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시리즈 2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엮음 / 레시피팩토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밥들의 탄생!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

 

소풍가는 날은 김밥을 먹는 날이라~ 참 좋았던 기억이 있다.

오빠가 중학교에 가고 나는 초등학교에 다녔을 때는

오빠랑 소풍가는 날이 달라 도시락으로 김밥을 싸 갈 수 있어서 좋았다.


엄마가 싸주는 김밥 참 맛있었다.

이젠, 내가 아이들 소풍 갈 때 김밥을 싸는 엄마가 되었어도,

김밥은 나들이랑 연관지어지는 특별한 것이다.

물론, 요즘은 집에서 김밥을 싸는 것보다

워낙 잘 되어 있는 김밥 전문점의 김밥을 이용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엄마가 싸 주는 김밥은 뭔가 특별하지 않을까~


김밥 좋아하는 신랑 덕분에 아침으로 꼬마김밥을 싸기도 하는 나에게

참 좋은 김밥 책을 만났다.


'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 '

엄마의 김밥을 좀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줄 김밥 책!


 

 

 

다양한 김밥의 레시피가 나와 있지만,

김밥의 기본을 꼼꼼히 알려준다.

김밥을 못 싸는 사람은 없겠지만,

특별하게 좀 더 잘~ 그리고 좀 더 예쁘게, 좀 더 맛있게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수 있다.


기본이 잘 되어 있으면, 응용도 잘 되는 법!

김밥의 기본을 살펴보자!


김밥 성공의 세가지 조건!

1. 김밥의 기본은 고슬고슬한 밥!

2. 속재료의 궁합을 맞춰 조합해요!

-> 아무리 맛있는 것을 넣어는다고 해도 맛이 그냥 그럴때는 속재료의 궁합이 원인이 아닐까.

재료의 맛이나 식감이 잘 어우러지게 해야한다.

3. 예쁘게 만들고 담는 요령을 기억해요!

-> 이왕 이면 이쁘게 맛있게!


성공적인 김밥을 위한 세가지 조건을 살펴보면!


- 고슬고슬하게 밥 짓기!


밥 짓는 것은 기본인데~

하지만, 고슬고슬한 밥을 짓기가 실패할 때도 있따.

실패하지 않으려면~ 먼저 쌀을 잘 불려야 한다.

쌀을 너무 오래 불리면 쌀알이 부서지거나 밥이 퍼지기 쉬우니 30분간(묵은 쌀일 경우 1시간) 불린다.

쌀 : 물 = 1: 1

(수분을 많이 함유한 햅쌀을 사용할 때는 물의 양을 10% 줄이고,

묵은 쌀을 사용할 때는 10% 정도 늘린다.


밥 짓는 건 기본이지만,

김밥의 밥은 좀 더 신경 써 봐야겠다.




 

아~ 신경 써서 밥을 짓었은는데~ 밥이 질다..--

살릴 수 있는 밥이 있데요...^^

1. 내열 용기에 밥을 담고 뚜껑이나 랩을 덮지 않은 채

전자레인지에서 30초간 돌려 수분을 날려요.

밥을 펼쳐 한 김 식힌 후 양념해요.

2. 시판 즉석밥을 전자레인지에 데운 후 진밥에 섞어 사용해도 좋아요.



 

김밥의 양념은 한가지로만 했었는데

참기름, 소금...

그런데, 다양한 맛을 낼 수 있는 양념이 있다.


고소한맛, 새콤한 맛, 짭조름한 맛, 이색적인 맛.


기본양념 (소금, 통깨, 참기름, 들기름) - 보통 김밥, 나물류, 반찬 등 한식 깁밥에 잘 어울린다.


고소한 맛 - 마요네즈

-> 즉석 김밥에 추천하며 짜거나 매운 재료의 맛을 중화 시킨다.



 

아이들이 안 먹는 재료를 먹이고 싶어서,

넣어보다가 실패하거나, 아이가 그 재료만 빼버릴때도 있다.

속재료 조합을 잘 맞추면 좀 더 맛있는 김밥을 만들 수 있을 거 같다.


