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기교육 - 아이의 발달 속도에 맞는 최고의 양육법
이기숙 지음 / 글담출판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기교육은 비켜라! 이젠 적기교육이다!

 

 적기교육이라.. 책제목을 보고 먼저 든 생각은 조기교육의 폐해를 다루는 책인가? 궁금해졌다. 동시에 이 책이 부모교육도서로 현재 1위를 하고 있다는 것도 알았다. 지금 좋은 부모가 되고 싶은 독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다는 이야기였다. 부제목인 아이의 발달단계에 맞는 최고의 양육법이 이 책의 핵심을 말해주고 있다. 그렇다. 바로 이 책은 부모가 놓치니 말아야 할 배움의 적기를 다루고 있었다. 유아교육계에서 지명도 높은 이기숙 교수가 그간의 교육노하우로 왜 적기교육이 중요한지 아주 솔직하게, 이 땅의 부모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있다.  

 

 

  먼저 조기교육으로 우리가 읽어버린 것들에 대해 이기숙교수는 우려를 표하고 있었다.

  도대체 왜 우리는 조기교육에 열광하는것일까? 이교수는 이를 또래의 부모들이 시키는 사교육을 본인의 아이에게 시키지않으면 드는 불안감에서 시작된다고 했다. 남들이 기저귀도 안 뗀 아이를 데리고 다니며 한글을 배우러 다니고 돌이 갓 지난 아이나 겨우 걸어다닐 수 있는 아이를 데리고 영어비디오를 보여주는 열혈엄마들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바른 양육태도를 가지고 부모의 소신으로 가르치는 게 아니라 주변엄마들의 정보를 믿고 따라가기 바쁜 게 현실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위에 그래프 수치를 보더라도 사회 정서발달 점수가 놀이중심의 유치원을 다닌 아이들이 학습중심 유치원을 다닌 아이들보다 높았다는 사실이다. 왜 그런걸까? 무려 10년가 추적한 결과물이라니 이교수의 노력이 빛을 발하는 대목이다. 그 이유는 선행학습중심의 조기교육을 받은 아이들에게 나타나는 학업 스트레스나 주의집중력저하, 문제해결능력저하가 창의성과 사회정서발달에 부정적이라는 사실이 놀랍기만 했다.

 

 

 

 

 한국, 중국, 일본의 아이들의 교육을 조사하여 그래프로 살펴보면 놀랍게도 한국의 아이들만 학습지교육을 한다는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한국의 아이들은 인성교육에 필요한 예체능교육보다 선행학습과 관련된 영어, 수학, 국어 교육에 많이 치중되어있다는 사실에 부끄러웠다. 독일의 초등학교는 미리 글자를 배워오는 학생을 제지하는 학교도 있다는데, 우린 한글을 떼서 초등학교에 안보내면 큰일이나 나는 것처럼 걱정하고 있다. 

 

 

 

  난 이 책을 읽고 "나는 그동안 부모였던가" 반성하게 되었다.

 

   학부모와 부모의 차이를 아는가?

 

  "유아기의 자녀에게 무엇을 가르쳐야 할까요?

 

  이 질문을 받았을 때 한글, 영어, 숫자 교육을 떠올렸다면 당신은 학부모이다. 만약 그네타기, 감수성, 자존감, 도덕심을 떠올렸다면 당신은 부모이다. 여러분은 어느 쪽에 속하는지 생각해보고 전자라면 반성을, 후자라면 훌륭한 양육태도를 가진 부모이므로 박수받아 마땅할 것이다. 부끄럽게도 난 전자에 속했던 거 같아 책을 읽는 내내 반성하였다.

 

 

 

 우린 부모로서 이 책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자존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존감이란 무엇인가...자존감은 "자아 존중감"의 줄임말로 자신을 존중하는 마음이다. 우리 아이가 자존감이 높은 아이로 잘 자라고 있다면 안심이지만 불행하게도 난 두 아이 중 한명은 자존감이 좀 낮은 거 같아 항상 미안했다. 아무래도 큰아이라 스트레스를 더 받아 그런 것 같아 요즘은 운동을 더 시켜주고 학업의 부담감을 많이 줄여주었다.

 

 

 

  그렇게 되기까지 쉽지는 않았다. 내 주변엄마들에게서 공부잘하는 아이들은 다들 지금 고등학교 수학을 배우고 있다고 부러워하는 시선들, 조용한 탄식들을 종종 듣고 하니 말이다.나도 귀가 쫑끗 세워지는 이야기였지만 난 영어유치원을 보내지않았고 대신 시설이 좋은 구립어린이집을 보냈다. 그리고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게 하려고 공립대신 다른 선택을 했으나 저학년 때 우리 아이들이 느낀 상대적 박탈감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 하지만 학교공부를 더 열심히 하라고 격려했고 지금은 따라가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굳이 대치동까지 영어학원과 수학학원을 보내는 엄마들과 반대로 난 동네에서 제법 평판이 좋은 수학보습학원과 원어민선생님과 영어대화를 하는 영어도서관수업만 보내고 있다. 물론 거의 8년을 영어공부로 보낸 그 아이들을 따라갈 수는 없지만 우리 아이들은 긍정적인 성격과 교유관계가 좋은 아이로 자랐으니 후회는 없다. 이기숙 교수의 말처럼 아이의 자존심이 아니라 자존감만 높여준다면 그 아이는 잘 자라고 있는 것이라 나도 믿고 있다. 내 아이가 국제중을 가지않더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그림을 창의적으로 그릴 줄 알고 요리사가 되고싶은 아이는 동네에서 요리를 배우는 클래스에 등록해서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이끌어주고 기다려주면 되는게 아닐까 싶다. 다행스러운 것은 이 책에도 점차 사교육을 받지않은 아이들이 서울대 진학률이 높다는 결과가 나와있어 지금 내 양육태도에 대해 조금은 안심이 된다. 내 아이에게도 대입할 수 있는 보편적인 결과는 아니지만, 아이들의 능력을 믿고 스스로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는 시간을 2시간 늘여준다면 그 효과는 엄청날 것이라 믿게 되었다. 

 

  

  

 

  이제 아이들에게 연령에 맞게 음악을 들려주고 즐기게 해보자..음악과 미술로 인성교육을 하고 땀을 흘뻑 흘릴 정도의 충분한 운동을 한다면 학업스트레스는 줄어들고 자기주도학습을 할 수 있는 집중력이 생길 것이다. 특히 0세부터 7세 까지의 놀이방법이나 음악, 미술도 발달단계로 나누어 다루고 있어 이 시기의 아이들에게 도움이 특히 될 거 같다. 이 책이 5년만 더 빨리 나왔더라면 우리 아이들에게 더 큰 도움이 되었을텐데란 아쉬움이 크다. 지금 아이들이 0세부터 7세 사이라면 더욱 이 책을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그리고 조기교육에 휘둘리는 실수를 하지말라고 이야기해주고싶다. 아이들의 창의성을 선행학습하는 시간으로 막지말라고, 실외운동시간을 늘려주고 집안에서도 생활속에 자연스럽게 음악활동과 미술시간을  넣어보라고 이야기해주고싶다.

 

  바로 지금 바로 시작해보라. 적기교육은 지금 바로 시작해도 늦지않았다. 이 책을 보고 아이들에게 스킨쉽을 많이 해주고 매일 안아주라고 말해주고싶다. 사랑스러운 내 아이들부터 시작이다. 마음껏 안아주고 이야기나누고 스킨쉽을 하리라. 싫다고 징징거릴 때까지 꽉 껴안아 주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