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른넷의 수짱에게서 내 모습을 종종 발견하곤 했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거울을 보면 나이 들어감이 서글픈 낯선 나를 발견하곤 한다. 거울에 비친 건 내가 아닌 듯 낯설기만 하다. 돈도 미모도 남자도 없어 불안해하는 수짱보단 차라리 내가 나은 건가. 확신이 없다.


 

   솔직히 뭐가 더 정답인지는 모르겠다. 돈은 뭐 밥먹을 만큼은 있으니 됐고, 미모는 잃었지만 두 아이를 얻었고, 남편이란 이름으로 한 집에 같이 사는 남자도 있다. 마흔줄에 접어든 지금 마스다 미리 만화를 보며 지난 날 힘들었던 스무 살의 나와 서른 살의 나를 발견해본다.


 

   큰 아이가 생기고 직장을 그만둔 뒤 우연히 대학원 동기를 만난 적이 있다. 예전 직장 근처에서 그 친구는 결혼은 하지 않고 꾸준히 공부해 박사 학위를 받고 승진해 있었다. 내가  힘들어도 버텼더라면 그 친구처럼 승승장구할 수 있었을까. 씁쓸한 자몽주스 같은 묘한 감정들이 물밀듯이 쏟아졌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돌아가고 싶지 않은 그 시절의 나를 다시 만나게 되는 기분은 뭐랄까. 좀 서글프다. 이렇게 살려고 그렇게 열심히 치열하게 젊은 시절을 불태웠던가. 그 누구보다 바빴던 나를 위로해주고 싶어진다.


   이 언니 뭐야. 마스다 미리 언니 덕에 젊었던 나를 소환해본다.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나는 나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 걸까? 변하지 않으면 행복해질 수 없는 걸까?


 

   수만 가지 생각에 오늘도 책을 들어 한번 읽어본다. 멈춘 듯한 내 일상에 잠시 단비 같은 기분이 든다. 그럼 된게 아닐까. 수짱이 카페의 점장이 되어가듯 노력한 대가가 주어지듯 내게도 내가 살아온 노력들이 조금은 나를 행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지 않을까.

 


 

   아무래도 싫은 사람이 내게도 있었다. 사장의 조카인 무카이처럼 무례한 사람 말이다. 원하지 않아도 아무래도 싫은 사람 한두명쯤 만나게 되는 게 인생이 아닐까.


 

    은근히 기분 나쁘게 자신이 가진 힘을 과시하면서 내 앞에 나타나 시험에 들듯 언제나 갈등하게 만든다. 저 사람만 안 봤으면 좋겠는데, 내 직속 상관이라 어찌할 수도 없고, 티조차 낼 수 없었던 십여년 전 기억이 아직도 상처로 남아있다.


 

   신혼 때라 조심스러웠고 내 경력이 단절되는 것도 원치 않았건만 매일이 고역이었던 그 시절, 아무래도 싫은 그 사람도 아마 호락호락하지 않은 부하직원이 좋지만은 않았을것 같기도 하다.


 

   벽같이 느껴져서 소통하기 힘들어했던 건 나만이 아니란 사실에 위로 받았던 나의 20대가 마스다 미리 만화를 보며 수짱을 통해 만나게 될 줄이야. 맙소사! 이거 실화냐. 수짱 너무 착한 거 아닐까. 나 같았으면 무카이가 몇번이나 깐죽거릴(?) 때 한 마디 했을 거 같은데, 일본인이라 지나친 배려심이 몸에 배인 거 같기도 하다.


 

   누구나 살아가며 한번쯤 했을 고민들을 포착해 만화의 주제로 이끌어내는 마스다 미리 언니 참 멋진 거 같다. 너무나 사소해 지나치기 쉬운 그 일들이 막혔던 내 속을 박박 긁어준다.


 

   그래. 그때 한마디도 변변히 못했던 게 아직도 마음 한 켠에 남아있었나 보네. 내참, 다시만나서 맞짱 떠볼까. 그때 나한테 왜 그렇게 고약하게 굴었냐고. 지금도 안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거 보면 난 아직 극복하지 못했나 보다. 마스다 미리 언니가 보여주는 수짱을 이야기로 만나며 치유해 나가야겠다. 한 발 짝씩 나아가는 내 모습을 사랑해야겠다. 오늘도 내일도 늙어가는 나를 위로해줘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