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ts (Paperback)
Samuel French, Inc.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정말 진귀한 체험을 했다.

   부산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만든 극단 ‘Busan English Theatre Association’에서 Tom Topor의 연극 ‘Nuts’를 공연하여 수영역 근처 청춘나비소극장에 가서 관람한 것이다.(https://www.facebook.com/events/2587714331307236/?active_tab=about)

 

   이 극단의 존재는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공연을 보러 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고, ‘Nuts’라는 작품에 대해 알아보니 여성의 인권을 다루는 법정 드라마여서 전문적인 용어가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었다. 그래서 대본집을 주문하여 미리 한 번 읽고 공연을 보러 갔다.

 

   ‘Nuts’1987년에 Barbra Streisand, Richard Dreyfuss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지면서 널리 알려진 작품으로, 살인혐의로 체포된 Claudia Draper라는 여성이 과연 정말로 미친 것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하는 것이 법정드라마의 핵심이었다. 여주인공 Claudia는 변호사 Aaron Levinsky의 도움을 받아 자신이 정신이상이 아니며 재판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 사실을 주장하기 위해 투쟁하는데, 반대쪽에 그녀의 엄마와 계부, 그리고 그녀를 검사한 정신과의사가 나와 그녀가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없다는 쪽으로 몰아가려 한다. 이 과정에서 엄청난 가족드라마가 펼쳐지며, 결국 어린 시절의 어두운 비밀과 함께 Claudia라는 여성의 삶 전부가 낱낱이 심판대에 오르는 것이다.

 

   드라마를 읽은 뒤 곧장 다음날 연극무대에서 배우들의 실제연기를 본다는 건 정말이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흥분을 안겨주었다. 영어 연극이다 보니 관객이 거의 다 외국인들이어서 한국인지 외국인지 조금 헷갈리기도 하였으나, 점잖게 공연을 관람하는 한국 관객들과 달리 배우들이 명대사를 날릴 때 관객들의 반응이 너무 솔직하여 그 점이 아주 재미있기도 하였다. 배우들의 연기는 아마추어라고 느껴질 수 없을 정도로 완벽에 가까웠는데, 특히 Claudia역의 배우와 계부 Arthur의 연기는 기가 막혔다. 이 극단이 다음 공연에선 무슨 작품을 할지 모르겠으나, 오늘 공연을 보고 나오며 이들의 공연을 열심히 따라다니기로 결심했구나.^^ 참으로 행복한 일요일 오후였다.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