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비소리 - 나를 깨우는 우리 문장 120
정민 지음 / 마음산책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개의 장에 각각 10개 씩의 짧은 문장과 그 간략한 해설이 들어있으니 총 120개의 글을 만날 수 있다. 마음만 먹으면 하루만에도 다 읽을 수 있겠지만 이런 형식의 책과 글은 그렇게 읽는 것이 아니다. 

책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재미있게 읽는 책, 한 번 다 보고 나면 바로 덮어버리는 책, 한 차례 쓰윽 훑어보는 책, 읽고 나면 별로 기억 안나는 책, 앞으로 책도 좀 잘 살펴보고 사야겠다라는 생각이 들게하는 책, 소장하고 싶은 책, 아껴서 읽는 책 등등...

이 책은 그 중에서도 법정 스님의 `홀로 사는 즐거움`처럼 손 가까이 두고서 천천히 곱씹으며 읽어 보면 좋을 그런 책이다. 좋은 책은 한 번 보고 그치지 말고, 여러번 되짚어 보고 또 곱씹어도 보자. 사람이 되새김질을 한다면 아마도 그건 독서를 통해서 할 수 있을 것이다.

서양격언, 중국의 금언 등은 그간 많이 접했지만 우리 선조들의 문장은 뭔가 다르게 느껴진다. 신선함을 동반한 친밀함 외에도 가슴에 다가오는 그 어떤 오묘한 청량감. 정신이 번쩍 들고, 가슴에 새겨 들어오는 말들은 장황하거나 길지 않다. 오히려 짧지만 긴 여운을 남기는 이런 글들이야말로 그간 보고 싶었던 것이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이 들게 한다.

무엇보다 정신과 또 올바름을 소중히 여기고, 그 안에서 진실한 가치를 찾고자 했던 우리네 선비들. 속세와 타협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고수했던 그 꼬장꼬장함. 이 책에 주옥같이 기재된 문장들을 삶의 지표로 삼아 살아가고 싶다. 이 책의 글들처럼 세상을 향해 따끔하게 호통을 쳐줄 스승이나 어른들은 어디 없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