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새들도 글을 쓴다 천천히 읽는책 42
설흔 지음 / 현북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늘을 나는 새들도 글을 쓴다

현북스 출판

설흔 지음

천천히읽는책 42번째 책이라고 해요.

옛사람들에게서 배우는 생각과 마음을 여는 글쓰기를 배울수 있는 책이라고 해요.

저또한 글쓰기를 배우기도 하지만 글을 쓰는 방법을 알려주고 터득하도록 도움주는 책이었어요.

 

 

 

글을 잘 썻던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해요.

책을 펼치지도 않고 책을 읽으며, 붓을 들지도 않고 글을 쓰는 비법이라

시작부터 시선을 끄는 문구였지요.

자신감을 붇돋아 주는 내용이 이어지겠다 싶어서 기대되면서 다음장을 넘길수가 있었대요.

아주오랜 옛날 중국에 공명선이라는 선비가 있었대요.

똑똑하기로 소문나서 증자의 제자가 되었대요.

하지만 증자가 보기엔 책을 멀리하니 신기할수 밖에요.

하지만 공명선은 선생님이라는 훌륭한 책을 읽고 있다는..

정말 와닿는 이야기였어요.

우리가 열심히 배운 학문도 사회에서는 도움이 안될때도 많잖아요.

그런 생각을 하고 볼수가 있어요.

'글의 정신과 뜻은 우리가 사는 하늘과 땅과 공기 중에도 있고

만가지나 되는 물건에도 있습니다...'

이런 이치로보면 참 원리가 쉬우면서도 어렵죠..

 

 

글쓰기는 자신을 속이지 않는 데서부터 시작해야 하다고 하네요.

글쓰기의 관점, 글쓰기 또한 초상화와 같다고 하네요.

정약용의 이야기에서 글이란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해

쓰는게 결코 아니라는 거라고 하네요.

자기의 생각을 솔직하게 글로 쓴다면 그 글을 읽는이는

 그 솔직함에 반하는 것이 아닐련지요.

자신만의 주체성을 가지고 임하는것도 도움될것 같아요.

 

 

스스로 방에 갇힌 고응척은 방으로 가지고 들어간 책들을 다 이해하고

외운후에야 밖으러 나왔다고해요.

책에 대한 집념이 대단하네요.

때로는 글을 쓴다고 생각을 했다면 이런 정신으로 무장해야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정말 창작은 어려운것 같으면서도 원리가 쉽기도 하고 아리송하네요.

 

좋은 생각들은 나비와 같다고 해요

훨훨 날아가기 전에 붙잡아야 되는데 무엇으로 붙잡을지 생각해 볼수 있었어요.

무엇이 되었던지 말이지요.

요즘은 전자기기도 좋은 제품들이 많은데 다들 메모의 중요성을 이야기 많이 하더라구요.

저도 메모가 좋은것 같아요.

자신만의 편리한 방법을 추구하면 더욱 도움되겠지요.

글쓰기란 생각이란 녀석을 붙잡아야 된다고 해요.

나에게도 아이에게도 생각은 참 어렵기도 하지요.

아이도 글쓰기 하라면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저와 비슷하네 하면서 깔깔 웃은적이 있는지라 말이지요.

다른사람의 글을 보고 망연자실하지 않은 사람은 글을 잘 쓸수가 없다고 해요.

이처럼 읽으면서 사례로, 이야기로 글쓰기에 대해서 자신감을 불어넣어주는 책내용이었어요.

옛인물들을 하나하나 만나 가면서 사례를 들어 설명이 되어 쉽게 이해가 되더라구요.

글을 쓰기 위한 준비과정 처럼 살펴볼수가 있었어요.

글쓰기에 대한 옛사람의 지혜를 엿볼수가 있었어요.

그렇게 어렵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일러주는듯하네요.

재미난 글쓰기의 세계를 일깨워주어 도움되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