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애
HELENA 지음 / 보름달데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구애"


구애



구애라는 단어처럼 억박자스러운 어울리지 않는 단어가 존재할까.뜻을 모르고 그냥 추측해본다면

구애라는 단어는 사랑을 고백하는 세레라데에 꼭 등장하는 단어처럼 보인다.

하지만 구애라는 단어는 알고보면 정말 무서운 단어가 아닐까.

구애:구속이나 속박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누군가를 구속하고 속박하는것.쉽게 말해

스토커라는 단어가 가장 잘 어울리지 않을까.하지만 이렇게 무서운 반전에 의미를 넘어서

가만히 생각해보면 우리네 인생은 누군가와 함께 얽매어있고 구속되어있음을 알수 있다.

우리에 문화가 그런 현실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단어를 알고 그것을 해석하는건 각기

다른 능력이라는 말이다.이책은 누군가를 사랑하고 그 사랑을 고백하고 사랑을 받았던

순간들에 포착.그리고 사랑이 깊어져만 갈때 느껴지는 그 감정들이 느슨해지는 그 순간들과 다시

사랑이라는걸 격하게 느끼게 되는 모든 순간들을 글로 남겨놓았다.사랑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사람들은 사랑이 아니라 구애라는 단어가 생각나는 구속을 하게 되고 나만이 당신과 함께

하길바라는 스토커적인 힘을 발휘한다.삶이라는 단어속에 내가 아닌 그 누군가를 구애하고

또는 구애를 받는 과정들이 인생에 존재하는 것이다.그 과정들에 놓여진 우리들에 

이야기가 글로 완성될때 이책 속에 이야기가 완성된다.책속으로 들어가보자.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에서도 멀어진다고 했던가,점점 발달하는 SNS덕분에 자꾸만

당신이 밟혀 당신과 멀어지기가 조금 더 어려운 세상이 되었다.

아무리 멀리 있어도 절대로 볼수 없는곳에 있어도 발달한 세상 덕분에 나의

온갖 곳에 당신이 정지해 있다.

-너와 나의 거리_중에서....


이책을 읽으면서 느낀건 감정에 참 충실한 책이었다는 사실이다.자신에 감정에

하나하나 섬세하게 그리고 현실과 동떨어지지 않은 현실속 글들 또한 적절히 섞여있어서

어느순간 어느 곳에서 읽어도 좋은글들이 마음을 울리지만 이 가을 스산한 바람이 스며드는

계절에 정말 잘 어울리는 책이란 생각이 든다.살아가면서 누군가를 구속하고 속박하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나 또한 나도 모르는 어느순간 함께 꼭 해야한다는 비합리화속에

누군가를 구애하지는 않았을까 하는 고민을 해보기도 했다.



책속에는 이렇게 4쳅터로 구성되어져 있다.

P에 대항하여 ,연애라는 낙서, 어른의 성장통,나랑 아니면 

감정에 순서대로 자신의 솔직한 마음속 변화를 적어내려간듯 목차를 읽어내려 가면서

솔직히 이야기는 어떻게 시작해서 어떻게 변화하는지 마음에 변화를 넘나 사실대로

적어놓았다는걸 깨달을수 있었다.하지만 책속으로 들어가 글을 읽어내려가면 느껴지는

감정에 스며듬은 이미 알고 있었던 예고되었던 감정들보다 더 당신에게 스며들것이다.

내가 그러하듯 글을 읽는 누군가는 분명 그렇게 생각할것이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혼자서 살아갈수 있다는건 불가능하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어떤 관계에서든 사랑이라는걸 하게 된다.남여에 사랑뿐만이 아니라 

사랑은 어디에서든 누군가와도 존재할수 있다.그 감정들이 어찌 다를수있을까.

누군가를 사랑하고 소중한 감정들을 느끼고 어쩌면 무뎌질쯤에 찾아오는 감정들에

대한 이야기들.사랑을 하는 자들에게만 느껴지는 감정들이 아닐것이다.

세상에 존재하는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삶속에 구애라는 단어는 곳곳에 내재되어

있는지도 모른다.책표지속 구애라는 단어를 볼때 느껴지던 감정들이 궁금해서

책을 읽기 시작했고 책속에 빠져들수 밖에 없었다.수많은 단어들에 조합체인 

책속 이야기에 어떤 이야기가 존재할까 그런 궁금증이 생긴다면 구애라는 이책을

읽어보길 바래본다.짧은글속에 느껴지는 글들에 감정들이 당신을 사로잡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