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필요없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인간은 필요 없다 - 인공지능 시대의 부와 노동의 미래
제리 카플란 지음, 신동숙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은 필요 없다>라는 도발적인 제목의 책은 인공지능의 발달로 인간이 필연적으로 경험할 수 밖에 없는 근 미래의 일들에 대해, 이미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다룬 책이다. 저자가 인조지능이라 부르는 인공지능은 이미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에서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인공지능의 초기 버전이라 '지능'이라 부르기엔 무리가 있지만 현재의 시스템으로도 대기환경, 교통흐름을 분석해 내일을 예측하고, 개인들이 웹상에 남긴 다양한 흔적들을 모아(검색, 블로그,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 패턴을 찾고 인간의 지적 능력을 상회하는 결과물을 내놓을 수 있다. GPS를 활용한 네비게이션시스템은  운전자들이 전국 어느 낯선 목적지도 쉽게 도착할 수 있도록 해준다. 분명, 편리한 세상이다.

 

  그럼 이런 인공지능의 발달로 인한 인류의 미래는 찬란히 밝은 봄빛 세상일까. 현재까지 내려진 결론으로는, 알 수 없다, 정도가 가장 근접한 답변일 것이다. 저자도 마찬가지지만, 많은 인공지능 과학자들이 예측하는 인류의 미래는 디스토피아가 아니다. 영화 [터미네이터] 나, [매트릭스] 같은 세상은 오지 않는다는 것이다.(물론 엘론머스크, 마크 주커버그, 빌 게이츠 처럼 진심으로 인공지능의 미래를 걱정하는 이들도 많다.) 인공지능의 발달은 인간의 삶에 상상못할 편리함을 가져다 줄 것이라 예측한다. [백투더퓨처]의 미래 - 운전자 없는 자동차, 알아서 요리되는 가전제품, 인체에 맞춰 자동 조절되는 신발 사이즈 - 가 되려 인류의 실 미래와 가까울 수 있다.

 

  저자의 주장처럼, 인공지능이 지구를 정복하고, 인류를 말살하며, 인간이 로봇의 노예가 되어 살아가는 미래는 도래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다른 방법으로 인류를 거대한 위협에 빠트릴 수는 있다. 인공지능의 가장 현실적 위협은 그들의 업무수행능력에 있다. 그 탁월한 능력으로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가는 것, 그것이 가장 현실적 공포다. 얼마 전, 미국의 한 연구소는 인공지능의 발달로 인해 앞으로 수십 년 내 현재 화이트 컬러 일자리의 40% 이상이 사라질 거라고 예측했다. 100년전 일어났던 러다이트 운동(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 간다며 공장 기계를 파괴하는 폭동을 일으킨 것)이 기계산업 발전으로 대부분의 일자리를 빼앗길 것을 두려워한 블루컬러 계층의 걱정을 극명하게 드러낸 것이라면, 현재의 인공지능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 여겨지고 있던 화이트컬러 노동자들의 근심을 키우고 있다. 물론, 미래의 일만도 아니다. 지금도 계속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한 예로, 골드만 삭스에 '켄쇼'라는 금융 분석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업체가 있다. 이 업체의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연봉 5억을 받는 골드만 삭스 애널리스트 10명이 1주일 넘게 작업해야 만들 수 있는 보고서를 단 하루만에 만들어낼 수 있다.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애널리스트 10명 중 9명이 직작을 잃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사람이 떠나간 자리는 사람이 채운다.' 는 명제가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시대가 됐다. 이젠 사람이 떠난 자리를 프로그램이 채운다. 

 

  최근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대국의 결과로 알 수 있듯, 인공지능 기술은 무서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아마, 근 미래에 인공지능이 대체 불가한 존재로 우리의 삶 속에 스며들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그 세상이 인류에게 약이 될지, 독이 될지는 예측할 수 없다. 다만 저자의 말 처럼 한 가지는 확실히 예견할 수 있다. 수 없이 많은 (화이트컬러) 직업이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것이라는 것. 그로 인해 한 동안은 큰 혼란을 겪을 것이라는 것, 말이다. 가뜩이나 좋은 일자리가 매년 사라져 가고 있는데, 썩 유쾌한 소식은 아니다. 저자는 경제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인공지능으로 새로이 창출된 부를 효과적으로 분배하면 이런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글쎄다. 지금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을 안하는 자본주의 세계가 미래인들 저자의 생각대로 움직여줄지...드디어 '각자도생의 시대' 서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일 지도 모른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3-31 22:1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