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이야기에서 생각 씨앗 찾기 천천히 읽는책 41
서정오 지음, 박수영 그림 / 현북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이야기에서 생각씨앗찾기

현북스 출판

서정오 지음 / 박수영 그림

옛이야기에서 생각씨앗을 찾아가는 이야기랍니다.

아이가 어릴때부터 전래동화에 깔깔 거리면서 웃었던 기억을 되살리면서

다시한번 옛이야기 속에 풍덩 빠져든답니다.

우리네 삶을 알아가는 권선징악을 느껴볼수 있는 옛이야기로 우리의

 인생을 생각해 볼수 있었어요.

옛이야기는 읽으면 읽을수록 재미있는 마력이 있는 이야기이지요.

하지만 이책은 다시한번 옛이야기를 읽으면서 인생을 이해하면서 다각도로 살펴보고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책이었답니다.

 

 

옛이야기는 오랜세월 입에서 입으로 전해온 백성들 이야기라고해요.

어려움에 빠진 주인공들이 슬기롭게 일을 해결하고 행복구도로 접어들면서

더욱 박진감과 함께 재미로 빠져들게 되지요.

그래서 더욱 감정이입이 편한 옛이야기지요.

유명한 옛이야기중 하나인 콩쥐팥쥐 이야기가 주는 교훈을 살펴볼수가 있었지요.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콩쥐이야기에서 이렇게 다시한번 생각씨앗으로

이야기를 읽고난후 생각을 할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는 책이었어요.

 

 

흥부놀부에서 놀부의 그림도 너무 잘 표현되었지요.

옛이야기도 감상할수 있어서 아는 이야기도 다시보게 되는 책이었지요.

만약에 라면 과정을 두고 다른 전개로 했더라면 하는 생가도 해볼수가 있었답니다.

자기 삶을 개척하는데 현재 부족하다고 포기하는것은 아니지 않겠어요.

얼마든지 흥부에서 놀부가 될수가 있는 상황이 존재한다는 것을 생각해 볼수가 있었지요.

항상 가난하리라는 법도 없고 기회는 균등하니까요~

그 기회를 잘 포착하는 삶을 살아가는 지혜를 얻어갈수 있겠지요.

 

 

 

 

이렇게 재미난 그림과 함께 옛이야기를 다시 접해서 아이가 더욱 재미있었다고 해요.

착한일을 하면 보상이되는 옛이야기 속에 풍덩 빠지지요.

그래도 착한이도 있고 악인도 있는게 당연 사회 이치라지만 적어도 우리는 착한이 였으면하지요.

보상을 바라지 않고 마냥 착하게 살아가는 아이가 되었음 싶더라구요.

 

 

옛이야기는 옛이야기라는 이야기와 함께 말투가 특이해서 따라하는것도 재미난 말이라고 해요.

정겨운 우리의 옛말을 알아가게 되지요.

유명한 옛이야기의 등장과 함께 익숙한 이야기를 토론하듯이 받아들일수 있어서

 더욱 즐거웠다는 아이였어요.

아이에겐 다소 어려울까 했는데 설명이 잘되어 있어서 이해하기도 편리했다고 해요.

알고 있는 이야기도 보는 시각에 따라 틀리네 하면서 다각도로 바라볼수 있었다고 하네요.

이처럼 다시한번 살펴보는 옛이야기 였답니다.

재미있는 옛이야기의 스토리도 다시한번 접해서 반가웠고, 또한 다른생각으로

검토도 해볼수 있어서

유익했다는 아이였답니다.

우리네 삶을 살아가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지혜속의 옛이야기들이지요.

옛이야기에서 어떤 생각씨앗을 틔웠을지 궁금해지더라구요.

그렇다면 독후활동으로 쑹 들어가 볼수 있었지요.

독서논술하듯이 표현되어 더욱 유익한 '옛이야기에서 생각씨앗찾기'책이었답니다.

옛이야기에 드러나는 삶의 모습에서 삶속의 교훈도 찾아가는 그런 책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