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꿔요
키아라 로렌조니 지음, 소니아 마리아루체 포쎈티니 그림, 김현주 옮김 / 분홍고래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을 꿔요

  키아라 로렌조니
그림  소니아 마리아루체 포쎈티니
옮김  김현주




《꿈을 꿔요》는
이탈리아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는
키아라 로렌조니
이탈리아에서 수많은 상을 받으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소니아 마리아루체 포쎈티니
함께 작업한 책으로
자신들의 ‘반려동물’에게 바치는 책이다.




《꿈을 꿔요》에서는
각기 다른 환경에 처한
10마리의 반려동물이 등장한다.




콩이,  순돌이,  초코, 달님, 두리,
라이카, 나무, 순순이, 코난, 아리가
그 주인공들이다.


꿈을 꾸며 뒤엉켜 자는
태어난지 얼마 안 된 귀여운 강아지들,
호화스러운 생활을 하지만
진흙탕에서 뒹구는 걸 꿈꾸는 개,
길가에 버려진 후ㅡ
자기 이름을 다시 불러줄
누군가가 오길 꿈꾸는 개,
주인이 퇴근하기를 꿈꾸는 개,
등등..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반려견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중, 순순이의 하루 일과를 보면 이렇다.

 

 

네 개의 벽으로
둘러싸인 사각형 울타리 안에서
온종일 고작 하는 일이라곤
먹고, 걷고, 자고, 싸는 일이다.
울타리 밖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는
순순이...


사람들의 욕심으로
울타리 안에 갇혀 생활하고 있는 순순이는
주위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모습이다.

순순이의 모습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동물들도 감정이 있을텐데 무시한 체
사람들 편한대로 방치하고 있는건 아닌지..

아이들도 처음 책을 펼쳤을 땐
강아지들이 너무 귀엽다며 읽기 시작했는데
다 읽고 나서는 강아지들이
너무 불쌍하다고 했다.

아이들의 시선에서도
강이지들의 모습이 외롭고
슬퍼보였던 모양이다.

반려동물들도 
다양한 감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동물의 입장에서 진정으로 바라는게
무엇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통해
강아지들의 생활을 조금이나마 엿보며
강아지의 마음을 이해해보고
강아지들이 꿈꾸는 세상을
생각해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책을 읽으며
아이들이 동물의 마음을 이해하고
생명의 소중함을 생각할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