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정원
닷 허치슨 지음, 김옥수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비정원

소담출판사

닷 허치슨 지음 / 김옥수 옮김

스릴러 소설로 한 사유지의 정원에서 폭발이 일어나고, 생존자로 소녀 13명과 크게 다친 남자 3명이 발견된다. FBI 특별수사관 빅터 하노베리언이 맞이하는 추악한 사건의 진실이 하나씩 밝혀지는 소설이라고 해요.

하나하나 베일을 벗겨가듯 감상하면 범인의 행동들이 더욱더 반전을 느껴볼수 있는 소설이겠지요.

폭발이 나지 않았으면 미궁속에 빠지는 소녀들의 납치사건이었지요.

스릴러 영역좋아하는지라 너무 재미나게 읽을수가 있었답니다.

탄탄한 스토리와 함께 말이지요.

그 폭발속에서 구출한 아이들은 말이없고 FBI 특별수사관 빅터 하노베리언은 아이들과의

대화를 시도하게 되어요.

여자애들 등에는 어린문양들이 하나같이 있다는 사실도 말이지요.

그중의 우두머리로 보이는 여자한명..마야를 접하게 되지요.

정원사라는 단서하나로 대화를 이어간답니다.

그곳을 나비정원이라고 이야기하는 마야..

그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말이지요.

왜 그 문양이 존재하게 되는지 말이지요.

 

정원에 나비가 있어야 되어서 아이들에게 나비문신을 한다고 해요.

정말 끔찍한 일이 발생했지요.

더욱더 소설속 끔찍한 사실을 털어놓는 마야의 진술이 이어지네요.

정원사라는 그 사내는 문신을 직접새기며 소녀들을 아름다운 소유물이라고 하지요.

구출된 소녀들의 정체를 알아내고, 가족을 찾아가며 묵묵히 이런 범죄를 대하는 빅터는

집에 놓여진 가족을 생각하게 되지요.

정말 처참한 범죄라면 더욱 그러할것같아요.

또한 딸을 키우는 아빠로서 더욱 더 말이지요.

정원사를 기쁘게 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 여자는 또다른 표식이 있대요.

죽음에 노출된 삶을 살았던 소녀들..

죽는 이유도 딱 세가지이유였대요.

나이가 많다, 유통기한이 스물한살, 건강과 관련된 죽음이라니..

열여섯살 아래는납치하지않고 수명은 최대치가 5년이라고 하네요.

나름 규칙이 있는 정원사의 범죄였지요.

매번 새로 납치되어 오는 소녀들과의 생활의 모습이 그려진답니다.

그래서 점점 정원사라는 범죄자의 이면이 밝혀진답니다.

24시간 감시와 정원사의 규칙만 가득한 그곳~

과연 정원사의 정체는 무엇일지 ...

읽으면 읽을수록 궁금증을 더해가네요.

위험속에 노출되었을때 살기위해 때로는 가해자가 되기도 하지요.

마야도 그중 하나였을까 하면서 말이지요.

정원에서 진짜 이름은 영원히 작별할때 말하는 일종의 전통이 있었대요.

25명중 살아남은 아이는..10여명이 다라고 해요.

끔찍한 범죄의 현장에 노출된 아이들의 미래는..

사이코패스 적인 정원사의 행동하나하나를 보면서 정말 사람을 소유물로 보는

그 시각이 참 끔찍하더라구요.

현재에도 이해할수 없는 범죄는 얼마든지 일어날수 있겠지요.

납치사건은 많이 일어나는 범죄의 하나로 볼수 있었으니 더욱 경각심을 일으키는 소설이었네요.

조심또 조심 해야겠다 싶을정도로 말이지요.

살기위해 또 하루하루를 버텨야되는 갇힌 소녀들의 진술에서 아픔이 느껴져서

너무 안타까운 내용이었어요.

또 그곳에서 나와서 현실에 적응해야된다는 사실도 말이지요.

삶과 죽음, 또 죽음에서도 해방될수 없는 삶이라..

삻의 희망도 사라지고 절망속에 놓여진 현실이 참 그랬을것 같아요.

읽는 순간 막막한 스토리에 참 안타깝지만 가독성은 있는 독서시간이었어요.

 

[소담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