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공효진의 공책
공효진 지음 / 북하우스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환경이슈가 상품화가 되는 과정.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로하 2011-10-21 13: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이후 공효진이 무릎팍에서 모피가 너무 사고 싶어서 구매했다는 발언을 해서 이슈가 됐었죠. 동물권 보호와 예쁜 옷을 입고 싶다는 생각이 충돌해서 고민 끝에 샀다는 게 인간적으로 이해가 안가는 건 아닌데 이런 책을 쓴것도 그냥 제스추어는 아니었나 하는 의심이 들더라구요.

VERTIGO 2011-10-21 1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환경에 대한 깊은 이해보다는 이미지 메이킹이 앞선 결과가 아닐까요? 책을 무료로 배포했다면 모를까... 알로하님이 처음으로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식사하세요!
티파니 타베르니에 지음, 이주영 옮김 / 북쇼컴퍼니(B&S) / 2011년 7월
평점 :
품절


Anthony Bourdain이 방송에서 섹스와 음식의 공통점을 언급한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젝은 상품이다.
 
데리다의 추종자들이 공격하기 쉬운 상대로서 지젝을 선택하는 이유는, 지젝이 데리다가 철학의 범위에 들여놓지 않았던 이데올로기를 주로 이야기 한다는 약점때문이다. 이데올로기는 끝없는 생산이 가능하고 소비 역시 대중문화와 같은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지젝의 농담이나 제스츄어등이 상품화가 가능하게 만든 요소이듯이 지젝 스스로 자본주의의 상품이 되고자 했음을 알수있다.

철학자를 만드는 구조.

철학자는 철학의 아버지를 선택해야 한다. 그리고 그 아버지(철학)를 비판하고 공격하여  새로운 철학을 만들어야만 한다. 왕과 아들의 관계이지만 신화 그 자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까뮈가
체택한 신화는 아버지라 인정하기 힘든 것 이었음.) 싸르트르의 예가 보여주듯이 현상학의 아버지인 E. Husserl를 섬기다가 비판,공격하여 실존주의를 탄생시킴으로서 철학의 계보에 입적되는 과정이 지젝에게는 부재하다. 우선 그는 세명의 아버지를 섬기며(라캉,헤겔,맑스),그들의 유명세를 이용하지만 충분한 비판,공격 과정을 통한 본인의 철학을 탄생시키지는 못하고 있다. 이유는 지젝이 주로 이용하는 이데올로기라는 소재로 돈과 인기를 얻는 것이 최종 목표 이기 때문이다.
거칠게 말하자면 데리다가 버린 이데올로기를 개걸스럽게 먹고 있다고나 할까? 어디까지가 철학이고 어디까지가 이데올로기인지를 지젝을 통해서 알수있다는 것이 지젝의 존재가치가 아닐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난뱅이의 역습 - 무일푼 하류인생의 통쾌한 반란!
마쓰모토 하지메 지음, 김경원 옮김, 최규석 삽화 / 이루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Do it Yourself Movement의 일본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미빅
가네하라 히토미 지음, 양수현 옮김 / 문학동네 / 2008년 5월
평점 :
품절


자본주의에서 정신분열증은 운명인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