들을
제멋대로 판단하는 안경이지 뭐예요?

 

 

 

 

 

그날 쿵쿵이는 엄마에게
마리 안경 이야기를 했고, 엄마는 그 안경이
‘편견을 심어 주는 안경’이라고 했어요.

편견은 한쪽으로 치우친 생각이래요.

그런데 엄마와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쿵쿵이 머릿속에도 크고 작은 편견이
바글바글한 거예요!

 

 

 

 

 

대체 편견은 어떻게 생기는 걸까요?


편견 안경을 쓰지 않은
쿵쿵이 머릿속에 자리잡은 편견들은
비단 쿵쿵이 이야기만은 아닐거예요.

내가 경험했거나
주변이나 매체에서 보고 들은 것들이
차곡차곡 쌓이면 편견이 될 수 있어요.

편견은 나는 옳고 너는 틀리다는
마음에서부터 시작된대요~

남의 말은 들을 줄 모르고
자기안의 테두리에서만 생각한다면
다양한 사람과 다양한 생각들이
존재한다는 걸 무시하게 될거에요.

이 책은 동화가 끝난 후
편견을 버리는 네 가지 방법까지 실려있는데
편견에 대해 이해가 쏙쏙 잘 되게
다시 한번 정리해주는 것 같아 좋았어요~

편견을 버리는 방법을
아이와 한번씩 크게 소리내어 읽어보았는데요,
우리 어른들이 잘못된 편견 안경을 쓰고
세상을 바라보며
아이들에게 편견이 생기도록
말과 행동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봐야 할 것 같아요~

이 책을 통해 우리 아이들도
겉모습만 보고 판단하지 말고,
다른 사람 말을 경청할 줄 알고,
일부 사람들의 말을 듣고 그대로 따르기보단
비판적인 사고를 하고 판단하고,
더 넓은 마음과 열린 생각으로 편견없이
세상을 바라보았으면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