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56,767번째 지진이 났어요! - 지진학자가 알려 주는 지진의 모든 것
마티외 실방데 지음, 페르스발 바리에 그림, 김영신 옮김 / 길벗어린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자꾸만 지진이 나는 걸까? 2,556,767지진이 났어요!

 

 

우리나라에서는 일어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했던 지진이 포항,경주에서 일어나면서
지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뉴스에서 지진 소식을 접하는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지진에 대해서 궁금한 점이 생긴다.
학교에서도 지진대피훈련을 해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이렇게 해야해라고 이야기 해주기도 한다.

아이들이 지진을 왜 일어나는 거야? 라고 물어본다면
어떻게 아이들이 알기 쉽게 이야기 해줘야하지?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자세히 이야기하면 너무 어렵울 수도 있고, 또 아이들이 이해하기 힘들수도 있었는데
'지진학자가 알려주는 지진의 모든 것'
<2,556,767번째, 지진이 났어요!>를 함께 보면
재미있어면서도 쉽게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흔들리는 대평원'에 강과 선인장과 천막이 있다.
그리고 그곳에는 지진도 있다.

 

 

 

 

 이곳에 살고 있는 말하는 태블릿과 살고 있는 '흔들리는 독수리'는
평생 지진과 함께 살아왔다.
끊임없이 지진이 일어나는 바람에,
언제부턴가 지진의 횟수를 세는 것이 '흔들리는 독수리'의 일이 되어 버렸다.

 

 

 

 

그러던 어느 말, 흔들리는 독수리에게 '밥'이라는 남자가 나타난다.
밥은 이 곳에 도시를 세울 계획이다.
그런데, 이곳은 흔들리는 땅이다.
과연, 밥은 흔들리는 땅에 계획대로 거대하고 아름다운 도시를 세울 수 있을까?

밥은 도시를 세우려고 건물을 짓기를 시작하지만
그때마다 지진이 일어나서 번번히 실패하고 만다.
그럴때마다 말하는 태블릿이 왜 어떻게 건물을 지어야 안전할 수 있는지 이야기 해준다.

 

 

그럼, 도대체 지진은 왜 일어나는 걸까?

이야기로만 설명하기 힘든 내용을 그림과 함께 보니
이해하기도 쉽고 재미있다.

둥근 지구를 헤이즐넛이 들어 있는 공 모양의 초코볼로 상상한다.
초코볼 지구를 반으로 자르면
지구 중심에는 헤이즐넛과 같은 단단한 핵이 있고,
그 주위를 물처럼 녹은 초콜릿(외핵)이 둘러 싸고 있다.

이렇게 헤이즐럿이 들어 있는 초코볼에 지구를 비유하면서
지진이 왜 일어나는지 알려준다.

아이들이 관심을 가지고 알고 싶어 하지만,
내용이 이해하기 어렵다면, 지식 그림책을 이용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