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를 타는 아이 햇살 어린이 71
안덕자 지음, 이영환 그림 / 현북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래를 타는 아이

현북스 출판

안덕자 글 / 이영환 그림

현북스 출판의 햇살어린이 71번째 책이랍니다.

어린이 창작동화로 부모님이 모두 일을 나가야 하는 집안 형편 때문에 동생들을 도맡아야 하는

주인공 민주의 이야기랍니다.

아이는 아이일뿐 인데 말이지요.

저또한 년년생이라서 첫째한테 둘째의 학교 생활을 부탁하고 나서 겪었던

첫째의 성장통시기가 있던지라 더욱 줄거리가 와닿더라구요.

그래서 그런지 아이도 민주의 이야기를 잘보더라구요.

 

 

민주는 쌍둥이 남동생 민근이와 민석이의 어질러짐에 짜증이 났답니다.

방도 같이 써야되니 자기만의 공간이 없어진 민주네요.

또한 하교후에도 동생들 봐야하기 때문에 학원도 못가나봐요.

그런 동생을 보는것이 또 방을 같이 써야됨이 평소의 자기 현실이 싫었을것 같아요.

저희아이도 보면서 자기방에 동생이 아님 누나가 들어오면 싫다고 하더라구요.

 

 

그러던 어느날 수업시간에 반구대 암각화에서 고래를 발견하지요.

삼총사 친구중 한명인 영채를 데려다 주면서 혼자 방쓰는것을 부러워하지만

영채는 심심해서 싫다고 하네요.

그런 영채가 한없이 부러워지는 민주였지요.

고래를 만나러 현장체험을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민주는 고래를 만나게 되어요.

그 고래들은 때로는 민주를 따라 오기도 하듯이 말이지요.

그렇게 민주와 고래의 만남이 성사되었지요.

아마도 민주의 마음속 고래가 아니었을까요~

이제 상상의 나래를 펼쳐질 줄거리 시작한답니다.

 

 

민주는 친구에게 터놓을수 없는 이야기들을 고래에게 터놓았어요.

"고래야 나 힘들어. 동생들 챙기는 것도 힘들고, 그러느라고 하고 싶은것 못하는 것도 힘들고,

친구들은 부럽기만 하고"

속에 있는 이야기를 훌훌 털어버리듯이 말이지요.

그러던 순간 고래를 타고 하늘로 높이 갈수록 자신감이 솟구쳤지요.

혼자만의 비밀이야기를 간직하듯이 말이지요.

고래가 민주의 기분을 업해주는 존재였네요.

 

 

오해는 또 다른 오해를 쌓게 되고, 친구에게 이야기를 터놓고 오해를 풀게 되니 다음은

엄마에게도 태권도 학원을 다니고 싶다고 이야기 하게 되는 민주였어요.

마음속의 표현을 하니 한결 편해지고 일도 술술 해결되어 간답니다.

 

그러다 쌍둥이가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되고...

과연 민주에게는 어떤일이 발생할까요~

혼자 전전긍긍 하며 표현도 못하던 민주의 이야기였답니다.

성장시기를 지나가면서 자신의 처해진 상황을 포기하고 있기보다 스스로 해결해 나가면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라 너무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어요.

누구나 마음속 고래는 있지 않을까요~

민주의 이야기에서 민주의 감정선이 하나둘 스토리되어서 더욱 보면서 공감하고

재미나게 볼수가 있었다고 하는 아이였어요.

사춘기 아이가 보기 좋을 내용이었어요.

초등 아이라면 또 형제자매가 있다면 한번씩 겪을수 있는 상황이라서 더욱

공감대를 형성해가는 창착동화였답니다.

[현북스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