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가 간다 햇살 어린이 72
이자경 지음, 박세경 그림 / 현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거북이가 간다

현북스 출판

이자경 글 / 케이영 그림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여 보는 다섯 가지 이야기라고 해요.

자연과 이야기를 나눌수 있다면 하면서 상상하면서 보기 좋을 책이었어요.

마침 집에서도 거북이를 키우는 터라 거북이를 소재로 한 첫번째이야기는 더욱 공감하고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답니다.

아이들의 동심에서 보기 좋을 책이었어요.

군더더기 없는 스토리로 잔잔한 감동을 주는 책내용이었어요.

토끼와 거북이의 이야기처럼 거북이가 등장해서 더욱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어요.

토끼가 달로 향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거북이는..

세마리의 젊은 거북이 원정대를 뽑게 되었지요.

하지만 가는길에 남생이를 돕게 되고..

하지만 결국 매의 공격을 받아서 가는 모습에서도 달로 가게 되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모습이 인상깊었지요.

때로는 과정은 아닌데 결과가 그럴때가 있잖아요.

그런 사항을 살짝 엿본듯했어요.

그래도 남을 위해 희생하고 도와주는 거북이의 모습이 너무 멋진 내용이었어요.

남을 위해 희생할수 있는 소중한 경험을 알려주는듯해서 더욱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어요.

거북이의 모험과 희생이라서 더욱 스토리가 재미났어요.

두번째는 엄마새와 아기새의 이야기였답니다.

성장기에 있는 막내 아기새는 아직 좋아하는 일을 찾지 못했다고 해요.

곧 좋아하는 일을 찾은 아기새 이야기에서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하게 되지요.

그리하여 더욱 풍성해진 그 마을 이야기였어요.

과연 아기새는 어떤 일을 하게 되었을까요~

우리아이들도 꿈을 찾기 위해 노력하듯 아기새도 자기가 해야할 일 꿈을 찾아가는 성장스토리라

더욱 의미있게 볼수 있는 스토리속으로 푹 빠져서 보게 되지요.

노래하는 꽃에서는 꽃들이 말을 한다고해요.

그 나라의 공주가 아름다운 꽃을 키우는 사람이 좋다는 소문이 나자 서로 비법을 감추게 되었지요.

과연 아름다운 꽃을 키우는 사람을 찾을수 있었을까요~

욕심에 눈이 멀어서 또는 그냥 가식적으로 키운것이 아닌 정성이 중요한것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답니다.

날개가 된 초피나무에서는 모든것을 주고 난 초피나무 이야기였지요.

호랑나비와 함께 성장하는 초피나무 였답니다.

 

 

 

 

깊은 바다 산호초 마을에 물고기들이 살고있었어요.

그중 호기심 많은 말랑이의 이야기였지요.

다른 물고기와 다르다는 이유로 왕따아닌 왕따를 겪고있는 말랑이이야기였지요.

하지만 이내 친구들과 다시 친해지는 이야기라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답니다.

왕따를 극복하고 자기자신을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였답니다.

자연속의 이야기라 더욱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어요.

자연과 생명이라는 이야기에 귀기울여 볼수가 있는 책내용이었어요.

남을 도와주는 이야기에 가슴뭉클한 감동을 받을수 있는 책내용이었어요.

총 5편의 단편이 주는 교훈이야기에 귀기울여 볼수가 있었답니다.

잔잔한 감동을 주는 책이었어요.

[이 글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협찬받아

주관적인 견해에 의해 작성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