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범의 파워 클래식 2
조윤범 지음 / 살림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다가 몇 번을 키득거렸는지 모르겠네요. 참 이상한 일이지 뭐에요. 이건 분명 웃기자고 쓴 책이 아니건만, 어쩜 이렇게 웃길 수 있다지요?(아니, 어쩌면 작정하고 웃기려고 쓴 것일지도...책 군데군데 웃겨놓고 시침 뚝 떼고 있는 조윤범 씨의 얼굴이 아른거리네요) [조윤범의 파워클래식 1]을 본 적이 없는 저로서는, '클래식계의 괴물'이라 불리는 이 양반과, 이 양반의 웃기는(^^) 글을 이제서야 만났다는 사실이 참으로 안타깝지 뭐에요.

'과거에 탄생했고, 현재 진행중이며, 미래에도 살아 숨 쉴 클래식을 위해!'라는 책의 설명이 딱 맞아떨어지게끔, 책에는 생생하고 신선한 클래식 이야기가 한가득 펼쳐지고 있습니다. ^^ 안타깝게도, 소개하고 있는 음악을 바로 들을 수는 없지만(책 사이사이에서 음악이 흘러나오는 음악 책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상상도 해봅니다-), 음악가의 독특하고 괴퍅하고 재미나고 때로 가슴 아픈 생애와, 그 음악가를 둘러싼 시대와 사람들이 살아가는 여러 모습들이 그 음악을 요리저리 상상하는 재미를 더해줍니다.

헨델과 베를리오즈와 파가니니, 브루크너에서 존 윌리엄스까지, 그들이 남긴 작품과 추구한 음악 세계는 저마다 다르지만, 세간의 평가와 삶의 방식 또한 모두 다르지만 이들을 하나로 묶는 공통점은 바로 '클래식'이라는 것입니다. 고전. 세월이 아무리 흐르고 시대가 바뀌어도 사라지지 않을 그것. 우리들에게 고전이란, 그 시절에 반짝 하고 나타났다가 사라져버리는 덧없는 유행이 아니라, 두고 두고 곱씹고 되새기며 만날 때마다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되는 '예술'일 겁니다. 형식과 내용에서 어떤 완결성과 개성을 다 갖추었기에, 클래식은 음악에서 가장 대표적인 고전으로 자리매김해을 겁니다.

문제는! 훌륭하고 좋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마치 '남극 대륙에서 펭귄 찾기'처럼, 클래식의 세계가 너무도 넓고 깊어서 어떻게 만나야 할지 모른다는 것이죠. 우선 급한대로 가장 유명한 이름들-베토벤, 모차르트, 바흐-부터 찾아듣지만, 바흐 이전과 모차르트 이후를 일관된 흐름으로 묶어주는 체계가 없이 중구난방 뒤죽박죽이 되어버리면서 '클래식은 정말 어려워!'라고 울부짖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죠. 저 또한 그런 이들 중 하나이고요.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친절하고 소박한 길잡이 책입니다. 우선 조윤범 씨에게서 진정으로 자신의 '일'을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볼 수 있습니다. 바이올린 연주자이자 현악사중주단의 리더로서 평생을 클래식과 함께 해온 사람. 너무도 사랑하는 클래식, 들으면 들을수록 행복한 클래식을, 사람들은 왜 잘 듣지 않고 어려워만 하는 것일까? 생각했을 그의 고뇌도 절로 떠오릅니다. 하여, 이 사람은 결심했겠지요. '그래! 대중들이 클래식을 잘 듣지 않는다고 안타까워만 하고 있을 게 아니라 사람들에게 클래식을 알려야겠어! 쉽고 재미있게 클래식을 만날 수 있도록 해보겠어!'

그렇게 [조윤범의 파워클래식]은 세상에 나왔고, 그의 바람대로 많은 사람들에게 그런 길잡이 노릇을 해주고 있습니다. 책에 나온 음악들을 당장 찾아듣고 씨디를 사러 달려갈 수는 없겠지만, 한 사람의 음악가를 기억하고, 그의 음악을 머릿속에 그려보는 것만으로도 클래식에 한 걸음 가까이 간 것이라 생각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