맛으로 먹는 재료

식감으로 먹는 재료

향을 먹는 재료


이제, 더워지는 여름이니~

여름에 주의 해야할 재료는

고기, 나물, 두부, 시금치 등의 재료는 날이 더우면 금방 상하기 쉬우니

가급적 즉석 김밥에만 활용해요.

여름에는 시금치 대신 오이를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김밥 다 준비 되었는데,

옆구리가 터지거나, 예쁘지 말아지지 않으면 안되니~

돌돌 말기 신공을 발휘해야 한다.


1. 김발에 김의 거친 면이 위를 향하게 놓고 밥을 올린다.

손가락에 물 (또는 식용유)을 살짝 묻혀 밥알을 밀면서 고슬고슬 편다.

김의 3/4지점까지만 밥을 펼친다.


2. 밥의 1/3 지점에 속재료를 올린다.

(비슷한 색의 재료가 겹치지 않게 올려야 완성한 깁밥의 단면이 예쁘답니다.)


3. 엄지와 검지로는 김발 나머지 손가락으로는 속재료를 잡고 꾹꾹 눌러가며 김밥째 만다.


4. 밥의 끝과 끝이 만나면 김발을 위로 살살 잡아당겨 속재료를 밥에 더욱 밀착시킨다.


다 알고 있고, 사소해 보이지만, 좀 더 신경 쓰면 더 예쁜 김밥으로 돌돌 말 수 있을 거 같아요.


 

 

이제 김밥의 기본을 잘 익혔다면

 

 

본격적인 다양한 김밥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 프리미엄 왕 깁밥, 누드김밥, 달걀말이 김밥, 물방울 김밥, 꼬마 김밥, 네모 김밥

을 돌돌 말 수 있는 방법을 알려 준다.





맛 보다 모양일까? ^^

이렇게 만들어 주면 아이들이 더 좋아할 거 같다.

조금 더 손이 가겠지만, 이걸 보는 순간 아이들은 참 신나할 거 같다.

그런데, 아무래도 다양한 재료로 만든 것보다 맛이 덜 할 수 있으니

밥 양념에 좀 더 신경 써서 한다.


식초 1큰술, 설탕 2작은술, 소금 1/3 작은 술





스마일 김밥


예전에 스마일 김밥을 만들어 본적이 있는데,

아이들이 참 좋아했다.

그런데, 아무래도 다양한 재료보다 맛은 별로 였던 거 같다.

모두 스마일 김밥으로 만들기 보다

포인트용 김밥으로 기분좋게 해 줄 수 있는 김밥이 것 같다.


제대로 스마일 김밥을 만들려면,

김밥 말기가 포인트다.

 

 

 


 

마약 김밥

얼마전 드디어 마약 김밥을 먹어봤다.

김밥 자체보다 소스가 포인트 인듯~


소스를 좀 만들어 두면, 김밥은 재료도 많이 안들어가니 금방금방 만들 수 있을 거 같다.


고추소스, 겨자 소스가 있는데,

겨자소스는

생수 1큰술, 양조간장 1큰술, 설탕 1과 1/2 작은술

식초 1작은술, 연겨자 1작은술.


집에서도 마약김밥을 즐길 수 있다.

 

 

두부 좋아하는 아이들인데,

두부김치가 맛있듯이

두부 김치 김밥 맛도 궁금하다.

 

 


 


장조림 김밥

집에 밑반찬으로 장조림이 있다면

이것도 쉽게 만들 수 있을 거 같다.

장조림과 오이로 만들 수 있다.

오호~ 쉽게 만들 수 있는 김밥이 참 많구나!

 

 

 

요건, 좀 특이한 김밥이다.


메밀김밥

메밀을 좋아하기는 하는데, 메밀 김밥은 어떤 맛일까...^^


다른 김밥 보다는 조금 더 재료가 많이 필요하고 손이 많이 갈거 같긴 하지만,

맛이 참 궁금하다.


이렇게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에는

김밥 만들기의 기본부터, 다양한 김밥, 먹어보고 싶은 김밥,

맛이 궁금한 김밥 까지

132가지의 김밥을 만날 수 있다.


새로운 김밥의 탄생!!!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을 만나면 탄생시킬 수 있을 거 같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