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도 달릴 수 있어! - 보스턴마라톤을 달린 최초의 여성, 바비 깁의 위대한 경주 세상을 바꾼 소녀 4
아네트 베이 피멘텔 지음, 미카 아처 그림, 정수진 옮김 / 청어람아이(청어람미디어)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상력과 용기로 세상을 바꾼 여성들의 이야기 
『세상을 바꾼 소녀』 시리즈의 네 번째 책

여자도 달릴 수 있어!


 

 


[여자도 달릴 수 있어!]는 보스턴마라톤을 완주한 최초의 여성 바비깁의 이야기입니다.

바비가 다니는 학교는 갈 때 꼭 치마를 입어야하고, 여자는 학교 육상팀에서 뛸 수 없다는 학교 규칙이 있대요. 그래서 달리기를 좋아했던 바비는 학교가 끝나면 바지로 갈아입고 마음껏 달렸어요~

 

 
매년 봄에 열리는 보스턴 마라톤 대회를 우연히 보게 된 바비는 마라톤 선수들과 함께 달리고 싶은 생각이 들었어요. 바비는 달리기 연습을 하는 동안 여자가 달리기를 한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았지만, 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더 열심히 훈련에 임했어요.

그리고 마침내 달릴 준비가 된 바비는 보스턴마라톤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주최측에 편지를 보내요~그러나 여성은 달릴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 참가 신청서를 보내드릴 수 없다는 답장을 받게 돼요.

바비는 너무 화가났어요.

읽으면서 저희 아이들도 너무 화가난다고 하더라구요. 여성에 대한 차별이 아이들의 시선에서도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었어요. 그렇지만 바비는 포기하지 않고 보스턴 마라톤 당일, 몰래 숨어있다가 다른 선수들과 함께 뛰어요.

실제 마라톤에 참가한 바비깁의 모습입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제지를 당하고 있어요.
( 그 때 당시 ㅡ 여성이 뛰면 자궁이 떨어질 위험이 있다, 다리가 너무 굵어진다, 가슴에 털이 자라날지도 모른다는 어이없고 황당한 이유로 달리기를 할 수 없었다고 해요.)

출처 slownews.kr›56573

바비는 여자는 달릴 수 없다는 것은 옳지 않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용감하게 나섰고, 전체 남성 참가자의 2/3보다도 빠른 기록으로 결승점에 들어와요.

여자도 할 수 있다는 걸
세상에 보여준 것이지요.

결승점에 들어온 장면을 봤을 때는
정말 짜릿하고 전율이 느껴졌어요~

바비깁의 기록은 아쉽게도 보스턴마라톤 대회에서 인정되지 않았지만, 여성도 달릴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의미있는 대회였어요. 바비는 1966년 보스턴마라톤 대회 첫 참가 이후, 정식 허가를 받지 못하고 1967년과 1968년에도 보스턴마라톤에 참가했는데 그때는 혼자가 아닌 다른 여성들과 함께 달렸어요. 비공식 여성 참가자의 숫자는 매년 늘어났고, 보스턴마라톤 조직위원회는 1972년이 되어서야 여성의 마라톤 참여를 정식으로 허용했다고 합니다.

세상을 바꾸려는 바비깁의 노력이 없었다면 마라톤 대회에 여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을 수도.. 아니면 더 늦게 시작됐을 것 같아요. 부조리하고 불평등한 규칙에 맞서 자기 목표를 이뤄낸 바비깁의 모습은 당당하고 아름다웠어요~

  
아빠와 함께 책을 읽고, 바비깁에 대한 퀴즈 맞추기도 하며 바비깁이라는 인물을 알게 된 더없이 좋은 시간이었어요~ 우리 아이들도 바비깁처럼 자기가 세운 목표를 포기하지 않고 꿈을 이룬 모습을 상상하며 한걸음 한걸음 자기가 꿈꾸는 모습에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